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99 0 0 2021-11-30 22:43: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표팀수비수' 권경원(29, 성남)이 김남일 감독의 잔류제의를 거절했다.

성남은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에서 안진범의 결승 오버헤드킥 원더골이 터져 광주FC를 1-0으로 이겼다. 승점 47점이 된 성남은 오는 1부리그 잔류를 확정지었다. 마음의 짐을 벗은 성남은 승강플레이오프 진출이 결정된 강원과 오는 12월 4일 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승리의 숨은 주역은 권경원이었다. 성남의 중앙수비수로 나선 그는 고비 때마다 광주의 공격을 막아냈다. 경기 중 권경원은 광주 공격수 헤이스와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그만큼 상대공격수 입장에서 권경원의 철통수비는 짜증을 유발했다. 

권경원은 6개월 단기계약 신분으로 성남에 합류한 뒤 중앙수비수로 탄탄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대표팀에서 김영권의 부상공백을 메우며 권경원의 주가가 더 올라갔다.

김남일 감독은 “김영권이 (대표팀에서) 은퇴해도 될 것 같다. 권경원이 충분히 그 자리를 메울 수 있을 것이다. 권경원이 대표팀 다녀와서 많이 노련해졌다. 고참이 되면서 경험이 쌓여 후배들에게 더 이야기해줄 수 있는 선수다. 선수로서 몸관리도 후배들에게 많은 조언 해준다. 그런 모습 팀에 도움이 많이 된다”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권경원이 성남에서 뛰는 모습은 다음 경기가 마지막이다. 권경원은 성남 잔류보다 K리그 빅클럽 또는 해외리그 이적을 더 원하고 있다. 김남일 감독이 일찌감치 권경원을 잡고 싶어했지만 본인의 의지는 단호했다.

김 감독은 “권경원에게 내년에도 같이 하자고 했는데 확실하게 거절하더라. 얼마주면 되겠냐고 농담반 진담반으로 말했는데 본인은 좀 더 좋은데서 하고 싶다고 하더라. 대우를 받고 싶다고 하더라”며 웃었지만 씁쓸한 미소까지는 감추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48
'수비력마저 의문' 완 비사카...맨유, 브라이튼 신성 풀백 노린다 사이타마
21-12-01 16:06
13547
‘20-0 실화?’ 4명 해트트릭한 잉글랜드… “스포츠맨십 어딨냐” 논란 가츠동
21-12-01 15:20
13546
오늘도 화이팅!! 질주머신
21-12-01 14:13
13545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와꾸대장봉준
21-12-01 13:12
13544
[라이온킹 인터뷰②] '현장 복귀 계획' 이동국, "준비됐다고 생각되면 결정...지금은 아냐" 손예진
21-12-01 12:30
13543
NBA 데일리 부상 리포트 (12월 1일) : 커리 vs 폴 진검승부 오타쿠
21-12-01 11:22
13542
연봉까지 줄여 '파격 합의'... 바르셀로나, 맨시티 신성 영입 박차 미니언즈
21-12-01 10:31
13541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크롬
21-12-01 09:06
13540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치타
21-12-01 05:51
13539
키움도, 한화도 아니었다. 호잉과 결별한 KT, 헨리 라모스 영입 불쌍한영자
21-12-01 03:51
13538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6시내고환
21-12-01 02:12
13537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해골
21-12-01 00:39
13536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떨어진원숭이
21-11-30 23:13
VIEW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정해인
21-11-30 22:43
13534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원빈해설위원
21-11-30 21:32
13533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픽샤워
21-11-30 20:16
13532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치타
21-11-30 17:05
13531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간빠이
21-11-30 16:45
13530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불도저
21-11-30 15:52
13529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군주
21-11-30 14:48
13528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와꾸대장봉준
21-11-30 13:18
13527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의견 일치 손예진
21-11-30 12:30
13526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아이언맨
21-11-30 11:03
13525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물음표
21-11-30 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