[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97 0 0 2022-11-20 11:46: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최창환 기자] 애틀랜타가 뒷심을 발휘, 극적으로 시즌 첫 2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애틀랜타 호크스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 토론토 랩터스와의 2022-2023 NBA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4-122로 승리했다.

동부 컨퍼런스 3위 애틀랜타는 2연패 위기서 벗어나 2위 밀워키 벅스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줄였다. 트레이 영(33점 3리바운드 12어시스트)이 팀 공격을 주도했고, 클린트 카펠라(18점 14리바운드 3블록슛)도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AJ 그리핀(17점 5리바운드)이 위닝샷을 성공시킨 가운데 디안드레 헌터(22점 5리바운드)도 제몫을 했다.

반면, 토론토는 2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카티 반즈(28점 3점슛 4개 11리바운드 9어시스트 2블록슛)가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으나 4쿼터 막판 달아날 찬스를 놓쳤고, 결국 연장 끝에 승리를 넘겨줬다.

1쿼터부터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애틀랜타는 카펠라를 앞세워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토론토의 고른 득점분포를 막지 못해 역전을 주고받는 접전을 이어갔다. 1쿼터 종료 직전에는 반즈에게 역전 3점슛을 허용, 29-31로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역시 비슷한 양상이었다. 애틀랜타는 여전히 반즈를 앞세운 토론토의 화력을 제어하지 못했지만, 카펠라가 골밑에서 분전하며 접전을 이어갔다. 다만, 2쿼터 막판 실책을 연달아 범하는 등 집중력이 저하된 모습을 보였고, 애틀랜타는 이 여파로 7점 뒤진 채 2쿼터를 끝냈다.

55-62로 맞은 3쿼터 역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혈투였다. 카펠라와 OG 아누노비가 덩크슛을, 영과 프레드 밴블릿이 3점슛을 주고받는 화력대결을 펼쳤다. 접전을 이어가던 토론토는 3점차로 추격한 3쿼터 막판 말라치 플린과 반즈가 연속 4실점, 82-89로 뒤처지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한때 격차가 9점까지 벌어졌지만, 애틀랜타는 포기하지 않았다. 잠시 주춤했던 영이 내외곽을 오가며 화력을 발휘한 가운데 헌터의 지원사격까지 이뤄져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애틀랜타는 2점차로 앞선 4쿼터 막판 아누노비에게 동점 자유투를 허용,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에서도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진 가운데, 애틀랜타는 극적으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2점 앞선 상황서 헌터가 자유투 2개를 모두 놓친 데 이어 아누노비에게 자유투 2개를 허용, 경기종료 3.7초전 스코어는 122-122. 빠르게 공격을 전개한 애틀랜타는 영이 하프라인을 넘어오자마자 앨리웁 패스를 띄웠고, 이를 그리핀이 버저비터로 연결해 2점차 리드를 되찾았다. 애틀랜타에 극적인 승리를 안긴 결승득점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17958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VIEW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17955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
17951
'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조현
22-11-20 02:15
17950
‘김한별 28점 19리바운드’ BNK, 창단 첫 5연승 성공 닥터최
22-11-20 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