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110 0 0 2022-11-21 04:55: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월드컵 '개최국 개막전 무패' 기록이 깨졌다. 개최국 카타르가 안방에서 에콰도르에 완패를 당했다.

카타르는 2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에 위치한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A조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에콰도르에 0-2 완패를 당했다. 이로써 지난 92년간 이어져온 '개최국 개막전 무패' 기록이 깨졌다.

[전반전] VAR 득점 취소→발렌시아 2골 폭발!



사상 첫 겨울에 열리는 역사적인 월드컵 개막전에서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홈팀 카타르는 3-5-2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알하이도스, 알리, 아피프, 미구엘, 부디아프, 하템, 아흐메드, 하산, 쿠키, 알 라위, 알 쉬브가 선발로 출격했다. 원정팀 에콰도르는 4-4-2 포메이션이다. 에스트라다, 발렌시아, 이바라, 카이세도, 멘데스, 플라타, 에스투피냔, 인카피에, 토레스, 프레시아도, 갈린데스가 선발로 나섰다.

경기 초반 에콰드르가 주도권을 잡았고, 카타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분 크로스를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흘렀고, 토레스가 감각적인 바이시클 킥으로 패스를 줬다. 이것을 문전에 있던 발렌시아가 헤더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결과는 오프사이드였다.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는데, 에콰도르 선수의 발이 미세하게 앞으로 나와 있었다. 결국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에는 에콰도르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6분 발렌시아가 침투를 하는 상황에서 골키퍼의 팔에 걸려 넘어졌고, 곧바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후 키커로 나선 발렌시아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에콰도르가 경기를 압도했고, 한 골을 더 추가했다. 전반 31분 우측면 프레시아도의 크로스를 발렌시아가 완벽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경기력 차이는 극명했다. 카타르는 전반 33분 하산이 첫 번째 슈팅을 시도했지만 위협적이지는 않았고, 전반 막판 측면 크로스를 알리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전체적인 경기는 원정팀 에콰도르가 주도했다. 경기력 차이가 그대로 스코어 차이까지 이어졌다.

[후반전] 개최국 카타르의 반격, 그러나 승자는 에콰도르



후반전의 포문도 에콰도르가 열었다. 후반 10분 멘데스의 스루패스를 받은 이브라가 살짝 접어 오른발로 감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카타르가 반격했다. 후반 17분 하산의 측면 크로스를 미구엘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에콰도르는 후반 23분 사르미엔토, 카타르는 후반 26분 와드와 문타리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카타르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29분 아피프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에콰도르가 부상으로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31분 부상을 당한 발렌시아를 대신해 시푸엔테스를 투입했다.

카타르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후반 41분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패스를 쇄도하던 문타리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벗어났다. 이후 에콰도르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고, 후반 막판 두 장의 교체 카드까지 사용했다. 결국 승자는 에콰도르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82
'투샷투킬' 사우디, 아르헨에 2-1 역전!...'최대 이변 직전!' 미니언즈
22-11-22 21:13
17981
"지금 나를 만들어준 LG…떠나기 힘들었다" 90억 한화행, 채은성 진심 크롬
22-11-22 20:56
17980
"가능성 열고, NC에 집중했는데"…양의지가, 4년 만에 두산으로 돌아온 이유 극혐
22-11-22 20:01
17979
4+2년' 양의지 두산 복귀 임박, 최종 금액이 더 궁금하다 사이타마
22-11-22 07:08
17978
'대통령 아들 웨아 선제골' 미국, 웨일스에 1-0 리드 이아이언
22-11-22 05:48
17977
각포 결승골’ 네덜란드, 세네갈에 2-0 승리...A조 1위 등극 캡틴아메리카
22-11-22 04:09
17976
현금에 지명권 내주고, 몸값도 올려주고…빈 손으로 끝난 '박동원 엔딩' 군주
22-11-22 02:57
17975
양의지, 4년 만에 두산 컴백 확정인가…NC, 또 FA 놓치나 가츠동
22-11-22 01:41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VIEW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