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분통' 터진다…'희대의 먹튀' 올여름 잔류 확정

75 0 0 2022-05-14 22:17: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분통이 터지는 소식이다. '희대의 먹튀'로 불려온 에덴 아자르(31)가 올여름 잔류할 예정이다. 카를로 안첼로티(62·이탈리아) 감독이 직접 밝힌 만큼 사실상 확정적이다.

첼시(잉글랜드) 시절 최고의 퍼포먼스 속에 월드클래스 반열에 오른 아자르는 지난 2019년 여름 새로운 도전을 택하면서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옵션 포함 1억 5,000만 유로(약 2,000억 원)의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기록하며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하지만 아자르는 팬들은 물론, 구단의 기대를 저버렸다. 잦은 부상에 시달리면서 출전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으며 경기에 나설 때도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체중 관리 문제로 논란이 되면서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적 후 지난 시즌까지 공식전 43경기밖에 나서지 못했는데, 그마저도 평균 56.8분 출전에 그쳤다. 공격포인트는 5골 8도움이 전부였다.

결국 아자르는 비싼 이적료 값을 못 해 소위 말하는 '먹튀'라는 오명을 쓰면서 '최악의 선수'로 전락했다. 지난해부터 첼시 복귀설과 유벤투스 이적설이 제기되면서 떠나는 듯했으나 올여름 6년 만에 레알 마드리드 지휘봉을 다시 잡은 안첼로티 감독이 아자르의 기량을 칭찬하며 기용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이번 시즌도 아자르는 전혀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모든 대회 통틀어 22경기를 뛰는 동안 1골 1도움에 그쳤다. 주전 경쟁에서 밀려 교체출전으로 20분 안팎을 뛴 경기가 더 많았고, 지난 10월에 부상 문제로 이탈하더니 앞서 3월에는 오른쪽 종아리뼈에 삽입된 골 합성판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결국 팬들은 더는 참지 못하고 분노한 가운데 아자르 방출을 요청했다. 현지에서도 레알 마드리드가 이번 여름 킬리안 음바페(23·파리 생제르맹)를 데려오려는 상황에서 고액 주급자인 아자르를 매각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안첼로티 감독이 아자르의 잔류를 선언하면서 다음 시즌도 동행을 이어가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안첼로티 감독은 14일(한국시간) 공식 기자회견에서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눈 것은 아니지만 아자르의 계획은 분명하다. 다음 시즌에도 레알 마드리드에 남길 원하다"면서 "그는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길 원하고 있으며 의지도 강하다. 잔류할 것이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32
세상에 이런 경기가…9이닝 24탈삼진, 토론토 마이너리그팀 진기록 소주반샷
22-05-16 17:05
15731
'맨시티행 확정' 홀란드, 최종전 후 클럽서 '댄스 삼매경' 철구
22-05-16 15:00
15730
토트넘, 계산기 두드린다...'300억' 백업 윙어, 끝내 방출 수순 애플
22-05-16 14:05
15729
살라, SON과 득점왕 경쟁 끝까지 간다..."정밀 검사 필요 없다" 호랑이
22-05-16 12:31
15728
[오!쎈 인터뷰] T1 ‘오너’ 문현준, “MSI서 가장 경계되는 팀은 G2” 아이언맨
22-05-16 11:52
15727
이런 어색한 조합이...케인의 그라운드 와이프와 진짜 와이프, 드디어 만났다 물음표
22-05-16 10:35
15726
즐거운 월요일이요! 크롬
22-05-16 09:11
15725
‘이강인 10분’ 마요르카, 바예카노에 극적인 2-1 승…강등권 탈출 순대국
22-05-16 06:00
15724
‘2명 퇴장’ 에버턴, 브렌트포드에 2-3 패...강등권과 2점 차 픽샤워
22-05-16 04:50
15723
'마레즈 PK 실축' 맨시티, 웨스트햄과 2-2 무승부…리버풀과 승점 4점 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6 03:17
15722
손흥민의 솔직한 속내 "득점왕 기대 안하면 거짓말이겠지만..." 픽도리
22-05-16 01:58
15721
'5골 화력' 레스터, 왓포드에 5-1 대승 질주머신
22-05-16 00:47
15720
기아는 윤도현 돌아와야 가마구치
22-05-15 23:22
15719
맨유서 임대 후 '4번째 부상'…西매체 "그의 영입은 재앙" 소주반샷
22-05-15 21:50
15718
결국 터진 SSG 불펜 폭탄, 8회 이후 7실점 ‘패배 원흉’ 곰비서
22-05-15 20:22
15717
'알리송이 해냈다!' 리버풀, 승부차기 끝에 첼시 꺾고 FA컵 우승...더블 달성 와꾸대장봉준
22-05-15 06:06
15716
SON, 1골만 추가하면 정말 EPL 득점왕...'살라, 근육 부상으로 OUT' 철구
22-05-15 04:59
15715
"거짓말쟁이! 네가 메시 팔라고 했잖아" 충격 폭로 애플
22-05-15 03:03
15714
토론토는 5연패, 류현진은 6G 연속 6이닝 미만…목표는 ‘반전’ 오타쿠
22-05-14 23:38
VIEW
팬들 '분통' 터진다…'희대의 먹튀' 올여름 잔류 확정 호랑이
22-05-14 22:17
15712
‘진정한 낭만’ 도르트문트 18년 원클럽맨, 34세의 나이로 선수 생활 은퇴 손나은
22-05-14 20:29
15711
'내 잔류 확률이 70%라고?'…분노한 콘테 아이언맨
22-05-14 08:35
15710
"맨유, 데 용 영입 잘 되어가니?" 레전드 퍼디난드의 기대감 음바페
22-05-14 06:57
15709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후보 8인…토트넘 유일 미니언즈
22-05-14 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