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빙, 야유하는 보스턴 팬들에 ‘손가락 욕’+여성 비하 욕설 퍼부어...NBA 사무국, 벌금 부과할 듯

103 0 0 2022-04-19 04:35: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카이리 어빙(브루클린 네츠)은 보스턴 셀틱스에서 2시즌을 뛴 후 2019~2020시즌을 앞두고 돌연 브루클린 네츠로 ‘도망’갔다.

이후 보스턴 팬들은 어빙이 보스턴에서 경기를 할 때마다 심한 야유를 퍼부었다. 그가 공을 잡을 때 마다 "부~'하며 야유했다. 보스턴이 싫어 떠난 어빙이 그냥 싫었던 것이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보스턴과 브루클린은 1라운드에서 격돌했다. 이때도 보스턴 팬들은 어빙을 매몰차게 대했다.

보스턴과 브루클린은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다시 만났다.

1차 전이 열린 18일(이하 한국시간). 보스턴 홈 팬들은 어빙이 소개될 때와 그가 공을 잡을 때마다 험한 말로 야유했다.

어빙은 그러나 태연한 척했다. 아무 표정 없이 묵묵히 경기에만 집중하는 듯했다.

그러나 사실은 그게 아니었다. 말만 하지 않았을 뿐, 그는 행동으로 보스턴 팬들의 야유를 받아쳤다.

3쿼터에서 3점포를 성공시킨 후 어빙은 보스턴 팬들을 향해 ‘손가락 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 손가락이 집게손가락인지 중지인지는 불명확하다. 그러나 4쿼터 도중 뒤에서 야유하는 보스턴 팬들에게 두 손을 뒷머리에 갖다 대며 ‘양 손가락 욕’을 하는 것이 목격됐다.

경기가 끝난 후 라커룸으로 향하는 자신을 향해 한 여성 팬이 야유하자 어빙은 여성을 비하하는 말로 받아쳤다.

이에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SI)는 어빙이 엄청난 벌금을 물 수 있다고 했다. 어빙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팬에게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 2만5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은 적이 있다.

한편, 어빙이 이끄는 브루클린인 이날 보스턴과 접전 끝에 114-115로 패했다. 어빙은 39점을 넣으며 분전했으나 경기 종료 직전 제이슨 테이텀의 컷 레이업을 막지 못하고 역전 ‘버저 비터’를 허용하고 말았다. 보스턴의 마커스 스마트가 골밑 근처에서 공을 잡은 후 슛을 시도할 수도 있었으나 골밑으로 득달 같이 달려드는 테이텀을 발견하고 패스했다. 테이텀 앞에는 어빙이 버티고 있었다. 그러나 공을 잡은 테이텀은 절묘한 페인트로 어빙의 수비를 제친 후 레이업을 성공시켰다. 테이텀의 손에서 공이 떠나나 경기 종료를 알리는 부저가 울렸다. 극적인 ‘버저 비터’였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는 브루클린이 4승 1패로 보스턴을 이겼다. 당시에는 브루클린이 2번 시드였고, 보스턴이 7번 시드였다. 이번 시즌은 바뀌었다. 보스턴이 2번 시드, 브루클린이 7번 시드다.

두 팀 간 2차 전은 2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79
[NBA PO] '엠비드-맥시 54점 합작' PHI, 시리즈 2연승 달성 철구
22-04-19 12:21
15378
'또 부상 이탈' 맨유 속 터진다, '4200만 파운드 기대주' 유리몸 전락 가습기
22-04-19 11:01
15377
'뭐 하는 거야?'...골문 비우고 나온 PSG 골키퍼 '기행+경고' 미니언즈
22-04-19 09:23
15376
'최악의 먹튀' 예상보다 빨리 복귀했다…개인 훈련 재개 크롬
22-04-19 08:58
15375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운 이정후 삼진 불쌍한영자
22-04-19 06:10
VIEW
어빙, 야유하는 보스턴 팬들에 ‘손가락 욕’+여성 비하 욕설 퍼부어...NBA 사무국, 벌금 부과할 듯 간빠이
22-04-19 04:35
15373
뿔난 아스널 팬들, 라두카누 토트넘 유니폼 착용에 “토트넘 유니폼 입으면 평생 우승 못할 걸" ‘조롱’ 정해인
22-04-19 03:48
15372
류현진 황당-몬토요 폭발 이유 있었네… 류현진 볼 판정, 최악 2위 선정 박과장
22-04-19 02:14
15371
포수→투수, 이름까지 바꾸더니... 7이닝 15탈삼진 '뉴 닥터 K' 변신 소주반샷
22-04-19 00:43
15370
맨유 페르난데스, 포르쉐 대파 사고에도 무덤덤…주급 3분의 1 수준 와꾸대장봉준
22-04-18 23:33
15369
이미 마음 떠났네...'주급 9억' 후보, 멀뚱멀뚱+단체샷 '실종' 아이언맨
22-04-18 22:27
15368
'충격!' 홀란, 이적 위해 부상 은폐 중..."선수 생활 완전히 끝날 수도" 순대국
22-04-18 21:05
15367
시범경기 홈런왕 기세 어디로...LG 송찬의 2군행, 시즌 타율 .188 장그래
22-04-18 20:09
15366
3승·ERA 1.13인데 120억원 '재활 형제' 오면 선발진 탈락? SSG 충격적 현실 군주
22-04-18 17:22
15365
토트넘 분위기 메이커 "울 시간 없다, TOP4 여전히 가능" 이영자
22-04-18 15:04
15364
차기 맨유 감독에게 조언한 히딩크..."그냥 해 봐!" 장사꾼
22-04-18 14:09
15363
[NBA] ‘크리스 폴 4쿼터 지배’ 피닉스, 뉴올리언스 꺾고 1승 선점 애플
22-04-18 13:08
15362
'0-2→3-2' 레알 마드리드, 대역전극 쓰며 세비야 제압... 바르사와 승점 15점 차 손나은
22-04-18 12:22
15361
이젠 장점이 된 '오프 더 볼 능력'...英 매체, 손흥민 움직임 집중 조명 극혐
22-04-18 11:38
15360
"케인, 미국 왜 간거야" 비난 봇물…콘테 "이런 시험도 필요했다" 미니언즈
22-04-18 10:58
1535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18 09:15
15358
11연승 좌절 역사적 오심 후폭풍 → 이긴 LG 팬들까지 화난 이유는 해적
22-04-18 07:17
15357
'정우영 2도움' 프라이부르크, 보훔 3-0 완파하고 2연승 장사꾼
22-04-18 05:59
15356
‘황의조 73분 활약’ 보르도, 리옹전 1-6 대패…‘여전히 강등 위기‘ 순대국
22-04-18 0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