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철 단장도 보러 왔는데…고교 최대어, 0.1이닝 4사구 4개 주고 강판 [춘추 현장]

106 0 0 2022-08-05 16:42: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고교 최대어 심준석이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한화 정민철 단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0.1이닝 4사구 4개를 내주며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심준석의 투구 장면(사진=스포츠춘추 배지헌 기자)

[스포츠춘추=신월]

고교 최대어 투수 덕수고 심준석이 대통령배 첫 등판에서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와 한화 이글스 정민철 단장이 보는 가운데 0.1이닝 동안 4사구만 4개를 내주고 일찌감치 교체됐다.

심준석은 8월 5일 서울 신월야구공원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2회전 충암고 전에서 3대 0앞선 3회말 1사 2루에서 선발 김승준에 이어 두번째 투수로 나왔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을 동안 볼넷 2개와 몸에맞는 볼 2개를 내주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이날 경기는 심준석에게 매우 중요한 경기였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꾸는 심준석은 앞선 청룡기 대회에서 제구 난조로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9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대표팀 엔트리에서도 탈락했다. 신인드래프트 참가신청 마감일(8월 16일)이 다가오는 가운데, 사실상 이번 대통령배가 실력을 보여줄 마지막 기회였다.

대회를 앞두고 분위기는 좋았다. 고려대, 단국대 등 대학팀 상대 연습경기에서 최고 157km/h 강속구를 마음껏 뿌리며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문제 됐던 제구 불안도 어느 정도 사라진 모습. 신흥고 상대 연습경기 때는 자신의 최고구속인 160km/h를 던지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덕수고의 첫 경기를 앞두고 신월야구장에는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스카우트가 심준석을 보러 방문했다. 또 전면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화 정민철 단장도 직접 방문해 관전했다. 지상파 방송과 보도채널도 취재하러 오는 등 심준석을 향한 관심이 뜨거웠다.

2회부터 몸을 풀기 시작한 심준석은 3대 0으로 앞선 3회말 1사 2루 위기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 연습경기 때와 달리 전체적인 제구가 다소 높게 형성됐다. 페이크 번트 모션을 취하며 심준석의 밸런스를 흐트러뜨린 충암고 타자들의 전략이 통했다.

첫 타자 임준하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2번 이선우 타석에서 또 볼넷이 나왔다. 덕수고 정윤진 감독이 스트라이크 판정에 아쉬움을 표했지만,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가 됐다.

3번 우승원 타석에선 좋은 공을 던졌다. 앞 타자들과 달리 공이 낮게 깔리면서 3구 만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4번타자 김동헌 타석에서도 유리한 카운트를 먼저 잡았다. 그러나 타자 몸쪽으로 던진 공이 김동헌의 팔꿈치에 맞으면서, 밀어내기 몸에 맞는 볼이 되고 말았다.

5번 박채울 타석에서도 몸쪽 공이 타자 손 부근을 강타해 연속 밀어내기. 점수는 3대 2가 됐다. 결국 덕수고는 2사 만루에서 심준석을 교체했다. 0.1이닝 4사구 4개와 1탈삼진 1실점이 이날 심준석의 최정 기록. 충암고가 만루에서 추가득점에 실패해 심준석의 자책점은 더 늘어나지 않았다.

심준석의 전력투구(사진=스포츠춘추 배지헌 기자)

이날 심준석은 최고구속 157km/h에 최저 150km/h, 평균구속 154km/h를 기록했다. 커브는 123km/h. 경기를 지켜본 모 구단 스카우트는 "처음 올라와서는 나쁘지 않았는데, 카운트가 불리해진 뒤부터 급격히 흔들리는 모습이 나온 게 아쉬웠다"고 평했다.

심준석은 대통령배가 끝난 뒤 드래프트 참가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서 제구 약점이 개선된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모았지만, 일단 첫 등판은 아쉬운 결과로 돌아왔다. 남은 대회 기간 심준석에게 다시 한번 기회가 주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30
'이재성 선발' 마인츠, 보훔 원정 2-1 승리. 오니시워 멀티골 앗살라
22-08-07 04:19
16729
'1G 1AS 맹활약' 클루셉스키, "팀의 경기 방식이 너무 좋다" 닥터최
22-08-07 02:47
16728
'손흥민 1호 도움+자책골 행운' 토트넘, 사우스햄튼 4-1 제압... 개막전 승리 찌끄레기
22-08-07 01:30
16727
'교체출전' 누녜스, EPL 데뷔전서 1골 1AS 맹활약…리버풀, 풀럼과 2-2 무승부 6시내고환
22-08-06 23:49
16726
'메가트윈스포 폭발→13안타 12득점' LG, 키움 꺾고 하루만에 2위 복귀 뉴스보이
22-08-06 21:45
16725
흐름은 끊는게 아닌데 간빠이
22-08-06 20:07
16724
호날두와 기싸움에서 밀린 텐 하흐 감독 “호날두 있어서 정말 행복해”...개막전 선발출전 예고 순대국
22-08-06 07:45
16723
‘마르티넬리-사카 연속골’ 아스널, 팰리스전 2-0 진땀승...‘개막전 무실점’ 픽도리
22-08-06 06:10
16722
맨유, 개막전 전문 공격수가 없다…마샬까지 경미한 햄스트링 부상 질주머신
22-08-06 03:45
16721
'맨유 임대 전설' 라르손 子, 샬케 이적...이동경과 호흡 기대 소주반샷
22-08-06 02:05
16720
이게 무슨일...토트넘, EPL 두 번째로 '돈 펑펑' 원빈해설위원
22-08-06 00:34
16719
이미 눈 밖에 났다…방출 명단 4인방, 안 팔려도 콘테 플랜에서 'OUT' 곰비서
22-08-05 22:58
16718
'조규성 1골-2도움 맹활약' 김천, 성남에 4-1 완승 '연승 저지' 가습기
22-08-05 21:27
16717
쓱 마핸 나온나 극혐
22-08-05 20:07
16716
호날두 옹호한 '1022억 수비수'…"성품 훌륭한 베테랑" 가츠동
22-08-05 18:42
16715
일년 사이 940억→200억 '급감'…리옹 떠나 '승격팀' 이적 유력 이영자
22-08-05 17:52
VIEW
정민철 단장도 보러 왔는데…고교 최대어, 0.1이닝 4사구 4개 주고 강판 [춘추 현장] 소주반샷
22-08-05 16:42
16713
SON이 3티어라니… 제수스 아래·11~19골 예상 해골
22-08-05 14:45
16712
캐나다 못 왔던 '도루왕'의 토론토행, 결국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손예진
22-08-05 13:41
16711
‘답이 없다’ SF, NL 서부 팀 상대 11연패…프랜차이즈 역대 최악 손나은
22-08-05 12:16
16710
오타니 '시즌 23·24호' 멀티홈런에도…에인절스, 오클랜드에 7-8 패배 미니언즈
22-08-05 10:39
1670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8-05 09:11
16708
‘유럽 5대 빅리그’ 다수 포진… 코리안리거 숙제 제각각 뉴스보이
22-08-05 07:16
16707
'주먹쥔 손 벌벌...' 쓰러진 4번 타자의 퇴장, '부상 상태에 촉각' 불쌍한영자
22-08-05 0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