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155억원' 포수 FA 개척자의 행보, 모두가 주목한다

212 0 0 2021-12-13 22:22: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수 FA 개척자가 아닌가."

 

삼성 라이온즈 안방마님 강민호(36)의 올겨울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베테랑 강민호는 올겨울 벌써 3번째 FA 자격을 얻었다. 2013년 시즌 뒤 처음 FA 시장에 나와 4년 75억원에 롯데 자이언츠에 잔류했고, 2017년 시즌 뒤 4년 80억원에 삼성으로 이적했다. 지난 8년 동안 벌어들인 돈만 155억원이다.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는 "우리 포수들이 (강)민호 형 덕을 많이 봤다. 포수 FA 개척자가 아닌가. 민호 형 덕분에 좋은 계약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양의지는 2019년 시즌 뒤 NC와 4년 125억원에 도장을 찍으며 FA 대박을 경험했다.

 

강민호는 여전히 리그 최정상급 기량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는 12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406타수 118안타), OPS 0.839, 18홈런, 67타점을 기록하며 4년 만에 개인 통산 6번째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품었다.

 

3번째 FA는 앞선 2차례 계약보다는 조건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어느덧 나이가 30대 후반으로 접어든 만큼 현실적으로 기간과 금액 등 조건이 더 좋을 수가 없다. 전성기 때처럼 포수로 풀타임을 뛰기에는 체력적으로 무리가 갈 수 있어 관리도 필요한 상황이다.

 

삼성은 13일 NC와 트레이드로 투수 심창민과 포수 김응민을 내주고 포수 김태군을 데려왔다. 준주전급 포수 김태군을 영입하면서 강민호와 협상에 난기류가 흐르는 게 아닐까 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구단 측은 "김태군 트레이드와 강민호 협상은 별개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태군 영입은 상무에 입대하는 김도환의 공백을 채우는 쪽에 무게를 둔 결정으로 보인다.

 

강민호의 이번 행보는 삼성 동료들 그리고 양의지를 비롯한 포수 후배들도 결말을 궁금해하고 있다. 김상수, 오승환, 구자욱 등 삼성 동료들은 "팀에 강민호가 없으면 안 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양의지는 다음 시즌을 마치면 FA 재자격을 얻는다. 나이와 기량 등을 봤을 때 강민호의 계약 규모가 양의지의 다음 협상의 기준점이 될 수도 있다.

 

강민호는 삼성 잔류를 원하는 동료들의 목소리에 "정말 감사하다. 팀에 남으면 그만큼 내게 막중한 임무가 주어질 것이다. 나는 기다리는 입장이다.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며 모두가 바라는 결론을 얻을 수 있길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745
즐거운 아침이무다. 크롬
21-12-15 08:57
13744
4시간 280억' 불타는 오프시즌, 이제 겨우 전초전 박과장
21-12-15 04:04
13743
중원 부상 병동’ 뮌헨, 슈투트가르트전 라입업 공개 소주반샷
21-12-15 02:47
13742
이건 못 막지' 맨시티 출신 DF, 자택에 강도 4명 습격...'무자비한 구타' 찌끄레기
21-12-15 00:46
13741
'더 이상 못 참아!' 아스널, 오바메양 주장 박탈 닥터최
21-12-14 23:32
13740
'챔스 조작됐다!' 추첨 조작설 근거 포착..."어떻게 미리 알았지?" 조현
21-12-14 22:31
13739
그날 김태형의 전화 한 통…'100억 대박' 나비효과 떨어진원숭이
21-12-14 21:34
13738
양현종 “서운하다”…KIA와 FA 협상, 일단 결렬 정해인
21-12-14 19:59
13737
'감독은 마음 굳혔다' 황희찬 완전 이적, 구단주 의지에 달렸다 해적
21-12-14 17:00
13736
'큰일났다'...뮌헨 피한 ATM, 한숨 돌리니 나타난 건 '킬러' 호날두 섹시한황소
21-12-14 15:25
13735
[오피셜] 'PSGvs레알' 역대급 빅매치 성사!...UCL 16강 대진 확정 불쌍한영자
21-12-14 13:08
13734
[오피셜] 맨유-브랜트포드 연기 확정…토트넘 이어 '코로나 직격탄' 간빠이
21-12-14 11:49
13733
나성범 150억-박건우 100억, 6년 계약 합의…역대급 FA 시장 터진다 불도저
21-12-14 10:29
13732
즐거운 아참~ 크롬
21-12-14 09:04
13731
나성범 150억-박건우 100억, 6년 계약 합의…역대급 FA 시장 터진다 조현
21-12-14 04:53
13730
손흥민-김민재 맞대결 불발…토트넘, UECL 16강 PO 진출 시 라피드 빈과 격돌 닥터최
21-12-14 03:11
13729
'PSGvs레알' 역대급 빅매치 성사!...UCL 16강 대진 확정 찌끄레기
21-12-14 01:19
13728
'기술 오류' UEFA, UCL 16강 추첨 전면 무효...11시 재진행 치타
21-12-13 23:28
VIEW
'8년 155억원' 포수 FA 개척자의 행보, 모두가 주목한다 뉴스보이
21-12-13 22:22
13726
‘두낙콜 64점 합작’ 한국가스공사, DB 꺾고 홈경기 3연패 탈출 ··· DB와의 천적 관계 이어가 불쌍한영자
21-12-13 21:14
13725
'130억원+α' 나성범 KIA→박건우 NC행, 도미노 빅딜 임박 간빠이
21-12-13 20:02
13724
단 26일, 강원FC를 탈바꿈시킨 최용수의 세 가지 선택 순대국
21-12-13 17:16
13723
DB 강상재가 말하는 김종규와 호흡, “편하고 든든” 해골
21-12-13 16:34
13722
"나도 나갈래" 맨유, 1월 엑소더스 터진다... 몇 명 이탈하나 오타쿠
21-12-13 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