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125 0 0 2021-12-01 09:06: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송화의 이탈 파문 키운 ‘장본인’
서남원 감독 ‘폭언 지도자’로 몰고
직접 사과 없이 선수들에게 “죄송”
“감독님 원해서…” 진정성도 의문

성난 여론 외면한 채 ‘마이웨이’
기업은행도 어설픈 대응 되풀이

여론의 비난을 한몸에 받고 있는데도 ‘잘못했다’고 진심으로 사죄하는 사람이 없다. 지난봄 쌍둥이 이재영, 이다영 자매(그리스 PAOK)가 반성 없이 복귀를 추진하다가 역풍을 맞은 것을 보고서도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은 성난 여론을 외면한 채 ‘마이웨이’를 고집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의 내분이 외부에 알려진 계기는 지난 13일 주전 세터 조송화의 무단이탈이었지만, 사태를 걷잡을 수 없이 확대시킨 장본인은 김사니 대행이었다. 김 대행은 서남원 감독에게 반기를 들어 조송화와 같은 날 팀을 나갔고, 두 사람의 이런 행태는 서 감독의 경질을 초래했다.

지휘봉을 차지한 김 대행은 지난 23일 “서 감독님에게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으나, 서 전 감독이 이를 부인하자 “더 이상 얘기하지 않겠다”며 태도를 바꿨다. 자신이 벌여놓은 일인데도 ‘수습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김 대행은 자신의 언행을 반성하고 진심으로 사과한 일이 없었다. 김 대행은 팀을 이탈했다가 복귀했던 당시를 설명하며 “선수들 앞에서 ‘죄송합니다’라고 얘기했다. 감독님이 그것을 원하셨다”고 말했다. 서 전 감독이 사과하라고 요구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사과했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김 대행은 언론 인터뷰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깨끗하게 인정하는 표현을 쓴 적이 없다. 지난 23일 흥국생명전 인터뷰에서 기자들이 ‘다 감독 잘못이라는 얘기냐’고 묻자 김 대행은 “저도 잘했다고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무단이탈은 아니었다”고 했고, 27일 GS칼텍스전 인터뷰에선 “어쨌든 제가 무슨 잘못이 없다고 말씀드릴 순 없다”며 완곡한 표현을 사용했다.

여자배구는 지난 2월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 대한 학교폭력 폭로가 터져나오면서 몸살을 크게 앓았다. 자매는 폭로가 나오자 자필 사과문을 온라인에 공개했으나 얼마 후 이를 삭제했고, 되레 학교폭력 피해자에 대한 소송을 준비했다. 당시 소속팀 흥국생명은 자매를 은근슬쩍 복귀시키려고 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았고, 자매를 방출할 수밖에 없었다.

IBK기업은행은 이와 비슷한 우를 되풀이하고 있다. 진심 어린 사과는 없고, 성난 여론엔 귀를 막고 있다.

그러나 흥국생명 사태에서 보듯이 팬들을 외면한 프로구단은 결국 대가를 치렀다. 김 대행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줄 때까지 팬들의 원성은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행은 여자배구의 나머지 6개팀 감독에게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6개팀 감독들은 경기 전 김 대행과 악수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한편 30일 한 매체에서 ‘IBK기업은행 신임 사령탑에 박기주 한봄고 감독이 내정됐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IBK기업은행은 “사실무근이다. 차기 감독 물색 작업은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43
NBA 데일리 부상 리포트 (12월 1일) : 커리 vs 폴 진검승부 오타쿠
21-12-01 11:22
13542
연봉까지 줄여 '파격 합의'... 바르셀로나, 맨시티 신성 영입 박차 미니언즈
21-12-01 10:31
VIEW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크롬
21-12-01 09:06
13540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치타
21-12-01 05:51
13539
키움도, 한화도 아니었다. 호잉과 결별한 KT, 헨리 라모스 영입 불쌍한영자
21-12-01 03:51
13538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6시내고환
21-12-01 02:12
13537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해골
21-12-01 00:39
13536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떨어진원숭이
21-11-30 23:13
13535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정해인
21-11-30 22:43
13534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원빈해설위원
21-11-30 21:32
13533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픽샤워
21-11-30 20:16
13532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치타
21-11-30 17:05
13531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간빠이
21-11-30 16:45
13530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불도저
21-11-30 15:52
13529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군주
21-11-30 14:48
13528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와꾸대장봉준
21-11-30 13:18
13527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의견 일치 손예진
21-11-30 12:30
13526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아이언맨
21-11-30 11:03
13525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물음표
21-11-30 09:43
13524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1-11-30 09:09
13523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간빠이
21-11-30 04:49
13522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가마구치
21-11-30 03:00
13521
'최악의 성추행' 세리에A 경기 후 한 팬이 기자 엉덩이를 만졌다 불도저
21-11-30 02:01
13520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섹시한황소
21-11-30 0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