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승·ERA 1.13인데 120억원 '재활 형제' 오면 선발진 탈락? SSG 충격적 현실

123 0 0 2022-04-18 17:22: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그래서 오히려 부담이 없어요."

2022시즌 초반 SSG 선발진에서 가장 놀라운 투수는 단연 만 38세 '방출생' 출신 우완 노경은이다. 작년 가을 롯데에서 방출되자마자 SSG의 연락을 받고 강화에서 테스트를 받았다. 김원형 감독이 "강화에 나오지 말고 문학에 나와도 되겠다"라고 하면서, 새출발을 시작했다.

돌아보면 노경은은 도전을 주저하지 않았다. 크리스 옥스프링으로부터 너클볼을 배웠다. 채식을 하며 건강도 잡고 몸도 만들었다. SSG로 팀을 옮긴 뒤에도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였다. 팀을 위해 백의종군한다.

3승에 평균자책점 1.13. 151억원 에이스 김광현, 메이저리그 90승의 이반 노바, 150km을 뿌리는 윌머 폰트 등 화려한 선발투수들에게 절대 밀리지 않는 성적. 오히려 시즌 초반 깜짝 다승 선두에 올랐다.

노경은은 잘 나가고 있지만, 다승이나 각종 기록에 대한 욕심은 없다. "우승반지를 끼는 게 목표라면 목표"라고 했다. 김원형 감독이 "5이닝만 던져달라"는 주문도 받아들인다. 노경은은 "내 상황에 맞춰서 배려를 많이 해주신다. 투수 출신이라 심적인 부분에 있어서 감독님의 배려, 관리를 받는다. 감독님은 롯데 코치 시절이나 지금이나 차이가 없다"라고 했다.

물론 노경은은 "5이닝을 던지고 투구수가 적어도 위기가 2~3번 오면 100개 던진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옛날에는 힘으로 누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아쉽다"라고 했다. 하지만, 세월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고, 노경은은 받아들인다.

오히려 두산, 롯데 시절 함께했던 코치가 많아 심리적 안정감을 갖는다. 노경은은 "조웅천 코치님, 조원우 코치님, 김민재 코치님, 전형도 코치님 등이 있다"라고 했다. 야구가 이렇게만 풀리면, 노경은은 더 바랄 게 없다.


그러나 경험 많은 노경은은 안다. 좋을 때가 있으면 안 좋을 때가 있다는 것을. 그리고 '120억원' 재활 형제 박종훈과 문승원이 6월에 돌아오면 선발진에서 탈락할 수도 있다는 것을. 현실적으로 박종훈과 문승원이 돌아오면 노경은과 오원석의 선발진 탈락이 유력하다. 상식적으로 외국인투수들과 에이스 김광현이 불펜으로 갈 수는 없다. 충격적 현실이다. 올 시즌 마운드가 탄탄한 SSG라면 가능한 일이다.

노경은이 5월까지 어느 정도 퍼포먼스를 유지한다면, 혹시 억울할 수 있지 않을까. 오히려 노경은은 "그래서 부담이 없다"라고 했다. 이유에 대해 "지금 좋아도 힘이 떨어질 때가 온다. 그때 승원이나 종훈이가 들어오면 팀에 좋은 것 아닌가. 두 사람이 있어서 나도 부담 없이 던질 수 있다"라고 했다.

철저히 팀 퍼스트다. 진심으로 팀 우승이 아니라면, 개인목표가 의미 없는 베테랑이라서 할 수 있는 얘기다. 노경은은 "나는 감독님과 코치님이 주는 오더에 따를 뿐이다. 거기에 맞게 하면 된다"라고 했다.

오히려 정용진 구단주와 구단에 고마운 마음이다. 노경은은 "클럽하우스는 물론이고 트레이닝, 전력분석 모두 굉장히 체계적이다. 매번 감동 받는다. 특히 클럽하우스가 좋아서 야구장에 일찍 오게 된다. 할게 많으니까. 사우나도 하고 아이스크림도 항상 가득 있다. 먹으면서 선수들과 담소도 나눈다"라고 했다.

어떻게 보면, 노경은은 SSG에서 '행복 야구'를 하고 있다.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간다면 더 없이 행복한 2022년으로 기억될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69
이미 마음 떠났네...'주급 9억' 후보, 멀뚱멀뚱+단체샷 '실종' 아이언맨
22-04-18 22:27
15368
'충격!' 홀란, 이적 위해 부상 은폐 중..."선수 생활 완전히 끝날 수도" 순대국
22-04-18 21:05
15367
시범경기 홈런왕 기세 어디로...LG 송찬의 2군행, 시즌 타율 .188 장그래
22-04-18 20:09
VIEW
3승·ERA 1.13인데 120억원 '재활 형제' 오면 선발진 탈락? SSG 충격적 현실 군주
22-04-18 17:22
15365
토트넘 분위기 메이커 "울 시간 없다, TOP4 여전히 가능" 이영자
22-04-18 15:04
15364
차기 맨유 감독에게 조언한 히딩크..."그냥 해 봐!" 장사꾼
22-04-18 14:09
15363
[NBA] ‘크리스 폴 4쿼터 지배’ 피닉스, 뉴올리언스 꺾고 1승 선점 애플
22-04-18 13:08
15362
'0-2→3-2' 레알 마드리드, 대역전극 쓰며 세비야 제압... 바르사와 승점 15점 차 손나은
22-04-18 12:22
15361
이젠 장점이 된 '오프 더 볼 능력'...英 매체, 손흥민 움직임 집중 조명 극혐
22-04-18 11:38
15360
"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미니언즈
22-04-18 10:58
1535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8 09:15
15358
11연승 좌절 역사적 오심 후폭풍 → 이긴 LG 팬들까지 화난 이유는 해적
22-04-18 07:17
15357
'정우영 2도움' 프라이부르크, 보훔 3-0 완파하고 2연승 장사꾼
22-04-18 05:59
15356
‘황의조 73분 활약’ 보르도, 리옹전 1-6 대패…‘여전히 강등 위기‘ 순대국
22-04-18 03:35
15355
'기마랑이스 극장골' 뉴캐슬, 레스터에 2-1 역전승 픽도리
22-04-18 00:29
15354
요즘 믈브보면서 가마구치
22-04-17 23:42
15353
獨 최고 유망주 또 이적설 불붙였다…바르사 팬들 '기대감' 상승 질주머신
22-04-17 22:57
15352
2승째 거둔 ML 90승 투수, “야구하고 싶어 한국 왔는데…잘 풀리고 있다” 소주반샷
22-04-17 21:37
15351
랑닉도 인정했다 "우리 팀의 단점은...EPL에서 유일" 곰비서
22-04-17 20:21
15350
‘3연패 수렁…4위 경쟁 어쩌나’ 아스널, 사우스햄튼전 0-1 패 와꾸대장봉준
22-04-17 08:21
15349
오늘은 다 내 반대냐 ? 손예진
22-04-17 05:45
15348
왜 방출했지? 다승 1위+ERA 1.13이라니, 前 ERA 7점대 투수의 기적 애플
22-04-17 04:04
15347
호날두 '해트트릭 원맨쇼'…맨유, 노리치 3-2 꺾고 5위 도약 오타쿠
22-04-17 01:43
15346
‘손흥민 침묵+막판 실점’ 토트넘, 브라이튼과 0-1 패…‘4연승 행진 마감‘ 호랑이
22-04-17 0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