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클롭 감독 "누네즈 임팩트 경이", 맨시티 펩 감독 "홀란드, 전혀 걱정 안해"

99 0 0 2022-07-31 14:40: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리버풀 다윈 누네즈. AP연합뉴스얼링 할란드. AP연합뉴스[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두 명장의 평가는 좋았다. 흥미로웠던 맞대결. 극과 극의 결과. 하지만, 양팀 사령탑은 칭찬 일색이었다.

리버풀이 31일(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2 FA 커뮤니티 실드에서 3대1로 승리를 거뒀다.

EPL 최정상급 팀들의 맞대결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새롭게 영입한 간판 스트라이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킬리안 음바페와 함께 세계최상급 공격수 얼링 홀란드는 맨체스터 시티에 입단했다. 하지만 후반 인저리 타임 결정적 골 찬스를 놓치는 등 부진했다. 각종 매체의 평점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팀내 최하위권의 평점이었다. 반면 사디오 마네가 떠난 리버풀의 강력한 뉴 엔진으로 평가받는 다윈 누네즈는 모하메드 살라의 PK를 이끌어내는 플레이를 펼쳤고, 후반 인저리 타임 승부에 쐐기를 박는 헤더를 작렬시켰다.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은 "기대 이상이었다. 오늘 벤치에서 출발했지만, 그의 임팩트는 예상 밖으로 강했다"고 했다.

또 "오늘 (골 찬스에서) 그의 결정력은 매우 좋은 징조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나아질 것"이라고 극찬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도 홀란드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다. 그의 부진에 대해 과르디올라 감독은 "아니다. 그는 매우 놀라운 기량과 감각을 가지고 있다. (그의 미스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그는 강력하고, 다음 경기에서는 골을 넣을 것이다"라고 절대적 신뢰를 드러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650
'말 근육 자랑' 호날두 이럴 거였나, 결국 '케인의 길' 걷는다 철구
22-07-31 21:41
16649
롯데 어제도 그러더니 물음표
22-07-31 20:37
16648
맨유, '부활 조짐' 1065억 공격수 지킨다...유벤투스 오퍼 '거절' (로마노) 불쌍한영자
22-07-31 19:15
16647
"이미 1590억 썼는데"…마지막 영입에 '790억' 베팅할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31 19:00
16646
개인 협상은 끝났는데…방한했던 성골 유스 이적 '난항' 사이타마
22-07-31 17:47
16645
'로든·탕강가 안녕!'...토트넘, '세르비아 국대' 195cm CB 눈독 가츠동
22-07-31 16:44
16644
김민재랑 몇 번 뛰었다고... 핵심 MF, 맨유가 노린다 장그래
22-07-31 15:05
VIEW
리버풀 클롭 감독 "누네즈 임팩트 경이", 맨시티 펩 감독 "홀란드, 전혀 걱정 안해" 조폭최순실
22-07-31 14:40
16642
토트넘 공격 더 강해진다... '로마 스타' 막판 영입도 성공 직전 와꾸대장봉준
22-07-31 14:28
16641
"팔굽혀펴기 안 해!"...맨유 RB, 감독 지시 거부 애플
22-07-31 13:53
16640
'나폴리 입성' 김민재 "발롱도르 위너, 내 롤모델" 호랑이
22-07-31 12:13
16639
멱살잡이·출혈 발생...프리시즌이고 뭐고 없다 아이언맨
22-07-31 11:20
16638
4연속 성공...토트넘 새 MF, 손흥민 대신 프리킥 전담키커? 미니언즈
22-07-31 10:16
16637
좋은 아침인가요~ 크롬
22-07-31 09:39
16636
이게 '2000억' 스트라이커의 슈팅?...홀란드, 역대급 빅찬스 미스 앗살라
22-07-31 06:47
16635
김민재 잘 떠났네.. 페네르바체 회장의 적반하장, "우크라 조롱, 사과할 이유 없다" 닥터최
22-07-31 04:11
16634
'라 마시아' 출신 재능이 어쩌다…22살에 '충격' MLS행 찌끄레기
22-07-31 02:17
16633
EPL에서 잘하니 레알도 관심…레알이 노리는 '틈새시장' 6시내고환
22-07-31 00:50
16632
“뮌헨이 쓰레기 같은 거짓말했다” 레반도프스키, 친정팀 뮌헨 맹비난 뉴스보이
22-07-30 23:03
16631
키움아 한점만 내라 간빠이
22-07-30 21:06
16630
김민재 '복권' 맛 들려…1200만 유로 수비수, 독일행 열망 불도저
22-07-30 19:45
16629
얼음 물통에 빠진 손흥민, 브라질 동료들 장난에 함박웃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30 18:02
16628
'韓 여권 무효' 석현준, 현지 귀화냐 국내 복귀냐 '복잡한 고민' 가츠동
22-07-30 16:27
16627
토트넘 살생부 5인, 구단에 통보받았다..."여기 없는 이유" 군주
22-07-30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