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128 0 0 2022-05-27 23:02: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독히도 승운이 없다. KT 위즈 투수 배제성이 시즌 7번째 퀄리티스타트에도 승수를 쌓지 못했다. 

배제성은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104개의 공을 던져 4피안타 1볼넷 13탈삼진 2실점(비자책) ‘퀄리티스타트+(7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으나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팀은 0-4로 패했다.

이날 배제성은 최고 148km/h의 빠른 포심(53개)과 슬라이더(35개)를 앞세워 한화 타선을 효과적으로 돌려 세웠다. 119~131km/h를 넘나드는 체인지업(15개)과 커브(1개)도 한화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으며 무려 13개의 삼진을 만들어냈다. 이는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이기도 하다. 지난 10일 KIA전에서 기록한 탈삼진 10개 최다 기록을 단 17일 만에 경신했다. 

또 이날 2실점을 기록했지만 이마저도 모두 비자책이었다. 4회 2루수의 수비 실책으로 출루한 주자가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으며 안타 없이 실점을 허용했고, 6회엔 볼넷과 폭투, 자신의 견제 실책이 있었지만 역시 안타 없이 땅볼로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자책점을 기록하진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호투 속에서도 배제성이 받은 타선의 지원은 ‘0득점’이었다. 결국 배제성은 0-2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시즌 4패(1승)째를 떠안았다. 6경기 째 무승. 특히 배제성은 5월에만 5경기 33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1.90(7자책), 네 번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으나 개인 승리는 없었다. 결국 배제성은 단 한 개의 승리도 챙기지 못한 채 5월을 마무리했다.

이전에 이강철 감독은 “선발투수에겐 승리가 기쁨인데..”라면서 배제성의 승운을 걱정하기도 했다. 2주 전엔 화요일과 일요일 주 2회 등판임에도 그의 승수를 챙겨주기 위해 화요일(10일 KIA전) 8이닝 111구 투혼도 말리지 않았다. 당시 배제성은 8이닝 동안 10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호투를 펼쳤으나 승리는 없었다. 이후에도 이강철 감독과 배제성의 바람은 아쉽게 이뤄지지 못했다. 지독하게 따르지 않은 불운으로 5월을 마무리한 배제성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65
케인 자리도 가능, ‘떠난다’는 875억 공격수 토트넘이 품나 곰비서
22-05-28 04:42
15864
확고한 토트넘 "임대생 3명 모두 매각" 와꾸대장봉준
22-05-28 02:10
15863
냉정한 반 다이크, '베스트 5인조 팀'에 살라-마네 '제외' 손예진
22-05-28 00:50
VIEW
‘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오타쿠
22-05-27 23:02
15861
‘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호랑이
22-05-27 21:39
15860
ㅇㅇ 천상계이승철
22-05-27 21:24
15859
케이티 기아 아이언맨
22-05-27 20:36
15858
커리, 또다시 트로피 수집하다[NBA] 픽샤워
22-05-27 17:05
15857
이정현, “원석이가 매일 전화”... 이원석, “한우는 언제?”... 신승민, “둘이 똑같다” 질주머신
22-05-27 16:34
15856
4년 전 영웅이 어쩌다... 챔스 결승 '벤치조차' 못 앉을 위기 해골
22-05-27 15:07
15855
'재계약' 원하지만 단 한 가지 조건…"콘테를 지원해야" 애플
22-05-27 13:02
15854
에릭센 합류+후방 물갈이, 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떴다 호랑이
22-05-27 11:39
15853
'잘나가나 했는데 갑작스러운 부상' 스윕승 이끌고 쓰러진 이적생 리드오프, 모두가 안타까워한 순간 극혐
22-05-27 10:05
15852
백업 설움→끝내 트레이드→마침내 KIA서 터졌다, 사령탑도 '극찬' 폭발 가츠동
22-05-27 09:30
15851
즑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27 08:53
15850
메디컬테스트 마쳤다…올여름 자유계약으로 토트넘행 확정적 미니언즈
22-05-27 06:11
15849
살던 집까지 내놨다... 바르사 희대의 먹튀, PSG 이적 준비 물음표
22-05-27 02:03
15848
'황대인 역전 결승포' KIA, 삼성에 또 역전승...대구 원정 '싹쓸이' 복수 성공 조현
22-05-27 00:07
15847
충격의 3연전 스윕패 LG, 2경기 차 2위까지 내주고, 4연패 수렁 앗살라
22-05-26 22:31
15846
'다음 시즌도 우승하겠네'...몸값만 '8500억' 뮌헨 예상 라인업 공개 찌끄레기
22-05-26 20:27
15845
'김희진 무릎 통증' 세자르호, VNL 1차 난관 뉴스보이
22-05-26 17:32
15844
G2의 강점, '솔직함 그리고 용맹함' 불쌍한영자
22-05-26 16:49
15843
"맥토미니, 맨유의 박지성 될 수 있다" 질주머신
22-05-26 14:36
15842
PSG 방출 추진→빅클럽은 무관심…네이마르 "뉴캐슬은 안간다" 와꾸대장봉준
22-05-26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