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이어 듀란트까지…농구 스타의 축구팀 인수

44 0 0 2020-06-09 03:11: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르브론 제임스, 제임스 하든, 케빈 듀란트…NBA 선수들의 잇따른 축구팀 인수 

북미프로농구 NBA의 슈퍼스타 케빈 듀란트(31)가 사업 영역을 축구계로 넓혔다. NBA의 스타 선수들 사이에서 축구팀 인수가 유행처럼 번지는 분위기다.

미국 스포츠 산업 전문매체 '스포츠 비즈니스 데일리'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듀란트는 북미 프로축구단 필라델피아 유니언 지분을 매입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듀란트는 필라델피아 구단의 지분을 최소 1%에서 최대 5%까지 매입했다. 축구팀 인수는 예전부터 듀란트가 큰 관심을 나타낸 사업 영역이다. 그러나 무성한 소문이 이어진 가운데, 그가 직접 구단 지분을 매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듀란트는 과거 두 차례에 걸쳐 자신의 고향 워싱턴 DC를 연고로 하는 MLS 구단 DC 유나이티드 지분 매입을 추진했으나 협상에 틀어지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듀란트는 필라델피아 유니언의 지분을 매입하며 NBA에서 축구단 운영 사업에 손을 뻗은 세 번째 선수가 됐다. 가장 먼저 축구 산업에 진출한 NBA 스타는 르브론 제임스(35)다. 제임스는 지난 2011년부터 무려 9년째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명문 리버풀의 기분 2%를 소유해왔다. 그는 그동안 여러 차례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리버풀을 향한 응원을 보내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작년에는 휴스턴 로케츠 가드 제임스 하든(30)이 MLS 구단 휴스턴 다이나모, 미국 여자축구리그 NWSL 구단 휴스턴 대쉬의 운영진에 합류했다.

미국 'CNBC'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NBA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770만 달러(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92억 원)에 달한다. 지난 2010년 340만 달러였던 NBA 선수의 평균 연봉은 10년 사이에 두 배 이상으로 상승한 셈이다. 그러면서 NBA 선수들의 개인 사업 활동은 갈수록 활발해지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르브론 이어 듀란트까지…농구 스타의 축구팀 인수 장그래
20-06-09 03:11
5418
한일 WC 콤비’ 유상철-안정환, 100볼 챌린지서 환상 호흡 자랑 원빈해설위원
20-06-09 02:11
5417
그럼에도 개운하지 않은 한화의 ‘세 가지 거짓말’ 애플
20-06-09 01:06
5416
1024억’ 손흥민 가치, 호날두보다 174억 많다… 음바페는 3510억 1위 크롬
20-06-09 00:10
5415
'선수 인성' 중시하는 솔샤르, "썩은 사과는 팀도 썩게 한다" 섹시한황소
20-06-08 23:48
5414
산초 포기할게' 맨유, 파티 투자 계획..."한 구단이 1300억 제안 홍보도배
20-06-08 23:00
5413
아르투르-퍄니치 옷 바꿔 입는다… 바르사-유베 트레이드 합의 픽도리
20-06-08 21:50
5412
맨체스터 지역지 "포그바, 2016년 무리뉴가 옳았음을 증명해 줘 해골
20-06-08 21:09
5411
한화, 장시환 포함 10명 2군행…KIA 장영석-황윤호 말소 + 1 곰비서
20-06-08 20:38
5410
류지혁과 눈물 흘린 박건우 "가서 보란 듯이 잘해" 가츠동
20-06-08 19:49
5409
트레이 영, 동네 농구에서 43점 펄펄…팬들은 '경악' 왜? 군주
20-06-08 19:20
5408
현수막 등장한 대전, 한화 보살 팬들은 포기 안했다 + 1 조폭최순실
20-06-08 18:48
5407
오늘도 한화는.. 손예진
20-06-08 17:21
5406
프리미어리그 재개 눈앞… ‘마지막 챔스 티켓 전쟁’ 예고 사이타마
20-06-08 16:30
5405
이번주 라리가 재개 합니다 !! 이아이언
20-06-08 14:55
5404
아우!! 땀이 주룩주룩 나네요 !! 캡틴아메리카
20-06-08 12:48
5403
날씨가 너무 뜨거버 ㅠㅠㅠ 장그래
20-06-08 11:56
5402
월요일 이다 !!! 디아블로잠브
20-06-08 08:47
5401
굿뜨 모닝쓰 해적
20-06-08 06:36
5400
“맷 하비 KBO행, 최선의 선택일 수도” 뉴욕 매체 전망 홍보도배
20-06-08 04:55
5399
SON에 반했다...토트넘 선배 "모든 사람들이 좋아해" + 1 장사꾼
20-06-08 03:33
5398
아욱이도 무가자 + 2 순대국
20-06-08 01:55
5397
이번 주 엘지 많이 힘들었지 가마구치
20-06-07 23:58
5396
이대로 끈나자 볼프스 + 1 원빈해설위원
20-06-07 2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