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번째 韓 프리미어리거 눈앞 "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공식 제의"

94 0 0 2022-08-05 01:04: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울버햄튼이 황의조(30·보르도)를 품에 안기 위해 움직였다. 공식 영입 제안서를 원 소속 클럽 보르도(프랑스 2부리그)에 제출했다는 현지 소식이다.

유럽 이적시장에 정통한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4일(한국시간) "울버햄튼이 황의조 영입에 관한 공식 영입 제안서를 보르도 구단 측에 전달했다. 현재 두 구단 사이에서 협상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두 구단이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유럽 이적시장에서 신뢰도가 높기로 매우 유명하다. 사실상 울버햄튼이 황의조와 계약을 맺기 위해 공식적으로 이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프랑스 매체 레키프 역시 "울버햄튼이 황의조를 영입하기 위해 300만 유로(한화 약 40억원)의 이적료를 책정, 보르도 구단 측에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르드는 아직 황의조의 이적료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황의조는 EPL 이적을 열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의조는 현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다. 2012년 성남 일화 천망에 입단한 뒤 감바 오사카(일본)를 거쳐 2019년 여름 보르도에 입단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로 맹활약하며 금메달도 목에 걸었다.

프랑스 무대에서도 3년 간 좋은 활약을 펼쳤다. 2020~21 시즌에는 리그서 11골, 지난 시즌에는 12골을 각각 터트렸다. 하지만 지난 시즌 보르도가 부진 끝에 최하위로 처지면서 결국 2부 리그로 강등됐다.

더 나아가 현재 클럽이 재정 위기를 겪으면서 어려움에 빠진 상황. 이에 구단은 선수 이적을 통해 운용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 이미 공격수 세쿠 마라를 이적료 1300만 파운드(약 173억원)를 받으며 사우스햄튼(잉글랜드)로 보냈다. 현재 보르도가 원하고 있는 황의조의 이적료는 500만 유로(약 67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황의조가 잉글랜드 무대에 입성할 경우, 한국인으로는 15번째 프리미어리거를 배출하게 된다. 앞서 박지성과 이영표, 설기현, 이동국, 김두현, 조원희, 이청용, 기성용, 지동원, 박주영, 윤석영, 김보경, 손흥민, 황희찬이 프리미어리거로 영국 무대를 밟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14
정민철 단장도 보러 왔는데…고교 최대어, 0.1이닝 4사구 4개 주고 강판 [춘추 현장] 소주반샷
22-08-05 16:42
16713
SON이 3티어라니… 제수스 아래·11~19골 예상 해골
22-08-05 14:45
16712
캐나다 못 왔던 '도루왕'의 토론토행, 결국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손예진
22-08-05 13:41
16711
‘답이 없다’ SF, NL 서부 팀 상대 11연패…프랜차이즈 역대 최악 손나은
22-08-05 12:16
16710
오타니 '시즌 23·24호' 멀티홈런에도…에인절스, 오클랜드에 7-8 패배 미니언즈
22-08-05 10:39
1670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8-05 09:11
16708
‘유럽 5대 빅리그’ 다수 포진… 코리안리거 숙제 제각각 뉴스보이
22-08-05 07:16
16707
'주먹쥔 손 벌벌...' 쓰러진 4번 타자의 퇴장, '부상 상태에 촉각' 불쌍한영자
22-08-05 05:51
16706
손흥민 경기도 이젠 유료, 공짜는 없다 군주
22-08-05 03:56
16705
"319억 구두계약했다" 토트넘 7호 영입 임박 조폭최순실
22-08-05 02:33
VIEW
15번째 韓 프리미어리거 눈앞 "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공식 제의" 타짜신정환
22-08-05 01:04
16703
노진혁, 9회 끝내기 2루타 폭발! NC, 4-3 역전승 정해인
22-08-04 23:22
16702
나이 망각→"맨유 말고 챔스팀" 욕심부린 호날두, 결국 대참사 자초 해적
22-08-04 21:41
16701
무사 만루만 몇번짼데 홍보도배
22-08-04 20:40
16700
"400억 이적료는 '날강도짓'" 토트넘 '캉테'에 관심 폭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04 19:05
16699
[11.5Lab] '대체자' 김민재, 쿨리발리를 빼다 박았다…인터셉트·블락·드리블까지 박과장
22-08-04 18:20
16698
레반도프스키 '미등록' 위기…또 주급 삭감 SOS 장그래
22-08-04 16:55
16697
SON 절친 방출 가능성↑...토트넘, '만 19세' 신성 LB 영입 관심 떨어진원숭이
22-08-04 15:36
16696
아쉬운 렌 단장 "김민재 영입, 너무 치열했다… UCL 나가는 팀과 경쟁" 이영자
22-08-04 14:45
16695
사실상 계약해지 통보, 등번호도 안 준다 순대국
22-08-04 13:27
16694
'손-케' 듀오급 브로맨스, 토트넘에 '절친 사이' 또 있었다 + 1 군주
22-08-04 12:43
16693
"아무도 안 반겨"... 호날두 사태, 결국 파국으로 치닫았다 가습기
22-08-04 11:26
16692
'호날두, 약해보이는 맨유에서도 2진급'…맨유, 22-23시즌 예상 베스트11 미니언즈
22-08-04 10:03
16691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2-08-04 0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