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G 정지석 최소 7억5천↔야구 이정후 144G 7억5천...男배구 몸값 '거품' 이유는?

109 0 0 2022-04-22 07:45: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지난 12일 2022년 남자부 FA(자유계약선수) 자격 취득선수 26명을 공시했다.

이들은 공시 바로 직후부터 오는 25일 저녁 6시까지 남자부 7개 구단과 협상을 벌여 소속팀을 정하게 된다.

남자배구계에 따르면 주요 선수들은 대부분 현 소속팀에 남는 것으로 이미 합의했거나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한다.

이번 FA에서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린 대한항공 정지석도 일찌감치 원소속 구단에 남기로 하고 마음 편안하게 해외여행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구계에 따르면 정지석의 3년 총액은 25억원 가량 된다고 한다. 대한항공도 이미 정지석에게 리그 역대 최고대우를 약속한 터이다.

현재 가장 연봉이 많은 선수는 대한항공의 세터 한선수이다. 연봉이 7억5000만원이다. 따라서 정지석도 최소 7억5000만원을 확보했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남자배구 팀 선수들의 연봉을 보면 다른 종목에 비해 엄청나게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자배구는 FA취득 기간은 고졸 출신의 경우 6년, 대졸 5년이다. KOVO 최고 연봉을 예약한 정지석은 고졸 출신이기에 6시즌을 뛰고 FA를 취득했다. 그리고 6년을 뛰고 최소 7억5000만원을 받게 된다.

국내 4대 프로스포츠중 가장 인기 있는 종목인 프로야구의 경우, FA가 아닌 선수 중에서 7억5000만원을 받는 선수는 리그 전체 606명 중에서 키움 이정후이다.

이정후는 정지석과 마찬가지로 고교(휘문고)를 졸업하고 프로무대에 진입했다. 그리고 매년 최고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

이정후는 올 해가 6년차이다. 지난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던 키움 이정후는 올해 6년차를 맞아 7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정지석은 7년차에 최소 이정후 몸값을 받는다.

그런데 이정후는 한해 정규리그만 144경기를 치른다. 정지석은 2011~22년 시즌을 기준으로 보면 36경기이다. 배구는 프로야구의 정확히 4분의 1경기 밖에 뛰지 않지만 연봉은 똑같다. 정말 연봉만 따진다면 배구의 몸값이 엄청 비싼 것이다.

여기에다 배구는 숨은 돈이 여전히 많다고 한다. 승리수당 등등하면 보통 연봉 만큼 메리트 시스템을 통해 과욋돈을 받는다고 한다. 반면 야구는 연봉이외에 받는 돈은 1원 한푼 없다.

참고로 여자의 경우, 역대 최고 연봉은 현대건설의 양효진이었다. 지난 시즌까지 연봉 7억원이다. 올 해 양효진은 연봉이 2억원이 줄어든 5억원을 받는다. 양효진은 3년 총 15억원(연봉 3억 5000만원, 옵션 1억 5000만원)에 FA 계약을 맺었는데 프로배구는 연봉과 옵션을 합해서 연봉으로 계산한다.

올해 남자부와 여자부의 텔레비젼 중계방송 평균 시청률을 보면 남자부는 0.75%, 여자부는 1.18%였다. 여자부 인기가 더 높지만 최고 연봉을 비교한다면 반대로 남자가 여자보다 1.5배 더 받는다.

또한 2022~23년 여자부 샐러리캡은 23억원(연봉18억원, 옵션5억원), 남자부는 연봉 41억 5000만원, 옵션 16억 6000만원 규모의 옵션캡이 도입되면서 총 58억 1000만원이다. 남자부가 여자부의 2.5배를 받는다. 여자부가 인기는 더 많지만 연봉은 절반도 못받는 불균형 구조이다.

참고로 골프의 경우, KPGA보다 KLPGA가 대회도 많고 상금도 훨씬 더 많다. 여자 골프대회가 남자보다 더 인기 있기 때문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2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2 09:36
VIEW
36G 정지석 최소 7억5천↔야구 이정후 144G 7억5천...男배구 몸값 '거품' 이유는? 찌끄레기
22-04-22 07:45
15425
'잔류 드라마는 지금부터!' 번리, 소튼 2-0 격파...에버턴과 1점차 6시내고환
22-04-22 06:45
15424
콘테도, 케인도 반해버렸다... 토트넘 영입 1순위 떠오른 '리즈 MF' 뉴스보이
22-04-22 03:47
15423
'허무한 5년의 마무리' 포그바, 맨유 소속 경기 끝났다 뉴스보이
22-04-22 02:14
15422
잊혀진 첼시 FW, 임대만 전전하다 떠난다...PL 5개팀 관심 불쌍한영자
22-04-22 01:04
15421
'김인태 투런+최원준 QS' 두산, KIA에 1패 뒤 2연승 '위닝시리즈' 간빠이
22-04-21 22:53
15420
‘매과이어 남고’ 12명 나간다… 텐 하흐의 맨유, 예상 ‘IN & OUT’ 명단 떴다 불도저
22-04-21 21:26
15419
역시 키움 역배는 무리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4-21 20:19
15418
첼시 주장, 패배 비판한 홈 팬과 다툼..."너 뭐라 했어" 순대국
22-04-21 17:59
15417
우리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어...다시 맨유로 돌아가 줬으면 가츠동
22-04-21 16:47
15416
움티티, 사인 해달라는 아이한테 정색 “내 차 만지지 마” 떨어진원숭이
22-04-21 15:18
15415
'완전 대수술인데, 이 멤버라면 맨시티와 싸울만하다' 맨유가 꿈꾸는 최상의 리빌딩 베스트11 공개 이영자
22-04-21 14:40
15414
‘런던 더비 승리! 은케티아 멀티골!’ 아스널, 첼시 4-2 격파…‘4위 토트넘과 승점 동률’ 장사꾼
22-04-21 13:56
15413
'붙어보니 알겠네'...손흥민 상대한 DF, "침투+마무리 최고!" 오타쿠
22-04-21 12:32
15412
'실력을 닮아야 하는데…' 명품 후원 받는 1600억 MF, '넥스트 베컴' 되어간다 가습기
22-04-21 11:10
15411
100구 넘겨도 156㎞ 꽂는다…외국인 에이스 명가, 또 통했다 물음표
22-04-21 10:00
15410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4-21 09:03
15409
헛심공방+유효 슈팅 1회’ ATM, 그라나다와 0-0 무…‘2위 도약’ 박과장
22-04-21 05:43
15408
토트넘, ‘호이비에르 파트너 MF’와 재계약…‘2027년까지’ 사이타마
22-04-21 02:11
15407
안타깝게 아들 떠나보낸 호날두, 맨유 훈련장 복귀 이아이언
22-04-21 00:44
15406
토트넘 떠나 이 정도로 컸다... 골 없이도 '기립박수' 받은 MF 가츠동
22-04-20 23:08
15405
이적료 없는데 '964억'의 가치…"토트넘에 훌륭한 경쟁력 안겨줄 것" 군주
22-04-20 21:57
15404
요미 역전 ㅅㅅ 장그래
22-04-20 2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