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100 0 0 2021-11-30 23:13: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매물의 가치는 값이 맞지 않을 경우엔 팔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 전제가 될 때 올라간다. 프로야구 트레이드도 마찬가지다. 한 구단이 누군가를 트레이드 카드로 쓰려는 게 공공연한 사실이 되면 해당 선수의 가치에 걸맞은 선수를 맞교환 카드로 받아오기 힘들다. 거래 시장에서 ‘을’의 입장이 될 수밖에 없다.

최근의 삼성은 그랬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시즌이 다 끝나도록 유격수 이학주를 끝내 쓰지 않았다. 이학주는 시즌 종료와 함께 자연스럽게 트레이드 이슈 한복판에 섰다. 삼성으로서는 운신의 폭이 좁아진 상태였다. 이학주가 유격수로 활용도가 여전하다는 게 리그의 보편적 시각이지만, 불성실한 태도 등이 그간 이학주가 뛰지 못한 배경으로 알려진 이상 ‘제값’을 받기는 어려운 입장이었다.

그러나 롯데가 잠재적 고객으로 나타나며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롯데는 지난 2년간 함께 한 유격수 딕슨 마차도와 결별했다. 조금 타선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공격형 외국인타자를 구하기 위해 시장으로 나갔다.

롯데는 유격수 확보가 시급해졌지만 서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민수와 배성근 등 내부 자원 활용을 우선 고려하는 동시에 트레이드 여지도 살피겠다는 뜻을 일단 내보였다.

롯데가 트레이드는 우선 순위에 두지 않을 듯한 뉘앙스를 보인 것은 상식적이다. 유격수 영입에 목마름을 드러내는 순간, 필요한 자원을 얻기 위해 지불해야할 몫은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 하나는 롯데가 마차도를 떠나 보낸 이상, 외부 영입 없이 새 시즌을 맞을 경우 유격수 자리에 상당한 리스크를 안고 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한 팀의 유격수를 키우는 건 주전 포수를 키우는 것 만큼 어렵다. 해당 선수의 성장 과정을 지켜보고 인내하며 몇 시즌 대가를 치르는 경우도 많다.

롯데가 팀성적에 대한 부담을 조금 덜어내고 보낼 수 있는 시즌이라면 내부 육성이 정답일 수 있다. 그러나 롯데는 내년 시즌을 ‘리빌딩의 해’로 보낼 수도 없는 입장이다. 선수 구성을 감안할 때도 올해 실패를 거울 삼아 다시 승부를 걸어야하는 시즌이다.

이 때문이라도 롯데가 이학주라는 가용 자원을 두고, 관심을 완전히 접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어쩌면 삼성은 조금은 여유를 갖고 기다릴 수 있는 입장이 됐다.

대개 트레이드는 거래 시도가 외부가 알려지는 순간부터 성사가 어렵게 된다. 이번 건 역시 절대 은밀할 수 없는 거래지만, 그간의 행태와는 조금 다를 수 있다. 두 구단이 너무도 정확히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53
울버 홈승 나와라 박과장
21-12-02 05:22
13552
SON 못 넘은 FW, 결국 귀향한다...“1월에 아약스 임대” 캡틴아메리카
21-12-02 03:35
13551
밀란 3연패는 안하겠지요 ? 군주
21-12-02 00:40
13550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장그래
21-12-01 23:31
13549
'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불도저
21-12-01 17:07
13548
'수비력마저 의문' 완 비사카...맨유, 브라이튼 신성 풀백 노린다 사이타마
21-12-01 16:06
13547
‘20-0 실화?’ 4명 해트트릭한 잉글랜드… “스포츠맨십 어딨냐” 논란 가츠동
21-12-01 15:20
13546
오늘도 화이팅!! 질주머신
21-12-01 14:13
13545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와꾸대장봉준
21-12-01 13:12
13544
[라이온킹 인터뷰②] '현장 복귀 계획' 이동국, "준비됐다고 생각되면 결정...지금은 아냐" 손예진
21-12-01 12:30
13543
NBA 데일리 부상 리포트 (12월 1일) : 커리 vs 폴 진검승부 오타쿠
21-12-01 11:22
13542
연봉까지 줄여 '파격 합의'... 바르셀로나, 맨시티 신성 영입 박차 미니언즈
21-12-01 10:31
13541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크롬
21-12-01 09:06
13540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치타
21-12-01 05:51
13539
키움도, 한화도 아니었다. 호잉과 결별한 KT, 헨리 라모스 영입 불쌍한영자
21-12-01 03:51
13538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6시내고환
21-12-01 02:12
13537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해골
21-12-01 00:39
VIEW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떨어진원숭이
21-11-30 23:13
13535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정해인
21-11-30 22:43
13534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원빈해설위원
21-11-30 21:32
13533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픽샤워
21-11-30 20:16
13532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치타
21-11-30 17:05
13531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간빠이
21-11-30 16:45
13530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불도저
21-11-30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