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110 0 0 2021-11-30 13:18: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리=AP/뉴시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제65회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2021 발롱도르'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다. 메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통산 7번째 발롱도르의 영예를 안았다. 2021.11.30.[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리오넬 메시(34·파리 생제르맹)가 개인 통산 7회 발롱도르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세우면서 축구 역사에 남을 '역대급 기록'을 써내렸다.

이른바 '7 발롱도르'라는 기록 뿐만 아니라 200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발롱도르를 들어올리면서 축구 선수로서 한 세대가 넘는 시간 동안 최고의 자리를 지켰다.

메시는 30일(한국 시간) 새벽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축구 선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메시가 축구선수 최고의 영예인 '발롱도르 위너'에 이름을 올린 것은 올해가 7번째다.

메시가 처음으로 발롱도르를 들어올렸을 때는 지금으로부터 12년 전인 2009년이다.

당시 메시는 역대 최강 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던 바르셀로나에서 라리가, 코파 델 레이, 수페르 코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UEFA 슈퍼컵, 클럽 월드컵에서 모두 우승하며 '6관왕'을 이끈 바 있다.

[파리=AP/뉴시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29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제65회 발롱도르 시상식에 도착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메시는 이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통산 7번째 발롱도르의 영예를 안았다. 2021.11.30.축구 역사상 한 클럽이 한 시즌에 6개 대회를 우승한 사례는 2009년 바르셀로나와 2020년 바이에른 뮌헨뿐이다.

메시는 '메시의 해'였던 2009년 첫 수상 이후 2012년까지 4년 연속 발롱도르를 손에 거머쥐었고 이후 2014년, 2019년, 2021년까지 정상에 오르며 통산 7회 발롱도르라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눈에 띄는 건 메시가 2000년대, 2010년대, 2020년대에 모두 발롱도르를 들어본 유일한 선수라는 점이다.

축구 선수들의 수명 상 10년을 한 시대로 봤을 때 시대를 열고 닫는 2009-2011년, 2019-2021년(2020년은 시상식 취소)의 수상자가 항상 메시였다는 것도 주목할만하다.

[랭스=AP/뉴시스]리오넬 메시가 교체로 파리생제르맹(PSG) 데뷔전을 치렀다. 2021.08.29.메시 외에 이 기록에 도전할 수 있는 건 2010년대 메시와 발롱도르를 양분해왔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뿐이다.

호날두는 2008년 첫 수상 이후 2013·2014·2016·2017년까지 발롱도르를 총 5회 수상했지만, 최근 기량이 다소 하락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동안 메시의 기록은 깨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또 이번에 메시가 프랑스 리그1 PSG 소속으로 발롱도르를 수상하게 되면서 지난 2009년 이후 스페인 라리가가 독점해왔던 발롱도르가 12년 만에 타 리그로 넘어가게 됐다.

2008년 호날두가 맨유 소속으로 발롱도르를 수상한 이후 10여년 간 발롱도르는 바르셀로나의 메시와 레알 마드리드의 호날두가 독점해왔다. 지난 2018년 두 사람의 시대를 처음으로 끝낸 루카 모드리치(36·레알 마드리드) 또한 라리가의 선수였다.

[바르셀로나=AP/뉴시스]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31라운드 전반 8분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골 1도움을 기록한 메시는 득점 선두를 지키며 12시즌 연속 리그 25골 이상을 기록했다. 2021.04.23.물론 올해 메시의 수상은 이적 전 바르셀로나에서의 기여와 국가대표로 이룬 코파 아메리카 우승의 영향이 컸지만 공식 기록은 PSG 선수가 발롱도르를 수상한 것으로 남게 됐다.

한편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는 메시에 이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30·첼시), 카림 벤제마(34·레알 마드리드), 은골로 캉테(30·첼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모하메드 살라(29·리버풀) 등이 올해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29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군주
21-11-30 14:48
VIEW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와꾸대장봉준
21-11-30 13:18
13527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의견 일치 손예진
21-11-30 12:30
13526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아이언맨
21-11-30 11:03
13525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물음표
21-11-30 09:43
13524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1-11-30 09:09
13523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간빠이
21-11-30 04:49
13522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가마구치
21-11-30 03:00
13521
'최악의 성추행' 세리에A 경기 후 한 팬이 기자 엉덩이를 만졌다 불도저
21-11-30 02:01
13520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섹시한황소
21-11-30 00:23
13519
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박과장
21-11-29 23:22
13518
'드디어 떴다!' 맨유, 랑닉 임시 감독 선임...이번 시즌까지 이아이언
21-11-29 22:01
13517
저게 발롱도르 후보라고?'…형편없는 볼터치에 자국에서도 비난 군주
21-11-29 21:34
13516
수비수는 김민재…콘테가 원하는 3명 공개 장그래
21-11-29 20:22
13515
[서호정] 강등될 경기력이 아닌데… '최고의 강등팀(?)' 된 광주의 아이러니 타짜신정환
21-11-29 17:49
13514
[기자수첩] LoL '유니버스' 야무진 첫 단추 소주반샷
21-11-29 16:18
13513
'국대' 이의리, '20홀드' 최준용 누르고 신인왕 수상…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 픽샤워
21-11-29 15:05
13512
개막전 김연경·둘째날 라슨, 윤곽 드러나는 상하이의 로테이션 와꾸대장봉준
21-11-29 13:30
13511
라이엇 게임즈, TFT ‘위클리 컵-아시안 컵’ 신설 오타쿠
21-11-29 12:11
13510
'벤치행' 호날두, NO 악수+팬들 인사 없이 '터널행' 손나은
21-11-29 11:23
13509
박지성 절친의 고백, “마피아 소유 팀에서 5개월 무임금 노동착취” 물음표
21-11-29 10:34
1350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29 09:12
13507
‘부상 복귀’ 황의조 26분 출전, 보르도는 브레스트에 1-2 역전패 해골
21-11-29 06:59
13506
초이스 진짜 드럽게 못한다 소주반샷
21-11-29 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