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고개 숙인 태극전사…이정후마저 분노한 눈빛으로 빠져나가

179 0 0 2023-03-11 12:56: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드먼 "일본 좋은 팀…여전히 다음 라운드 진출 희망 놓지 않아"

경기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단
[촬영 이대호]


(도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야구 역사에 '도쿄 참사'로 기록될 경기를 마친 태극 전사들은 도쿄돔을 빠져나가며 참담한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저마다 분노와 수치감, 당혹감을 느끼며 악몽 같았던 경기장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버스에 몸을 실었다.

한국은 10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조별리그 2차전 일본전에서 4-13으로 패했다.

3회 초 양의지의 2점 홈런과 이정후의 적시타로 3점을 선취한 한국은 3회 말 곧바로 넉 점을 허용하고 리드를 빼앗겼다.

3-6으로 뒤처진 6회에는 박건우가 솔로 아치를 그려 잠시나마 희망의 싹을 틔웠지만, 투수들이 줄줄이 무너지며 대량 실점했다.

4-13까지 점수가 벌어진 7회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박세웅이 이닝을 끝내지 못했다면 콜드 게임 수모를 당할 뻔했다.

이정후 '아쉬운 마음에'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를 마친 한국 이정후가 아쉬운 듯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한국은 4대13으로 패배했다. 2023.3.10 jieunlee@yna.co.kr


경기가 끝난 뒤 대부분의 선수는 말없이 믹스트존(공동 취재 구역)을 지나갔다.

선발 투수 김광현은 분노와 회한으로 가득 차 당장 눈물을 쏟을 것 같은 얼굴로 지나갔고, 김광현을 구원 등판해 2이닝 1실점을 남겨 대표팀 투수 중에는 제 몫을 한 원태인도 후드를 뒤집어쓰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1⅓이닝 무실점으로 이날 대표팀 투수 중 유일하게 한 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은 박세웅은 고개를 들고 지나갔지만, 참담한 심경이 얼굴에 드러난 건 마찬가지였다.

이날 대표팀 타선은 6안타로 4점을 뽑아냈다.

3회 선제 2점 홈런을 친 양의지는 취재진과 가볍게 눈인사하고 지나갔고, 박병호도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패한 뒤 동료들을 먼저 위로하고, 팀을 대표해 인터뷰했던 이정후도 이날만큼은 입을 열지 않았다.

한국 야구 국가대표 토미 현수 에드먼
[촬영 이대호]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이날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친 이정후는 속에서 끓어오르는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선수단을 대표해 짧게나마 소감을 밝힌 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는 현역 빅리거 토미 현수 에드먼이었다.

에드먼은 "일본은 아주 재능 있는 팀이었다"면서 "여전히 우리는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는 희망을 놓지 않았다"고 말한 뒤 떠났다.

호주와 일본에 연달아 패한 한국은 2라운드(8강)에 진출하려면 기적을 바라야 한다.

체코가 호주를 잡아주고, 한국과 체코 그리고 호주가 2승 2패로 맞물려야 한다.

한국은 11일 하루 휴식한 뒤 체코(12일), 중국(13일)과 경기로 조별리그를 마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9174
"8년 함께했는데"…클롭, 애제자 보내는 심경 밝혔다 해적
23-03-11 17:14
19173
철저히 외면하더니 공개적 사과…안토니오 콘테 "미안하다" 장사꾼
23-03-11 15:44
19172
포인트저는법돔요 석봉이
23-03-11 15:43
19171
맨유 에이스, 이제 월클 본다! ‘괴물-차세대 황제 이어 세 번째’ 원빈해설위원
23-03-11 14:30
19170
'中보다 아래라니...' 최하위 한국, 그래도 2R 진출 경우의 수 있다 [도쿄 현장] 오타쿠
23-03-11 13:06
VIEW
[WBC] 고개 숙인 태극전사…이정후마저 분노한 눈빛으로 빠져나가 손나은
23-03-11 12:56
19168
'중국에도 밀린다' 한국, 이대로 탈락?…8강 경우의 수, 어떻게 되나 가습기
23-03-11 11:15
19167
'제 버릇 어디가나' WBC 한일전에 어김없이 등장한 욱일기 극혐
23-03-11 10:11
19166
[serie.review] 김민재 우승 성큼! '2위' 인터밀란, 스페치아에 1-2 충격패...나폴리와 15점 차 물음표
23-03-11 08:58
19165
"이기적인 선수"…히샬리송 '저격'에 콘테의 '일침' 닥터최
23-03-11 07:04
19164
"한 명만 있었어도"… 모리뉴 감독, 이겼는데 'B.뮌헨 타령' 이유는? 6시내고환
23-03-11 05:32
19163
'이번 시즌 35분 출전' 포그바, 지각으로 유로파 명단 제외 뉴스보이
23-03-11 03:38
19162
'득표율 압도적 1위' 황인범, 2월 수페르리가 이달의 선수상 수상 간빠이
23-03-11 02:18
19161
레알, 지단 '강추'에도 '오시멘 영입' 씹었다…"3년 지나 지금 후회" 불도저
23-03-11 00:45
19160
야구 보다가 화병나겠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3-03-10 22:39
19159
페리시치 OUT!…포체티노 선임 시 예상 베스트 11 순대국
23-03-10 20:16
19158
"이런 선수가 선발이 아니라고?"…맨유 '전설' 놀라게 한 '신성' FW 원빈해설위원
23-03-10 19:31
19157
스물네살, 강백호의 오른발과 이용규의 깨진 헬멧[김은진의 다이아몬드+] 픽샤워
23-03-10 17:56
19156
'턴하흐와 대화하는 김민재'…유럽이 KIM 열풍으로 뜨겁다 픽도리
23-03-10 16:15
19155
[442.exclusive] 계륵이 된 '1200억' FW, 맨유가 고려해야 할 '2가지' 활용 방안 오타쿠
23-03-10 15:37
19154
맨시티-뮌헨에서 애매해진 '월클' 윙백, 바르사가 관심 호랑이
23-03-10 13:57
19153
SON 안타까워...“당연했던 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듯” 호랑이
23-03-10 11:57
19152
"김민재 이적 축하합니다!"…맨유, 바이아웃 '700억' 지불 결정 극혐
23-03-10 10:58
19151
'韓 야구 흥행 사명' 태극마크에 짓눌렸나…즐기는 선수가 없다 미니언즈
23-03-10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