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열도까지 폭발 "미나미노 최악 실수 저건 방출감..." 현지 맹비난 거들어

373 0 0 2022-01-14 22:48: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결정적 기회를 놓친 미나미노 타쿠미(27·리버풀)를 향해 심지어 자국 팬들까지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펼쳐진 2021~22 잉글랜드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 1차전에서 아스날과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이미 토트넘을 꺾은 첼시가 리그컵 결승에 선착한 상황. 리버풀과 아스날은 오는 21일 준결승 2차전에서 결승행 티켓을 놓고 마지막으로 겨룬다.

미나미노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친 건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이었다. 앨릭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이 오른쪽 진영에서 가볍게 올린 크로스를 골키퍼까지 나온 혼전 상황에서 아스날 수비진이 걷어냈다. 이 공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 노마크 상태로 있던 미나미노 발 앞에 떨어졌다.

미나미노는 한 차례 바운드 된 공에 타이밍을 맞춘 뒤 오른발을 갖다 댔다. 그러나 미나미노의 발을 맞은 공은 크로스바를 크게 넘어가며 허공을 갈랐다. 리버풀로서는 통한의 기회를 놓친 순간이었다. 공격 진영에 있던 대부분의 리버풀 동료들이 머리를 감싸쥐며 크게 아쉬워했다.

경기 후 영국 현지 매체들은 미나미노를 향해 비판적인 이야기를 쏟아냈다. 데일리 스타는 "미나미노가 사상 최악의 실수를 범하며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데일리 메일 역시 "팬들의 분노를 산 끔찍한 실수"라고 표현하며 미나미노를 혹평했다. 현지 매체 '디스 이즈 안필드'도 "미나미노의 충격적인 실수"라고 썼다.

그런데 눈에 띄는 건 심지어 일본 팬들까지 미나미노의 슈팅에 대해 비판한 것이다. 풋볼 존과 도쿄 스포츠 등 일본 매체들도 영국 현지 반응을 그대로 전했다. 기사가 게재된 야후 스포츠에는 일본 팬들이 큰 관심을 나타냈다. 다만 무작정 미나미노를 옹호하기보다는 쓴소리를 아끼지 않으며 냉철하게 바라봤다.

한 팬은 "그 장면은 미나미노가 반드시 결정지었어야 할 장면이었다. 이제 현지에서 방출론이 일어도 이상하지 않다고 본다. 다음에 기회가 있을 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팬은 "리버풀 수준에 맞지 않는 장면이었다. 현지 혹평은 당연하다. 리버풀이라는 빅클럽의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실력을 갖고 있지 않은 것 같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155
[LCK] T1 '케리아‘ 류민석 “이번에도 LCK 퍼스트 팀 수상 가능하다” 소주반샷
22-01-15 13:21
14154
[오피셜] ‘전북 12년’ GK 홍정남, ‘옛 스승’ 파비오 있는 인니팀 이적 곰비서
22-01-15 12:55
14153
황·손 빈자리 누가 채울까… 오늘밤 평가전 보면 안다 가습기
22-01-15 11:10
14152
축구 굴기 멸망! 中, 일본전서 귀화 선수 대거 결장..."돈 안 주는데 왜 가" 물음표
22-01-15 09:35
14151
'모페 동점골 유도' 브라이튼, 팰리스와 1-1 무승부 음바페
22-01-15 07:46
14150
커리와 제임스, NBA 올스타 최다 득표 경쟁 ‘점입가경’ 미니언즈
22-01-15 05:54
14149
아스널,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 연기 요청했다" 날강두
22-01-15 03:58
14148
'북런던 더비' 앞둔 토트넘, 핵심 DF 마저 출전 불가...공수 붕괴 갓커리
22-01-15 02:09
14147
'435억원만 줘' 토트넘 이적료 파격 세일, 'SON 동료' 가치 대폭락 조현
22-01-15 00:35
VIEW
日열도까지 폭발 "미나미노 최악 실수 저건 방출감..." 현지 맹비난 거들어 앗살라
22-01-14 22:48
14145
오늘 박지수 안나왔어 ? 닥터최
22-01-14 20:46
14144
FIFA 온라인 4 'eK리그 챔피언십' 출범 불쌍한영자
22-01-14 17:30
14143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장사꾼
22-01-14 16:14
14142
'435억원만 줘' 토트넘 이적료 파격 세일, 'SON 동료' 가치 대폭락 원빈해설위원
22-01-14 15:22
14141
'발렌슈나스 골밑 장악' NOP, 빈공 시달린 LAC 제압 픽샤워
22-01-14 14:11
14140
종료 휘슬 두 번 분 최악의 주심…이유는 '열사병' 호랑이
22-01-14 13:03
14139
‘또 퇴장’ 자카, “모두에게 죄송”...팬들은 “이제 지친다” 손나은
22-01-14 12:17
14138
‘팀도 상대 선수도 살렸다’ 하메스, 심정지 선수에 응급조치 가습기
22-01-14 10:50
14137
‘후회하게 만들까’ FA 보상선수 4총사, 누가 터질까...또 두산이려나 물음표
22-01-14 09:03
14136
심시할때 해봐 가마구치
22-01-14 06:47
14135
'쿠티뉴+디뉴' 품은 제라드, 최소 2명 더 영입...리버풀 CB도 후보 6시내고환
22-01-14 06:43
14134
꼬마 승 나오라 뉴스보이
22-01-14 05:12
14133
느껴지는 손흥민 공백, “누구도 대체 못 해... 표현 못 할 타격” 릅갈통
22-01-14 03:55
14132
살라에게 답한 클롭 감독 “우리도 너의 리버풀 잔류 원해” 간빠이
22-01-14 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