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마음 떠났네...'주급 9억' 후보, 멀뚱멀뚱+단체샷 '실종'

108 0 0 2022-04-18 22:27: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레스 베일이 승리 후 단체 사진에서 사라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에 위치한 라몬 산체스 피즈후안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라리가 32라운드에서 세비야에 3-2 승리를 거뒀다. 승점 75점이 된 레알은 여유있게 선두를 달렸다.

이날 레알의 시작은 좋지 못했다. 전반 21분 라키티치에게 프리킥 선제골을 실점했다. 이어 4분 뒤 추가골을 헌납했다. 세비야의 역습이 이어졌고 코로나의 패스를 받은 라멜라가 레알의 골망을 흔들었다. 레알은 이후 반격에 나섰지만 득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레알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을 강화했다. 카마빙가를 대신해 호드리구를 투입했다. 다행히 이른 시간에 추격골이 나왔다. 후반 5분 카르바할이 내준 공을 호드리구가 마무리했다. 레알은 추가 득점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지만 세비야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막판부터 대역전극이 시작됐다. 후반 37분 카르바할의 패스를 나초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1분 호드리구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천금 같은 역전골을 터뜨렸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레알의 3-2 승리로 끝이 났다.

짜릿한 역전승에 레알 선수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레알 공식 SNS와 벤제마, 크로스 등 선수들의 SNS에도 승리의 라커룸샷이 게시됐다. 벤제마, 크로스, 호드리구, 모드리치, 알라바, 쿠르투아를 비롯해 루닌, 이스코 등 경기에 뛰지 않은 선수들의 모습도 보였다.

그러나 베일은 없었다. 베일은 직전 영상에서도 기쁨을 함께 나누지 않고 멀뚱멀뚱 선수들을 보고만 있었다. 베일은 이날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출전하지는 못했다. 2013년 레알에 합류한 베일은 초기에는 핵심 공격수로 활약하며 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3연패에 기여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잦은 부상과 골프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팬들의 원성을 샀다. 결국 베일은 레알을 떠나게 됐다. 올 시즌이 끝나면 레알과의 계약이 마무리된다. 안첼로티 레알 감독은 베일의 거취와 관련해 "베일은 레알에서의 생활을 마무리한다"고 말했다.

현재 베일의 행선지 후보로 많은 팀들이 거론되고 있다. 친청팀 토트넘 훗스퍼 역시 가능성이 있다. 베일은 지난 시즌 임대로 토트넘에 합류해 35경기 16골 4도움이라는 나쁘지 않은 성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베일의 조국 웨일스의 대표 구단인 카디프 시티도 후보 중 하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62
뿔난 아스널 팬들, 라두카누 토트넘 유니폼 착용에 “토트넘 유니폼 입으면 평생 우승 못할 걸" ‘조롱’ 정해인
22-04-19 03:48
15361
류현진 황당-몬토요 폭발 이유 있었네… 류현진 볼 판정, 최악 2위 선정 박과장
22-04-19 02:14
15360
포수→투수, 이름까지 바꾸더니... 7이닝 15탈삼진 '뉴 닥터 K' 변신 소주반샷
22-04-19 00:43
15359
맨유 페르난데스, 포르쉐 대파 사고에도 무덤덤…주급 3분의 1 수준 와꾸대장봉준
22-04-18 23:33
VIEW
이미 마음 떠났네...'주급 9억' 후보, 멀뚱멀뚱+단체샷 '실종' 아이언맨
22-04-18 22:27
15357
'충격!' 홀란, 이적 위해 부상 은폐 중..."선수 생활 완전히 끝날 수도" 순대국
22-04-18 21:05
15356
시범경기 홈런왕 기세 어디로...LG 송찬의 2군행, 시즌 타율 .188 장그래
22-04-18 20:09
15355
3승·ERA 1.13인데 120억원 '재활 형제' 오면 선발진 탈락? SSG 충격적 현실 군주
22-04-18 17:22
15354
토트넘 분위기 메이커 "울 시간 없다, TOP4 여전히 가능" 이영자
22-04-18 15:04
15353
차기 맨유 감독에게 조언한 히딩크..."그냥 해 봐!" 장사꾼
22-04-18 14:09
15352
[NBA] ‘크리스 폴 4쿼터 지배’ 피닉스, 뉴올리언스 꺾고 1승 선점 애플
22-04-18 13:08
15351
'0-2→3-2' 레알 마드리드, 대역전극 쓰며 세비야 제압... 바르사와 승점 15점 차 손나은
22-04-18 12:22
15350
이젠 장점이 된 '오프 더 볼 능력'...英 매체, 손흥민 움직임 집중 조명 극혐
22-04-18 11:38
15349
"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미니언즈
22-04-18 10:58
1534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8 09:15
15347
11연승 좌절 역사적 오심 후폭풍 → 이긴 LG 팬들까지 화난 이유는 해적
22-04-18 07:17
15346
'정우영 2도움' 프라이부르크, 보훔 3-0 완파하고 2연승 장사꾼
22-04-18 05:59
15345
‘황의조 73분 활약’ 보르도, 리옹전 1-6 대패…‘여전히 강등 위기‘ 순대국
22-04-18 03:35
15344
'기마랑이스 극장골' 뉴캐슬, 레스터에 2-1 역전승 픽도리
22-04-18 00:29
15343
요즘 믈브보면서 가마구치
22-04-17 23:42
15342
獨 최고 유망주 또 이적설 불붙였다…바르사 팬들 '기대감' 상승 질주머신
22-04-17 22:57
15341
2승째 거둔 ML 90승 투수, “야구하고 싶어 한국 왔는데…잘 풀리고 있다” 소주반샷
22-04-17 21:37
15340
랑닉도 인정했다 "우리 팀의 단점은...EPL에서 유일" 곰비서
22-04-17 20:21
15339
‘3연패 수렁…4위 경쟁 어쩌나’ 아스널, 사우스햄튼전 0-1 패 와꾸대장봉준
22-04-17 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