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투수, 이름까지 바꾸더니... 7이닝 15탈삼진 '뉴 닥터 K' 변신

84 0 0 2022-04-19 00:43: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새로운 닥터K가 롯데 마운드에 생겼다.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하고 이름도 바꾼 나균안(24·롯데)이 그 주인공이다.

나균안의 시즌 초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올 시즌 3경기에 등판해 7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15탈삼진 3실점(2자책),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 중이다. 그는 올해 선발 투수로 나서고 있지 않다. 3경기 모두 구원 등판했다. 그럼에도 엄청난 탈삼진 능력을 보이고 있다.

다른 투수들의 기록을 보면 더 눈에 띈다. 현재 탈삼진 1위는 롯데 찰리 반즈(27)다. 28개의 삼진을 잡았다. 안우진(23·키움)과 드류 루친스키(34·NC)가 각각 24개, 21개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양현종(34·KIA)과 닉 킹험(31·한화)가 18개, 고영표(31·KT), 로버트 스탁(33·두산), 윌머 폰트(32·SSG)가 17개의 삼진을 잡았다. 이어 16개의 플럿코(31·LG)와 박세웅(27·롯데) 다음이 공동 11위 나균안이다.

나균안보다 많은 삼진을 잡은 10명은 모두 선발 투수다. 그 중 투구이닝보다 탈삼진이 많은 선수는 5명. 반즈(이닝당 1.06개), 안우진(1.20개), 루친스키(1.05개), 킹험(1.10개), 고영표(1.21개) 등이다. 반면 나균안의 이닝당 탈삼진 수는 무려 2.14개에 달한다.

나균안은 2017년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롯데에 입단할 때는 포지션이 포수였다. 롯데 안방을 지킬 차세대 주전 포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강민호(37·삼성)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꼽혔다. 그리고 강민호가 팀을 떠난 후 주전 포수로도 뛰었다. 하지만 두 시즌 동안 1할대 타율에 머물렀고, 수비에서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2020년 호주 스프링캠프가 전환점이 됐다. 나균안은 캠프 도중 왼쪽 팔목 유구골 골절 부상을 당하자 투수 전향을 전격 결정했다. 모두가 깜짝 놀랄 만한 변신이었다. 그해 7월 나종덕에서 나균안으로 개명한 그는 2군(15경기 65⅔이닝 3승 4패, 평균자책점 3.29)에서 적응기를 거쳐 지난해 처음 1군 마운드를 밟았다. 첫 시즌 성적은 23경기 46⅓이닝 1승2패 1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6.41. 삼진은 27개 뽑아냈지만, 24개의 볼넷을 내주면서 제구 면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투수 3년차에 접어든 올해는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3경기 만에 지난해의 절반이 넘는 삼진을 뽑아냈다. 구위뿐 아니라 제구도 좋아졌다. 첫 경기였던 지난 6일 창원 NC전부터 14일 KIA전까지 3경기서 총 15개의 삼진을 뽑아내는 동안 볼넷은 단 2개만 내줬다.

래리 서튼(52) 롯데 감독은 올 시즌 나균안을 롱릴리프 또는 대체 선발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현재까지는 어떤 역할을 맡아도 제 몫을 해줬다. 사령탑의 칭찬은 당연했다. 서튼 감독은 "나균안이 등판할 때마다 다른 역할을 맡았다. 그리고 매 등판마다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주고 있다. 이승헌이 (8일 사직 두산전에서) 1회를 끝내지 못하고 내려갔는데 나균안이 5이닝을 책임졌다. 14일 KIA전에서는 다리 역할을 맡겼다. 박세웅 이후 필승조까지 가기 위한 역할이다.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79
[NBA PO] '엠비드-맥시 54점 합작' PHI, 시리즈 2연승 달성 철구
22-04-19 12:21
15378
'또 부상 이탈' 맨유 속 터진다, '4200만 파운드 기대주' 유리몸 전락 가습기
22-04-19 11:01
15377
'뭐 하는 거야?'...골문 비우고 나온 PSG 골키퍼 '기행+경고' 미니언즈
22-04-19 09:23
15376
'최악의 먹튀' 예상보다 빨리 복귀했다…개인 훈련 재개 크롬
22-04-19 08:58
15375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운 이정후 삼진 불쌍한영자
22-04-19 06:10
15374
어빙, 야유하는 보스턴 팬들에 ‘손가락 욕’+여성 비하 욕설 퍼부어...NBA 사무국, 벌금 부과할 듯 간빠이
22-04-19 04:35
15373
뿔난 아스널 팬들, 라두카누 토트넘 유니폼 착용에 “토트넘 유니폼 입으면 평생 우승 못할 걸" ‘조롱’ 정해인
22-04-19 03:48
15372
류현진 황당-몬토요 폭발 이유 있었네… 류현진 볼 판정, 최악 2위 선정 박과장
22-04-19 02:14
VIEW
포수→투수, 이름까지 바꾸더니... 7이닝 15탈삼진 '뉴 닥터 K' 변신 소주반샷
22-04-19 00:43
15370
맨유 페르난데스, 포르쉐 대파 사고에도 무덤덤…주급 3분의 1 수준 와꾸대장봉준
22-04-18 23:33
15369
이미 마음 떠났네...'주급 9억' 후보, 멀뚱멀뚱+단체샷 '실종' 아이언맨
22-04-18 22:27
15368
'충격!' 홀란, 이적 위해 부상 은폐 중..."선수 생활 완전히 끝날 수도" 순대국
22-04-18 21:05
15367
시범경기 홈런왕 기세 어디로...LG 송찬의 2군행, 시즌 타율 .188 장그래
22-04-18 20:09
15366
3승·ERA 1.13인데 120억원 '재활 형제' 오면 선발진 탈락? SSG 충격적 현실 군주
22-04-18 17:22
15365
토트넘 분위기 메이커 "울 시간 없다, TOP4 여전히 가능" 이영자
22-04-18 15:04
15364
차기 맨유 감독에게 조언한 히딩크..."그냥 해 봐!" 장사꾼
22-04-18 14:09
15363
[NBA] ‘크리스 폴 4쿼터 지배’ 피닉스, 뉴올리언스 꺾고 1승 선점 애플
22-04-18 13:08
15362
'0-2→3-2' 레알 마드리드, 대역전극 쓰며 세비야 제압... 바르사와 승점 15점 차 손나은
22-04-18 12:22
15361
이젠 장점이 된 '오프 더 볼 능력'...英 매체, 손흥민 움직임 집중 조명 극혐
22-04-18 11:38
15360
"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미니언즈
22-04-18 10:58
1535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8 09:15
15358
11연승 좌절 역사적 오심 후폭풍 → 이긴 LG 팬들까지 화난 이유는 해적
22-04-18 07:17
15357
'정우영 2도움' 프라이부르크, 보훔 3-0 완파하고 2연승 장사꾼
22-04-18 05:59
15356
‘황의조 73분 활약’ 보르도, 리옹전 1-6 대패…‘여전히 강등 위기‘ 순대국
22-04-18 0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