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들 웨아 선제골' 미국, 웨일스에 1-0 리드

102 0 0 2022-11-22 05:48: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통령 아들' 티모시 웨아가 선제골을 터트린 미국이 웨일스에 전반을 앞섰다. 

미국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서 웨일스에 전반을 1-0으로 리드했다. 

미국은 크리스천 풀리시치, 조슈아 사르겐트, 티모시 웨아, 웨스턴 맥케니, 타일러 아담스, 유누스 무사, 안토니 로빈슨, 팀 림, 워커 짐머만, 서지뇨 데스트, 맷 터너(골키퍼)가 선발로 출전했다. 

웨일스는 가레스 베일, 다니엘 제임스, 해리 윌슨, 네코 윌리엄스, 아론 램지, 이단 암파두, 코너 로버츠, 벤 데이비스, 조 로든, 크리스 메팜, 웨인 헤네시(골키퍼)가 나섰다. 

경기 시작부터 미국이 웨일스를 상대로 강력한 공격을 이어갔다. 미국은 전반 8분 날카로운 공격을 선보였다. 오른쪽과 측면에서 날카로운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다. 골로 연결되지 않았지만 경기 초반부터 미국은 맹렬한 공격을 선보이며 선제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조 로든은 팀 웨아의 크로스를 자책골로 연결할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웨일스는 수비 안정을 꾀하며 경기를 펼쳤다. 미국이 측면 돌파에 이어 중앙 돌파를 통해 공격을 펼쳤지만 좀처럼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이지 못했다.  

치열하게 공격을 퍼붓던 미국은 전반 35분 기어코 선제골을 터트렸다. 풀리시치가 웨일스 수비 뒷공간으로 연결한 볼을 웨아가 침투 후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미국이 1-0으로 앞섰다. 

웨일스도 반격을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하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전반은 미국이 1-0으로 리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86
약 2시간 만에 믹스트존 나타난 메시 "축구에선 흔한 일" 간빠이
22-11-23 01:21
17985
벤투호 비상…황희찬, 우루과이전 이틀 앞두고도 정상훈련 소화 못해 질주머신
22-11-23 00:26
17984
왜 유강남도 채은성도 떠났을까, LG 무슨 속사정 있나...차명석 단장 “팬들께 죄송하다” 소주반샷
22-11-22 23:21
17983
이재도 28점 폭발’ LG, DB 4연패 빠트리며 5할 승률 복귀 손예진
22-11-22 22:18
17982
'투샷투킬' 사우디, 아르헨에 2-1 역전!...'최대 이변 직전!' 미니언즈
22-11-22 21:13
17981
"지금 나를 만들어준 LG…떠나기 힘들었다" 90억 한화행, 채은성 진심 크롬
22-11-22 20:56
17980
"가능성 열고, NC에 집중했는데"…양의지가, 4년 만에 두산으로 돌아온 이유 극혐
22-11-22 20:01
17979
4+2년' 양의지 두산 복귀 임박, 최종 금액이 더 궁금하다 사이타마
22-11-22 07:08
VIEW
'대통령 아들 웨아 선제골' 미국, 웨일스에 1-0 리드 이아이언
22-11-22 05:48
17977
각포 결승골’ 네덜란드, 세네갈에 2-0 승리...A조 1위 등극 캡틴아메리카
22-11-22 04:09
17976
현금에 지명권 내주고, 몸값도 올려주고…빈 손으로 끝난 '박동원 엔딩' 군주
22-11-22 02:57
17975
양의지, 4년 만에 두산 컴백 확정인가…NC, 또 FA 놓치나 가츠동
22-11-22 01:41
17974
'침대축구 45분 만에 와르르' 잉글랜드, 'GK 교체' 이란 3-0 난타 장그래
22-11-21 23:57
17973
원래 ‘포수 빅4’ 였는데...박세혁은 왜 갑가지 인기가 떨어졌을까 조폭최순실
22-11-21 22:59
17972
‘우리들은 강하다’ BNK, 창단 첫 6연승 질주! 떨어진원숭이
22-11-21 21:53
17971
15kg 감량한 90억 투수의 동생 "근육 키워 힘이 더 좋아졌다." 정해인
22-11-21 20:42
17970
넥센→KIA→LG '4년 65억'…히어로즈 주전 포수, 돌고 돌아 염갈량과 재회하다 손예진
22-11-21 19:53
17969
김민재 EPL 4팀 영입전…'맨유·토트넘' 포함 순대국
22-11-21 06:32
17968
'개최국' 개막전 무패 깨졌다! 카타르, 에콰도르에 0-2 완패...수비 붕괴 원빈해설위원
22-11-21 04:55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