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123 0 0 2022-01-18 22:20: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역사적인 첫 승도, 홈 첫 승의 희생양도 IBK기업은행이었다. 그리고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내 앞에서 터지진 않았으면 했던 페퍼저축은행의 ‘17연패 탈출’ 폭탄도 IBK기업은행이 떠안았다. 

IBK기업은행은 18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에 세트 스코어 0-3(18-25, 22-25, 21-25)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페퍼저축은행은 역사적인 홈 첫 승과 함께 17연패에서 탈출하는 감격을 맛봤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직전 경기 승리로 8연패에서 탈출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는 듯 했으나, 막내 페퍼저축은행에게 일격을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높이에서 완전히 밀렸다.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에서만 6개의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IBK의 높이를 압도했고, 엘리자벳과 이한비, 박경현을 앞세운 공격도 IBK의 블로킹을 연달아 뚫어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반면 IBK는 직전 경기였던 흥국생명전에서 17개의 블로킹을 기록하며 높이에서 압도했으나, 이날 경기에선 6개의 블로킹을 기록하고 9개의 블로킹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외국인 선수 희비도 엇갈렸다. 페퍼는 한동안 잔부상과 컨디션 저하로 부진했던 엘리자벳이 완전히 살아나며 IBK를 압도할 수 있었다. 반면 직전 경기에서 살아나나 싶었던 IBK 외국인 선수 산타나는 공격성공률 15.78% 3득점으로 부진하며 3세트 충전에 실패, 팀의 패배를 지켜만 봐야 했다. 

한편, 페퍼는 이날 경기 승리로 역사적인 홈 첫 승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1라운드에서 페퍼에게 패하며 ‘창단 첫 승’의 제물이 된 뒤, 세 달 뒤 열린 네 번째 만남에서 또 다시 패하며 ‘창단 홈 경기 첫 승’의 희생양까지 자처하며 고개를 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28
[게임 리포트] 경기 종료 30초 전까지 완벽했던 허훈, 그 모든 걸 지운 결정적인 턴오버 박과장
22-01-20 14:13
14227
라인전이 중요한 메타, LCK 솔로 킬 1위는 '칸나' 김창동 조폭최순실
22-01-20 12:46
14226
매각설 종식...콘테 "내가 말했잖아! 베르흐바인 중요한 선수" 애플
22-01-20 11:46
14225
전주에 뜬 ‘대투수’ 양현종 “정현이 형 응원하러 왔어요” 극혐
22-01-20 10:44
14224
쏘니 마음도 사로잡은 '극장골 사나이' 베르바인..."마이 보이!" 물음표
22-01-20 09:36
14223
'손없베왕' 토트넘, 레스터 원정 극적인 3-2 역전승 픽샤워
22-01-20 08:02
14222
패널 두번 연속 실축은 무슨 주작이냐 픽도리
22-01-20 04:07
14221
아스널과 이별 확실시…김민재 새로운 동료로 페네르바체행 '유력' 해골
22-01-20 01:58
14220
‘1.2초 남았는데 덩크슛?’ 워니 “감정 조절 안 됐던 것 같다” 와꾸대장봉준
22-01-19 23:38
14219
호날두 충격 결단 "올 여름 맨유 떠난다" [英 매체] 손예진
22-01-19 22:21
14218
sk 승 개 쫄린다 애플
22-01-19 20:47
14217
[LCK] KT-한화생명, 일본 최고 '아리아' vs 2 군 제패 '카리스' 앗살라
22-01-19 18:01
14216
"훈련 때는 월클인데…" 랑닉, '17G 1골' 공격수에 조언 섹시한황소
22-01-19 16:43
14215
1골 넣은 859억 스트라이커의 자책 "왜 나를 응원해주지?" 철구
22-01-19 15:09
14214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오타쿠
22-01-19 13:29
14213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극혐
22-01-19 12:24
14212
[오피셜] '14경기 12골' 토트넘 최고 유망주, 깜짝 2부행..."토트넘에 감사" 미니언즈
22-01-19 11:22
1421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9 08:56
14210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해골
22-01-19 05:45
14209
대만프로야구는 KBO 진출 ‘전초기지’?...한화 출신 로사리오도 합류, KBO 콜 기대하는 듯 사이타마
22-01-19 03:27
14208
KIA 내야 살찌워라…제2의 이종범, 두산 출신 만능맨, 안 터진 거포들 떨어진원숭이
22-01-19 02:05
14207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캡틴아메리카
22-01-19 00:58
14206
레알 레전드 사망... 스페인 축구계 애도 물결 박과장
22-01-18 23:16
VIEW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조현
22-01-18 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