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131 0 0 2021-12-01 02:12: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티브 베르흐바인(24)은 안토니오 콘테(48) 감독이 토트넘에 부임한 이후 단 1분도 출전하지 못했다.

실제 콘테 감독이 갖고 있는 계획에도 베르흐바인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30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텔레그라프(telegraaf) 마이크 베르바이 기자는 "콘테 감독의 시야엔 베르흐바인이 없다"고 밝혔다.

"콘테 감독은 인테르밀란 시절 베르흐바인을 PSV아인트호번에서 데려올 수 있었다. 인테르밀란이 영입에 관심이 있었지만 콘테 감독이 필요로하지 않았다"며 "콘테 감독은 토트넘에 합류하고 지난 2주 동안 베르흐바인에게 단 두 마디했다"고 말했다.

에버턴과 리즈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에 결장한 베르흐바인은 지난 26일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서도 출전하지 않았다. 델리 알리, 라이언 세세뇽, 브리안 힐 등 후보 선수들이 출전했지만 베르흐바인은 교체로도 선택받지 못했다.

맨체스터시티와 경기에 선발 출전하는 등 누누 에스피리토 산투 감독 체제에선 기회를 받았으나, 콘테 감독이 오고 나선 완전히 전력 외 선수가 됐다. 지난달 31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36분 교체 출전이 마지막. 한 달 가까이 뛰지 못하고 있다.

베르흐바인은 터치라인을 따라 달리는 클래식 윙어로, 콘테 감독이 추구하는 3-5-2 포메이션에 맞지 않다는 분석이다.

루카스 모우라처럼 10번 포지션으로 바꾸거나, 첼시 시절 빅터 모제스처럼 윙백으로 변신하지 않는 이상 현재처럼 자리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다.

베르바이 기자에 따르면 네덜란드 아약스가 베르흐바인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단 아약스가 베르흐바인을 영입하기 위해선 브라질 공격수 다비드 네레스를 팔아야 한다"고 베르바이 기자는 덧붙였다.

네덜란드 국가대표에서 활약하고 있는 베르흐바인은 지난해 1월 겨울이적시장에서 이적료 2700만 파운드(약 429억 원)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달았던 23번을 받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52
SON 못 넘은 FW, 결국 귀향한다...“1월에 아약스 임대” 캡틴아메리카
21-12-02 03:35
13551
밀란 3연패는 안하겠지요 ? 군주
21-12-02 00:40
13550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장그래
21-12-01 23:31
13549
'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불도저
21-12-01 17:07
13548
'수비력마저 의문' 완 비사카...맨유, 브라이튼 신성 풀백 노린다 사이타마
21-12-01 16:06
13547
‘20-0 실화?’ 4명 해트트릭한 잉글랜드… “스포츠맨십 어딨냐” 논란 가츠동
21-12-01 15:20
13546
오늘도 화이팅!! 질주머신
21-12-01 14:13
13545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와꾸대장봉준
21-12-01 13:12
13544
[라이온킹 인터뷰②] '현장 복귀 계획' 이동국, "준비됐다고 생각되면 결정...지금은 아냐" 손예진
21-12-01 12:30
13543
NBA 데일리 부상 리포트 (12월 1일) : 커리 vs 폴 진검승부 오타쿠
21-12-01 11:22
13542
연봉까지 줄여 '파격 합의'... 바르셀로나, 맨시티 신성 영입 박차 미니언즈
21-12-01 10:31
13541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크롬
21-12-01 09:06
13540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치타
21-12-01 05:51
13539
키움도, 한화도 아니었다. 호잉과 결별한 KT, 헨리 라모스 영입 불쌍한영자
21-12-01 03:51
VIEW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6시내고환
21-12-01 02:12
13537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해골
21-12-01 00:39
13536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떨어진원숭이
21-11-30 23:13
13535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정해인
21-11-30 22:43
13534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원빈해설위원
21-11-30 21:32
13533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픽샤워
21-11-30 20:16
13532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치타
21-11-30 17:05
13531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간빠이
21-11-30 16:45
13530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불도저
21-11-30 15:52
13529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군주
21-11-30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