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낭만’ 도르트문트 18년 원클럽맨, 34세의 나이로 선수 생활 은퇴

54 0 0 2022-05-14 20:29: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 생활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만 보낸 ‘원클럽맨’ 마르셀 슈멜처가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독일 매체 ‘키커’는 “슈멜처는 시즌이 끝나면 현역 생활을 끝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슈멜처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불행히도 지난 2년 동안 부상으로 인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그럼에도 이곳에서 재활을 마칠 수 있게 도와준 도르트문트 구단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직 모르겠으나 나는 도전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은퇴 소감을 밝혔다.

슈멜처는 지난 2005년 도르트문트의 유스팀에 입단하며 꿀벌 군단과 인연을 맺었다. 유스팀과 2군에서 보여준 활약으로 위르겐 클롭 감독의 부름을 받아 2008-09시즌을 앞두고 1군으로 콜업됐다. 리그 개막전에서부터 교체로 출전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데뷔 시즌 2군을 오가며 프로 무대의 적응을 마친 슈멜처는 한 시즌 만에 주전 자리를 꿰찼다. 클롭 감독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성실히 경기에 임하는 슈멜처를 적극 기용했다. 2010-11시즌에는 전 경기 풀타임 출전을 자랑하며 도르트문트의 9년 만의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클롭 감독의 지휘 아래 분데스리가 최고의 왼쪽 풀백으로 거듭난 슈멜처는 팀의 곳곳에 영향력을 끼치며 주장으로 임명되는 등 다양한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갖은 부상이 슈멜처의 발목을 잡았고 결국 지난 시즌 이후로 단 한차례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당초 슈멜처는 지난 시즌 계약이 만료되며 팀을 떠나야 했으나 도르트문트는 그와의 의리를 지키며 친숙한 환경에서 재활을 돕기 위해 계약을 연장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였다.

슈멜처는 도르트문트에서 367경기에 나서며 7골 34도움을 기록했고 2번의 리그 우승과 3번의 컵 우승을 이뤘다. 다가오는 헤르타 베를린과의 홈경기에서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하며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34
'전설' 시어러 선정, '기타 국가' EPL 역대 최고의 선수...2위 손흥민-3위 박지성 미니언즈
22-05-17 10:23
15733
SON의 토트넘, 최종전 비기면 UCL 진출 유력... 아스날, 뉴캐슬전 졸전 끝 0-2 패 크롬
22-05-17 09:31
15732
세상에 이런 경기가…9이닝 24탈삼진, 토론토 마이너리그팀 진기록 소주반샷
22-05-16 17:05
15731
'맨시티행 확정' 홀란드, 최종전 후 클럽서 '댄스 삼매경' 철구
22-05-16 15:00
15730
토트넘, 계산기 두드린다...'300억' 백업 윙어, 끝내 방출 수순 애플
22-05-16 14:05
15729
살라, SON과 득점왕 경쟁 끝까지 간다..."정밀 검사 필요 없다" 호랑이
22-05-16 12:31
15728
[오!쎈 인터뷰] T1 ‘오너’ 문현준, “MSI서 가장 경계되는 팀은 G2” 아이언맨
22-05-16 11:52
15727
이런 어색한 조합이...케인의 그라운드 와이프와 진짜 와이프, 드디어 만났다 물음표
22-05-16 10:35
15726
즐거운 월요일이요! 크롬
22-05-16 09:11
15725
‘이강인 10분’ 마요르카, 바예카노에 극적인 2-1 승…강등권 탈출 순대국
22-05-16 06:00
15724
‘2명 퇴장’ 에버턴, 브렌트포드에 2-3 패...강등권과 2점 차 픽샤워
22-05-16 04:50
15723
'마레즈 PK 실축' 맨시티, 웨스트햄과 2-2 무승부…리버풀과 승점 4점 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6 03:17
15722
손흥민의 솔직한 속내 "득점왕 기대 안하면 거짓말이겠지만..." 픽도리
22-05-16 01:58
15721
'5골 화력' 레스터, 왓포드에 5-1 대승 질주머신
22-05-16 00:47
15720
기아는 윤도현 돌아와야 가마구치
22-05-15 23:22
15719
맨유서 임대 후 '4번째 부상'…西매체 "그의 영입은 재앙" 소주반샷
22-05-15 21:50
15718
결국 터진 SSG 불펜 폭탄, 8회 이후 7실점 ‘패배 원흉’ 곰비서
22-05-15 20:22
15717
'알리송이 해냈다!' 리버풀, 승부차기 끝에 첼시 꺾고 FA컵 우승...더블 달성 와꾸대장봉준
22-05-15 06:06
15716
SON, 1골만 추가하면 정말 EPL 득점왕...'살라, 근육 부상으로 OUT' 철구
22-05-15 04:59
15715
"거짓말쟁이! 네가 메시 팔라고 했잖아" 충격 폭로 애플
22-05-15 03:03
15714
토론토는 5연패, 류현진은 6G 연속 6이닝 미만…목표는 ‘반전’ 오타쿠
22-05-14 23:38
15713
팬들 '분통' 터진다…'희대의 먹튀' 올여름 잔류 확정 호랑이
22-05-14 22:17
VIEW
‘진정한 낭만’ 도르트문트 18년 원클럽맨, 34세의 나이로 선수 생활 은퇴 손나은
22-05-14 20:29
15711
'내 잔류 확률이 70%라고?'…분노한 콘테 아이언맨
22-05-14 0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