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시즌 23·24호' 멀티홈런에도…에인절스, 오클랜드에 7-8 패배

88 0 0 2022-08-05 10:39: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즌 5번째 멀티포…MLB 통산 117개로 이치로와 동률오타니 쇼헤이. ⓒ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멀티홈런을 때리며 존재감을 뽐냈다. 하지만 에인절스는 2연패에 빠졌다.

오타니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해 5타수 3안타(2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23, 24호 홈런을 터뜨린 오타니는 코리 시거(텍사스 레인저스)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홈런 부문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오타니는 첫 타석부터 홈런을 뽑아냈다.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오클랜드 선발 폴 블랙번의 3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31일 텍사스전 이후 4경기 만에 터진 홈런이다.

5회말 1사 1루에서 중전 안타를 때려 멀티히트를 완성한 오타니는 5-8로 뒤진 7회말 다시 한 번 아치를 그렸다.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서 상대 투수 커비 스니드의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홈런으로 연결했다.

올 시즌 오타니가 한 경기에서 멀티 홈런을 때려낸 건 이번이 5번째다. 또한 MLB 통산 117번째 담장을 넘기면서 스즈키 이치로와 일본인 메이저리거 최다 홈런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역대 일본인 메이저리거 최다 홈런의 주인공은 마쓰이 히데키로, 빅리그 통산 175개의 홈런을 때렸다.

한편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멀티 홈런을 포함, 타선이 무려 7개의 홈런을 때렸음에도 불구하고 오클랜드에 7-8로 패했다. 4회까지 8실점을 한 것을 극복하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12
캐나다 못 왔던 '도루왕'의 토론토행, 결국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손예진
22-08-05 13:41
16711
‘답이 없다’ SF, NL 서부 팀 상대 11연패…프랜차이즈 역대 최악 손나은
22-08-05 12:16
VIEW
오타니 '시즌 23·24호' 멀티홈런에도…에인절스, 오클랜드에 7-8 패배 미니언즈
22-08-05 10:39
1670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8-05 09:11
16708
‘유럽 5대 빅리그’ 다수 포진… 코리안리거 숙제 제각각 뉴스보이
22-08-05 07:16
16707
'주먹쥔 손 벌벌...' 쓰러진 4번 타자의 퇴장, '부상 상태에 촉각' 불쌍한영자
22-08-05 05:51
16706
손흥민 경기도 이젠 유료, 공짜는 없다 군주
22-08-05 03:56
16705
"319억 구두계약했다" 토트넘 7호 영입 임박 조폭최순실
22-08-05 02:33
16704
15번째 韓 프리미어리거 눈앞 "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공식 제의" 타짜신정환
22-08-05 01:04
16703
노진혁, 9회 끝내기 2루타 폭발! NC, 4-3 역전승 정해인
22-08-04 23:22
16702
나이 망각→"맨유 말고 챔스팀" 욕심부린 호날두, 결국 대참사 자초 해적
22-08-04 21:41
16701
무사 만루만 몇번짼데 홍보도배
22-08-04 20:40
16700
"400억 이적료는 '날강도짓'" 토트넘 '캉테'에 관심 폭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04 19:05
16699
[11.5Lab] '대체자' 김민재, 쿨리발리를 빼다 박았다…인터셉트·블락·드리블까지 박과장
22-08-04 18:20
16698
레반도프스키 '미등록' 위기…또 주급 삭감 SOS 장그래
22-08-04 16:55
16697
SON 절친 방출 가능성↑...토트넘, '만 19세' 신성 LB 영입 관심 떨어진원숭이
22-08-04 15:36
16696
아쉬운 렌 단장 "김민재 영입, 너무 치열했다… UCL 나가는 팀과 경쟁" 이영자
22-08-04 14:45
16695
사실상 계약해지 통보, 등번호도 안 준다 순대국
22-08-04 13:27
16694
'손-케' 듀오급 브로맨스, 토트넘에 '절친 사이' 또 있었다 + 1 군주
22-08-04 12:43
16693
"아무도 안 반겨"... 호날두 사태, 결국 파국으로 치닫았다 가습기
22-08-04 11:26
16692
'호날두, 약해보이는 맨유에서도 2진급'…맨유, 22-23시즌 예상 베스트11 미니언즈
22-08-04 10:03
16691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2-08-04 09:38
16690
졸지에 우승 후보에서 꼴찌팀으로, 비운의 홈런왕 "얼마나 화가 날까" 순대국
22-08-04 07:39
16689
470억 日투수 조기 교체, 필승조 부진…토론토 3연승 상승세 끝 원빈해설위원
22-08-04 0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