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106 0 0 2022-11-20 17:52: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모비스가 또 한 번 3연승을 기록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20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85-72로 꺾었다. 시즌 두 번째 3연승 성공. 8승 4패로 고양 캐롯과 공동 2위에 올랐다.

게이지 프림(205cm, C)과 장재석(202cm, C), 함지훈(198cm, F) 등 빅맨이 기초를 다져줬고, 이우석(196cm, G)과 김영현(184cm, G) 등 앞선 자원이 빅맨들과 시너지 효과를 냈다. 여러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현대모비스의 연승을 만들었다.

1Q : 울산 현대모비스 16-14 대구 한국가스공사 : 더블 포스트

[현대모비스 1Q 주요 선수 기록]
- 게이지 프림 : 9분 53초, 8점(2점 : 4/5) 7리바운드(공격 2)
- 장재석 : 10분, 6점(2점 : 3/5) 4리바운드(공격 2) 3어시스트

 * 1Q 페인트 존 득점 : 12-8 (현대모비스가 앞)

현대모비스의 핵심은 함지훈이다. 화려하지 않아도, 경기를 컨트롤할 수 있는 선수다. 조동현 현대모비스 감독과 유도훈 한국가스공사 감독 모두 경기 전 ‘함지훈’이라는 이름을 언급했다.
그러나 현대모비스는 최근 4일 동안 3경기를 치렀다. 어린 선수들은 그나마 낫지만, 함지훈의 체력 부담은 컸다. 그래서 조동현 현대모비스 감독은 경기 전 “(장)재석이를 먼저 투입하려고 한다”며 함지훈의 체력을 생각했다.
그래서 장재석과 게이지 프림이 더블 포스트를 형성했다. 두 선수 모두 페인트 존 공략에 집중했다. 한국가스공사 국내 빅맨과 유슈 은도예(210cm, C)를 끈질기게 괴롭혔다.
프림은 양 팀 선수 중 1쿼터 최다 득점과 최다 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장재석은 양 팀 국내 선수 중 1쿼터 최다 득점과 최다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두 선수의 합이 현대모비스의 1쿼터 우위를 만들었다. 가장 고무적인 건, 함지훈이 마음 놓고 쉬었다는 점이다.

2Q : 울산 현대모비스 42-28 대구 한국가스공사 : 속공 그리고 3점슛

[현대모비스-한국가스공사, 2Q 주요 기록 비교]
- 속공 득점 : 7-2
- 3점슛 성공 개수 : 2(성공률 : 25%)-0(시도 개수 : 8개)

 * 모두 현대모비스가 앞

조동현 현대모비스 감독이 강조하는 게 있다. “우리는 수비를 먼저 해야 하고, 수비 성공 후 달려야 한다. 그냥 속공을 하는 게 아니라,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는 속공 대형을 갖춰야 한다”고 말이다.
수비를 먼저 생각했다. 가장 좋은 득점 방법은 속공이라고 판단했다. 조동현 현대모비스 감독의 지론이 2쿼터에 여실히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수비로 한국가스공사의 공격을 틀어막았고, 수비 후 빠르게 달렸다. 스피드와 볼 핸들링, 마무리 능력을 겸비한 이우석이 주로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가 한국가스공사를 앞선 또 하나의 이유가 있었다. 3점포다. 함지훈의 힘이 컸다. 탑에서 포인트가드처럼 볼을 뿌리거나, 포스트업 자세에서 빼주는 패스로 비어있느 슈터를 활용했다.
서명진(189cm, G)과 김영현이 함지훈의 패스를 맛있게 받아먹었다. 3점슛을 연달아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두 자리 점수 차로 한국가스공사를 밀어붙였다. 과정이 좋았기에, 결과도 좋았다.

