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195 0 0 2022-05-27 21:39: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4연승을 내달렸다. 40만 달러로 ‘최저 연봉’ 외국인 선수 타일러 애플러의 인생경기가 만들어졌다.

키움은 2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8-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키움은 4연승을 질주했고 시즌 28승20패를 마크했다. 롯데는 4연패에 빠지며 22승24패1무를 마크했다.

키움이 선취점을 뽑았다. 키움은 2회초 찾아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회초 선두타자 송성문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김웅빈이 2루수 땅볼을 때렸지만 병살을 면했다. 1사 1루. 이후 김수환의 중전 안타가 나와 1사 1,2루 기회를 이어갔다. 야시엘 푸이그는 3루수 땅볼을 때렸지만 역시 1루 선행주자만 아웃됐다. 2사 1,3루 기회를 이어갔다. 푸이그의 2루 도루로 만들어진 2사 2,3루 기회에서 이지영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1-0의 리드를 안겼다.

이후 경기는 소강상태로 흘렀다. 키움 선발 타일러 애플러의 호투가 이어졌고 롯데 선발 박세웅도 2회 실점 이후 호투를 펼치고 있었다. 잠잠한 경기를 깨운 쪽은 7회초 키움이었다. 키움은 7회초 선두타자 김웅빈의 좌전 안타와 김수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푸이그가 좌선상 적시 2루타를 뽑아내며 2-0으로 달아났다. 이지영의 2루수 땅볼과 김준완의 사구로 이어진 2사 1,3루에서는 김휘집의 중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3-0까지 격차를 벌렸다.

그리고 키움은 8회초 야시엘 푸이그가 2사 1,3루에서 진명호의 132km를 걷어올려 쐐기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그리고 9회 2점을 더 뽑아내며 대승을 자축했다. 

그리고 애플러가 9회까지 스스로 경기를 책임지며 승부를 스스로 매듭지었다.


이날 키움은 선발 타일러 애플러의 9이닝 3피안타 무4사구 5탈삼진 무실점 완봉승 쾌거를 이룩했다. 타선은 15안타에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했다. 푸이그는 전날(26일) 경기에 이어 이틀 연속 4타점 경기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송성문이 3안타, 김웅빈이 개인 최다 4안타 경기를 펼쳤다. 

롯데는 선발 박세웅이 6⅓이닝 8피안타 6탈삼진 3실점 역투를 펼쳤지만 타선이 침묵하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4연패를 벗어나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83
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철구
22-05-30 15:20
15882
'SON 과거 절친' 절반도 안되는 이적료로 떠난다...주전 밀린 것이 이유 애플
22-05-30 14:27
15881
지방 구단 외국인 교체 임박? '최유력 후보' 곧 결단, 어느 팀 유니폼 입나 호랑이
22-05-30 12:25
15880
SON 새 파트너, 알고 보니 KOO 절친 "한국 욕 알려달라더라" 아이언맨
22-05-30 11:01
15879
'콘테도 원할 것'…토트넘, 131골 95도움 공격수 '눈독' 극혐
22-05-30 09:26
1587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30 08:33
15877
‘팔꿈치 이상無’ 류현진, 오타니 다음은 161km 26세 영건 만난다 가츠동
22-05-30 05:21
15876
클롭호 리버풀, 손흥민 향한 여름 '엄청난' 제의 준비했었다 장그래
22-05-30 02:41
15875
154km 강속구 너무 믿었나…무사 만루 가혹한 등판, 결과는 끔찍한 역전패 조폭최순실
22-05-30 00:17
15874
이정후 일침에 정신 번쩍, 초조함 버리고 즐거움 찾은 한현희 떨어진원숭이
22-05-29 22:26
15873
'SON 경쟁자 등장?' 토트넘, 'EPL 드리블 대장' 영입 추진 정해인
22-05-29 20:23
15872
'충격!' 파리 경찰, 티켓 가진 팬들에게 최루액 분사...'강경 진압 논란' 해적
22-05-29 07:11
15871
'84분 역전골→나라 잃은 표정' 살라..."사실 우승인 줄 알았어” 홍보도배
22-05-29 03:20
15870
'1076억 먹튀', 결국 떠나나…디 마리아 대체자로 '급부상' 장사꾼
22-05-29 01:57
15869
‘얘 한 번 써봐’ 앙리, 아스널에 52경기 35골 20도움 괴물 ‘강추’ 순대국
22-05-29 00:01
15868
작별인사까지 끝냈다... 밀란 떠나 바르사 이적 '쐐기' 픽샤워
22-05-28 22:24
15867
에이스의 귀환, 최하위 NC에 한 줄기 희망 선사하다 질주머신
22-05-28 20:30
15866
재능은 있는데 피지컬이...토트넘, '스페인 초특급' 두고 딜레마 빠졌다 해골
22-05-28 06:51
15865
케인 자리도 가능, ‘떠난다’는 875억 공격수 토트넘이 품나 곰비서
22-05-28 04:42
15864
확고한 토트넘 "임대생 3명 모두 매각" 와꾸대장봉준
22-05-28 02:10
15863
냉정한 반 다이크, '베스트 5인조 팀'에 살라-마네 '제외' 손예진
22-05-28 00:50
15862
‘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오타쿠
22-05-27 23:02
VIEW
‘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호랑이
22-05-27 21:39
15860
ㅇㅇ 천상계허재
22-05-27 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