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에서 잘하니 레알도 관심…레알이 노리는 '틈새시장'

129 0 0 2022-07-31 00:50: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르윈 누녜스도, 엘링 홀란드도 아니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틈새시장을 노리고 있었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공격수들이 있었다. 리버풀로 이적한 누녜스, 맨체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은 홀란드가 그랬다. 여기에 몇 년간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자리잡았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바르셀로나에 합류하면서 한 차례 더 화제를 모았다. 대형 스트라이커들의 연속적인 이동은 축구계를 떠들썩하게 했다.

이적시장의 '큰손' 레알은 스트라이커 영입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오렐리앵 추아메니 영입에 큰 돈을 지출하기는 했으나 추가적인 지출은 없었다. 물론 지출 없이 안토니오 뤼디거와 같은 선수를 품은 것은 큰 수확이다.

이적설이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다. 레알은 킬리안 음바페에게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냈고, 홀란드와도 연결됐다. 하지만 파리 생제르맹(PSG)이 음바페를 붙잡기 위해 엄청난 조건의 계약을 제안했고, 음바페도 PSG의 제안을 수락하며 레알만 울상을 짓게 됐다. 홀란드는 레알을 비롯해 여러 클럽들과 연결됐으나 어린 시절 아버지가 뛰었던 팀인 맨시티로 향했다.

대형 공격수들에게 시선이 쏠린 틈을 타 레알은 틈새시장을 노리고 있었다. 바로 아르만도 브로야다. 브로야는 첼시 소속이지만 지난 시즌 사우샘프턴에서 임대생으로 뛰면서 주가를 올렸다. 좋은 피지컬과 빠른 주력, 드리블 능력을 보유한 브로야는 신체 조건을 활용한 포스트 플레이는 물론 상대 수비와의 일대일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받았다.

나이도 젊다. 브로야의 나이는 20세. 때문에 첼시도 브로야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고, 지난 시즌 5년 장기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이 점을 확신할 수 있었다. 기대주인 만큼 여러 팀들이 관심을 보이는 중이다. 에버턴, 뉴캐슬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이 브로야 영입을 문의했지만, 첼시는 브로야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알도 브로야를 지켜보고 있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레알은 첼시의 스트라이커인 브로야를 영입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레알은 몇몇 선수들을 내보내고 젊은 선수들 위주로 스쿼드를 꾸리려고 한다. 브로야는 레알의 영입 목표 중 하나다"라며 레알이 브로야를 원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634
'라 마시아' 출신 재능이 어쩌다…22살에 '충격' MLS행 찌끄레기
22-07-31 02:17
VIEW
EPL에서 잘하니 레알도 관심…레알이 노리는 '틈새시장' 6시내고환
22-07-31 00:50
16632
“뮌헨이 쓰레기 같은 거짓말했다” 레반도프스키, 친정팀 뮌헨 맹비난 뉴스보이
22-07-30 23:03
16631
키움아 한점만 내라 간빠이
22-07-30 21:06
16630
김민재 '복권' 맛 들려…1200만 유로 수비수, 독일행 열망 불도저
22-07-30 19:45
16629
얼음 물통에 빠진 손흥민, 브라질 동료들 장난에 함박웃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30 18:02
16628
'韓 여권 무효' 석현준, 현지 귀화냐 국내 복귀냐 '복잡한 고민' 가츠동
22-07-30 16:27
16627
토트넘 살생부 5인, 구단에 통보받았다..."여기 없는 이유" 군주
22-07-30 15:50
16626
한때 이승우 동료, 맨시티 갈래...1년 만에 '이적 통보' 오타쿠
22-07-30 14:43
16625
타이거즈에 제2의 김태균이 떴다…7월 최고타자는 어깨춤을 덩실덩실 손나은
22-07-30 12:18
16624
'모르겠소. 테스형~' 당신 대신 누구를 빼야 하는지 [SC스토리] 가습기
22-07-30 11:43
16623
'이런 촌극이...' 5회말에서 끊긴 중계, 카메라 철수→끝내 볼 수 없었다 [★잠실] 미니언즈
22-07-30 10:28
16622
‘병역 기피’ 석현준, 프랑스 트루아와 계약 해지 박과장
22-07-30 05:45
16621
호날두 직접 댓글 달았다…'오지마 시위'에 그저 이모티콘만 이아이언
22-07-30 03:37
16620
'수비수가 딱?' 모우라, 뜻밖의 재능 발견..."코치진 찬사 쏟아져" 가츠동
22-07-30 01:58
16619
경험치나 포인트 얻는법 마스터
22-07-30 01:06
16618
참고 또 참았지만 1아웃 못 잡아서 강판…우승 영건, 9G 연속 무승 군주
22-07-30 00:37
16617
호날두, 이미 리스본과 협상 중 장그래
22-07-29 22:23
16616
키움까지 배신인가? 조폭최순실
22-07-29 20:30
16615
37세 천재 감독, 호날두 영입설에 우려 "팀 활동량의 감소 고려" 해적
22-07-29 17:27
16614
콘테 러브콜도 거절하더니... 이젠 불러주는 팀 없는 '괴물' 장사꾼
22-07-29 16:33
16613
향년 35세, 3년 전 떠난 '천재'…아스널, "우린 영원히 그를 기억할 것" 원빈해설위원
22-07-29 15:14
16612
"손흥민은 내 우상, 아이돌…" 방출된다 철구
22-07-29 13:10
16611
'154km/h' 괴물 루키 선발 투입? 롯데 팬들은 영건 보는 낙으로 견딘다 [춘추 집중분석] 호랑이
22-07-29 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