3Q : 울산 현대모비스 65-56 대구 한국가스공사 : 슈터의 힘

[전현우 3Q 기록]
- 10분, 11점(2점 : 1/1, 3점 : 3/3)

 * 양 팀 선수 중 3Q 최다 득점
 * 양 팀 선수 중 3Q 최다 3점슛 성공

정확함과 폭발력을 겸비한 슈터는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다. 경기 내내 터지지 않아도, 한 번만 성공하면 팀의 흐름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양 캐롯에서 뛰고 있는 전성현이 대표적인 사례)
한국가스공사 또한 전현우(193cm, F)라는 준수한 슈터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전현우는 2022~2023시즌 극도로 부진했다. 한국가스공사 또한 개막 10경기에서 2승 8패로 부진했다.
그러나 전현우가 터진다면, 한국가스공사는 반등할 수 있다. 전현우의 3쿼터 퍼포먼스가 그 증거였다. 다양한 지점에서 3점슛을 터뜨렸고, 현대모비스의 3점 견제에는 미드-레인지 점퍼로 대처했다. 전현우의 3점슛은 한국가스공사의 추격 흐름을 만들었고, 현대모비스는 전현우의 3점포에 위협을 느꼈다.

4Q : 울산 현대모비스 85-72 대구 한국가스공사 : 시즌 두 번째 3연승

[현대모비스, 2022~2023시즌 첫 3연승]
1. 2022.10.22. vs KCC (전주실내체육관) : 89-88 (승)
2. 2022.10.25. vs SK (잠실학생체육관) : 97-84 (승)
3. 2022.10.28. vs 한국가스공사 (대구실내체육관) : 81-71 (승)
[현대모비스, 2022~2023시즌 두 번째 3연승]
1. 2022.11.16. vs KGC인삼공사 (안양실내체육관) : 92-85 (승)
2. 2022.11.19. vs 삼성 (울산동천체육관) : 86-77 (승)
3. 2022.11.20. vs 한국가스공사 (울산동천체육관) : 85-72 (승)


현대모비스는 4쿼터 시작 2분 37초 만에 위기를 맞았다. 프림이 4번째 반칙을 범한 것. 외국 선수 1명밖에 없는 현대모비스였기에, 현대모비스 벤치나 선수들의 불안함이 클 것 같았다.
하지만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손’이 위력을 발휘했다. 어느 상황에서든 비어있는 동료를 찾아줬고, 함지훈의 패스를 받은 이들은 약속했다는 듯 3점을 퍼부었다. 현대모비스의 기세는 전혀 가라앉지 않았다.
현대모비스는 경기 종료 3분 전 80-66으로 주도권을 점했다. RJ 아바리엔토스(181cm, G)가 경기 종료 2분 23초 전 3점포로 쐐기를 박았다. 승리를 직감한 아바리엔토스는 홈 팬을 보며 천천히 걸었다. 아바리엔토스의 직감은 현실이 됐다. 현대모비스는 ‘시즌 두 번째 3연승’을 챙겼다. 반면, 한국가스공사는 ‘시즌 첫 연승’을 실패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83
이재도 28점 폭발’ LG, DB 4연패 빠트리며 5할 승률 복귀 손예진
22-11-22 22:18
17982
'투샷투킬' 사우디, 아르헨에 2-1 역전!...'최대 이변 직전!' 미니언즈
22-11-22 21:13
17981
"지금 나를 만들어준 LG…떠나기 힘들었다" 90억 한화행, 채은성 진심 크롬
22-11-22 20:56
17980
"가능성 열고, NC에 집중했는데"…양의지가, 4년 만에 두산으로 돌아온 이유 극혐
22-11-22 20:01
17979
4+2년' 양의지 두산 복귀 임박, 최종 금액이 더 궁금하다 사이타마
22-11-22 07:08
17978
'대통령 아들 웨아 선제골' 미국, 웨일스에 1-0 리드 이아이언
22-11-22 05:48
17977
각포 결승골’ 네덜란드, 세네갈에 2-0 승리...A조 1위 등극 캡틴아메리카
22-11-22 04:09
17976
현금에 지명권 내주고, 몸값도 올려주고…빈 손으로 끝난 '박동원 엔딩' 군주
22-11-22 02:57
17975
양의지, 4년 만에 두산 컴백 확정인가…NC, 또 FA 놓치나 가츠동
22-11-22 01:41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VIEW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