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다, 강등권 경쟁하던 친구들인데'...대표팀의 히샬리송-하피냐는 달랐다 [오!쎈 현장]

144 0 0 2022-06-03 15:21: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이대선-박준형 기자]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정승우 기자] 분명히 프리미어리그에서 강등권 싸움을 하던 선수들이었지만, 대표팀에서는 달랐다.

파울루 벤투(52)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치치(61) 감독이 이끄는 브라질 대표팀과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평가전을 치러 1-5로 패배했다.

전반 7분 히샬리송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후 전반 31분 황의조가 동점 골을 뽑아냈지만, 네이마르의 페널티 킥 멀티 골과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의 추가 골에 당하며 1-5로 패배했다.

이 경기 브라질 대표팀은 '초호화 멤버'로 선발진을 꾸렸다. 네이마르-히샬리송-하피냐가 최전방에서 득점을 노렸으며 루카스 파케타-카세미루-프레드가 중원을 채웠다. 알렉스 산드루-티아고 실바-마르퀴뇨스-다니 알베스가 포백을 구성했고 에베르통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브라질의 공세는 경기 시작부터 시작됐다. 전반 3분 브라질은 왼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고 하피냐는 정확한 프리킥으로 박스 안에서 대기하던 실바의 머리를 겨냥했다. 실바는 헤더로 한국의 골네트를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다.

하피냐의 활약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경기 내내 한국의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었으며 후반 30분에는 네이마르에게 패스를 받은 후 아크 정면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해 골대를 때리기도 했다.

하피냐는 손흥민과 같이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로 지난 2020년 10월 스타드 렌을 떠나 리즈 유나이티드에 합류했다. 이후 하피냐는 리즈의 측면을 책임지며 2시즌 동안 67경기에 출전해 17골 12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리즈는 지난 시즌 9위에 자리하며 돌풍을 일으킨 이후 2021-2022 시즌 영 힘을 쓰지 못했다. 주축 선수들의 잦은 부상과 감독 교체 등 '2년차 징크스'를 이겨내지 못하고 강등권 싸움에 휘말렸다. 다행히 리즈는 승점 38점을 기록하며 17위로 잔류에 성공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이번 브라질 선발진 중 강등권 경쟁에 휩싸인 선수는 또 있었다. 바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경기 내내 한국을 괴롭히며 직접 득점까지 기록한 히샬리송이다. 히샬리송은 에버튼의 공격을 책임지는 선수로 2018-2019 시즌 에버튼으로 이적한 후 공식전 152경기에서 53골 14도움을 기록하며 에버튼의 공격의 한 축을 담당했다.

하지만 에버튼은 이번 시즌 도통 힘을 쓰지 못하며 강등권 싸움을 벌여야만 했다. 히샬리송은 리그 30경기에 출전해 10골 5도움을 기록하는 등 제 몫을 다했다고 평가받는다.

프리미어리그 팬이라면 이번 시즌 리즈와 에버튼이 얼마나 힘든 시즌을 보냈는지 알 것이다. 팀의 주축 선수로서 하피냐와 히샬리송이 분투하기는 했지만, 시즌을 통틀어 봤을 때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고 평가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브라질 유니폼을 입은 이들은 달랐다. 장거리 패스를 받는 안정감은 눈에 띄게 부드러웠고 연결 동작 역시 간결하면서도 재빨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진행한 치치 브라질 감독은 "월드컵 전 4번의 연습 경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최고 레벨에 도달하는 것이 문제다. 단지 최선을 다할 뿐이다. 선수들이 발전,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준비하고 있다. 월드컵 목표는 결승 진출이다. 우리의 꿈은 우승이다"라며 월드컵 우승을 향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소속팀에서 어려운 시즌을 보낸 이들이 월드컵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또 치치 감독과 함께 월드컵 우승이라는 꿈을 이뤄낼 수 있을지 지켜보자.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943
‘배제성 마침내 2승&오윤석 결승 스리런’ KT, KIA 4연승 저지 극혐
22-06-03 22:01
15942
SSG 한폴인것 같네 음바페
22-06-03 20:28
15941
이게 콘테 효과? "오히려 좋아"...'이탈리아'로 물든 토트넘 질주머신
22-06-03 17:39
15940
리버풀, 마네 대체자로 '런던 폭격기' 뮌헨 윙어 낙점...스왑딜 고려 중 와꾸대장봉준
22-06-03 16:26
VIEW
'이상하다, 강등권 경쟁하던 친구들인데'...대표팀의 히샬리송-하피냐는 달랐다 [오!쎈 현장] 철구
22-06-03 15:21
15938
콘테 "13명 방출" 발표, SON 절친도 집으로…완전 이적 실패 오타쿠
22-06-03 14:08
15937
김민재, 이적 위해 英 갔다... 'SON과 챔스 뛸까' 토트넘·에버턴 관심 손나은
22-06-03 12:57
15936
'1억 파운드 사나이가 서브' 맨시티, 2022~2023시즌 극강 스쿼드 아이언맨
22-06-03 11:12
15935
SON 말고도 논란 '또' 있다... 107분 뛰고도 영플레이어상 후보 크롬
22-06-03 09:33
15934
토트넘 백업 골키퍼…1년 만에 떠났다 물음표
22-06-03 06:16
15933
'브라질전 대패' 벤투 감독 "빌드업축구는 계속...실수 줄이겠다" 조현
22-06-03 04:47
15932
"굿바이, 김민재.. EPL 토트넘 혹은 에버튼 간다" 터키 언론 확신 앗살라
22-06-03 01:23
15931
마네·미나미노 없는데 이적생이 괜찮네? 리버풀, 다음 시즌 베스트11 닥터최
22-06-02 22:47
15930
SSG 6회에 개삽질 찌끄레기
22-06-02 21:11
15929
'SON 절친' 모우라의 경계+애정, "진짜 막기 힘든 선수지만 좋은 사람" 이영자
22-06-02 17:12
15928
'SON 결국 동료들이 외면했다...' 충격 탈락에 英현지 논란 일파만파 원빈해설위원
22-06-02 16:21
15927
'효과적 불펜+블게주 투런포' TOR 7연승....류현진 팔통증 교체 픽샤워
22-06-02 15:28
15926
네이마르 나올까...6만 관중과 함께 하는 벤투호, 브라질 상대 WC 모의고사 + 1 호랑이
22-06-02 13:08
15925
'메시 2도움'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3-0 완파…마르티네스 결승골 아이언맨
22-06-02 12:34
15924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극혐
22-06-02 11:18
15923
[오피셜] 득점왕 손흥민 ‘패싱’… PFA 올해의 선수 후보, 호날두-케인 포함 미니언즈
22-06-02 10:06
159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02 08:45
15921
영웅의 추락, 태업 논란까지... "전력 다하지 않을 것" 6시내고환
22-06-02 07:01
15920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간빠이
22-06-02 0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