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당했는데도 '이례적' 선택…토트넘 떠날 생각 없었다

182 0 0 2023-02-08 13:40: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제드 스펜스(22)가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여름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에 합류한 이래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으로부터 철저하게 외면당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냈던 것을 생각하면 '이례적'인 선택이다.

유럽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8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스펜스는 토트넘에서 자신의 미래를 확신했기 때문에 스타드 렌(프랑스)에 임대로 합류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적 옵션이 포함된 제안이 있었지만, 이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소식을 전했다.

실제 스펜스는 지난달 겨울 이적시장 문이 열리자 레스터 시티와 브렌트포드, 사우샘프턴, 크리스탈 팰리스(이상 잉글랜드), 바이엘 레버쿠젠(독일) 등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임대 제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토트넘과 동행을 계속 이어가고자 거절한 채, 6개월 단기 임대만을 택하면서 스타드 렌 유니폼을 입었다.

물론 토트넘에 합류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은 것을 고려해야 하지만, 전력 외 취급을 당하는 등 잊혀진 존재였던 것을 떠올리면 '이례적'일 수밖에 없다. 특히 출전 기회를 받지 못하면 실망감과 불만감을 느껴 이적하고 1년이 채 되지 않아도 떠나는 사례가 많은 것을 생각했을 때 더 의외의 선택이다.

스펜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는데, 에메르송 로얄(24)과 맷 도허티(31)에게 밀려 모든 대회 통틀어 6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그마저도 출전 시간은 41분에 그쳤다. 이런 가운데 콘테 감독은 자신이 원했던 영입이 아니라 구단 차원에서 데려온 것이라고 선을 긋는 모습을 보여주기까지 했다. 사실상 아픈 시련만 남았던 6개월이었다.

설상가상 같은 포지션에 페드로 포로(23)가 새롭게 합류한 탓에 스펜스로서는 입지가 더 줄어들었다. 만약 그가 임대를 떠난 후 돌아와도 외면받을 가능성이 큰 상황. 그러나 오히려 그는 토트넘에서 못다 한 주전 경쟁을 펼치겠다는 의지 속에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제안을 거절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831
‘산초가 살렸다!’ 맨유, 2실점 후 2골로 극적인 2-2 무승부 박과장
23-02-09 07:59
18830
'튀르키예 도와주세요'…김민재, SNS 통해 호소 나섰다 캡틴아메리카
23-02-09 02:40
18829
'대지진 실종→구조'됐다던 아츠, 에이전트는 "행방 묘연" 가츠동
23-02-09 01:07
18828
완전히 떠나간 민심…무릎 부상→8주 결장에도 "토트넘에 이득" 군주
23-02-08 23:28
18827
단호한 나폴리 회장, “우리 선수들 인기 많은데…안 팔아!” 장그래
23-02-08 20:26
18826
장현수, FIFA 클럽월드컵 결승행.. 알 힐랄, 플라멩구에 3-2 승리 장사꾼
23-02-08 17:49
18825
"최고 수준 입찰 준비 완료" 맨유, 카타르 오일 자본에 넘어가나 원빈해설위원
23-02-08 16:36
VIEW
외면당했는데도 '이례적' 선택…토트넘 떠날 생각 없었다 오타쿠
23-02-08 13:40
18823
EPL 출신 가나국가대표 아츠, 튀르키예 지진 잔해에서 구조 손나은
23-02-08 12:43
18822
장현수 소속팀 알힐랄, 세계 챔피언에 도전한다… 클럽월드컵 결승행 가습기
23-02-08 11:51
18821
30명 폭풍 영입, 드디어 빛 보나...노팅엄, 2023년 EPL 1위 음바페
23-02-08 10:38
18820
맨유 비상, '리버풀도 타깃' 8000만 유로→1억 유로 폭등 물음표
23-02-08 09:55
18819
"제라드 PL 우승+'모리뉴 맨유' 챔피언, 점점 현실로" (英 매체) 이영자
23-02-07 17:12
18818
[스포츠타임] 펩도 '절레절레'… "손흥민 영향력 무시 못 해" 장사꾼
23-02-07 16:27
18817
'클레이 탐슨 3점슛 12개 대폭발' 커리 공백 지운 GSW, OKC에 완승 원빈해설위원
23-02-07 15:41
18816
튀르키예 강진→EPL 출신 가나 윙어 실종... 소속팀-가나 축협 '발 동동' 손예진
23-02-07 13:40
18815
'안토니 무례함 때문에 카세미루 퇴장 발생' EPL 출신의 비난 호랑이
23-02-07 12:41
18814
[오피셜] '주먹감자·박지성 스승·벤투 선배' 케이로스, 카타르 감독으로 WC 간다 아이언맨
23-02-07 11:04
18813
튀르키예 지진에 실종됐던 가나 공격수, 병원에 있다…생존 확인 극혐
23-02-07 10:22
18812
'규정 위반 혐의→EPL 퇴출도 가능' 맨시티, 토트넘이 웃는다 미니언즈
23-02-07 09:43
18811
'그걸 핑계라고 대냐?' 팬들, 펩 변명에 어이상실 원빈해설위원
23-02-06 17:22
18810
복귀 암시?…'혐의 벗은' 그린우드, SNS에 '맨유+스폰서' 태그 손나은
23-02-06 15:10
18809
EPL 최강 '손-케 듀오'→SON, 탈의실서 '골기록' 케인 옆에서 축하 '훈훈' 철구
23-02-06 14:03
18808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 귀화 뒤 첫 금메달 손예진
23-02-06 1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