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서 제명' 그린우드, '충격' 근황 공개...'근육 모두 빠진 일반인'

107 0 0 2022-08-07 20:08: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래로 평가받던 메이슨 그린우드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영국 매체 ‘더 선’은 6일(현지시간) “그리운드는 가출한 가족의 반려견을 잡기 위해 밖에 나섰다가 포착됐다”라고 전했다.

그린우드는 맨유와 잉글랜드를 대표하는 슈퍼 루키였다. 지난 2019/2020시즌을 시작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연령별 대표팀에서도 에이스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문제는 경기 외적인 태도였다. 성 문제로 말썽을 피웠다. 2020년엔 필 포든과 함께 대표팀 숙소에 일반 여성을 출입시켰다가 적발됐다. 당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마비 상태였기에 그리운드는 큰 비판을 받았다.

그리고 이젠 감옥에 갈 위기에 놓였다. 전 여자친구인 해리엇 롭슨을 상대로 성폭행, 살해 협박을 했다는 혐의를 받아 법정에 섰다. 이는 큰 파장을 일으켰다. 맨유는 그린우드를 즉시 모든 계획에서 제외했다. 그린우드는 보석금을 내고 자택에 거주 중이지만 재판 결과에 따라 그린우드의 선수 생활 연장 여부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 선’은 최근 그린우드의 근황을 공개했다. 가족의 반려견이 집을 나갔고 반려견을 찾으러 그린우드가 바깥에 나왔다. 그런데 그린우드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맨유에서 뛰던 당시 탄탄하던 체격은 어디에도 없었다. 근육이 모두 빠진 모습이었다. 그저 평범한 잉글랜드 대학생 한 명이 서 있었다.

‘더 선’은 “그린우드와 그의 가족은 경찰이 결정을 내리기를 기다리고 있으며 혐의가 없다고 결론이 나면 선수 커리어를 계속 이어갈 수 있다. 그린우드는 맨유와 후원사인 나이키로부터 모든 지원이 끊겼고 맨유 선수들도 SNS에서 그린우드를 언팔했다”라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35
여실히 드러난 3선 문제...맨유, 프레드-맥토미니론 안된다 극혐
22-08-08 01:02
16734
맨유는 개막전부터 삽푸네 음바페
22-08-07 23:44
16733
‘SON·토트넘 최악이야’… 손흥민과 지독하게 얽히고설켰다 미니언즈
22-08-07 22:16
VIEW
'맨유서 제명' 그린우드, '충격' 근황 공개...'근육 모두 빠진 일반인' 물음표
22-08-07 20:08
16731
‘볼볼볼볼볼볼볼볼볼볼’ 1차지명의 10연속 볼, 0이닝 3사사구→밀어내기 2실점 ‘충격’ 조현
22-08-07 06:27
16730
'이재성 선발' 마인츠, 보훔 원정 2-1 승리. 오니시워 멀티골 앗살라
22-08-07 04:19
16729
'1G 1AS 맹활약' 클루셉스키, "팀의 경기 방식이 너무 좋다" 닥터최
22-08-07 02:47
16728
'손흥민 1호 도움+자책골 행운' 토트넘, 사우스햄튼 4-1 제압... 개막전 승리 찌끄레기
22-08-07 01:30
16727
'교체출전' 누녜스, EPL 데뷔전서 1골 1AS 맹활약…리버풀, 풀럼과 2-2 무승부 6시내고환
22-08-06 23:49
16726
'메가트윈스포 폭발→13안타 12득점' LG, 키움 꺾고 하루만에 2위 복귀 뉴스보이
22-08-06 21:45
16725
흐름은 끊는게 아닌데 간빠이
22-08-06 20:07
16724
호날두와 기싸움에서 밀린 텐 하흐 감독 “호날두 있어서 정말 행복해”...개막전 선발출전 예고 순대국
22-08-06 07:45
16723
‘마르티넬리-사카 연속골’ 아스널, 팰리스전 2-0 진땀승...‘개막전 무실점’ 픽도리
22-08-06 06:10
16722
맨유, 개막전 전문 공격수가 없다…마샬까지 경미한 햄스트링 부상 질주머신
22-08-06 03:45
16721
'맨유 임대 전설' 라르손 子, 샬케 이적...이동경과 호흡 기대 소주반샷
22-08-06 02:05
16720
이게 무슨일...토트넘, EPL 두 번째로 '돈 펑펑' 원빈해설위원
22-08-06 00:34
16719
이미 눈 밖에 났다…방출 명단 4인방, 안 팔려도 콘테 플랜에서 'OUT' 곰비서
22-08-05 22:58
16718
'조규성 1골-2도움 맹활약' 김천, 성남에 4-1 완승 '연승 저지' 가습기
22-08-05 21:27
16717
쓱 마핸 나온나 극혐
22-08-05 20:07
16716
호날두 옹호한 '1022억 수비수'…"성품 훌륭한 베테랑" 가츠동
22-08-05 18:42
16715
일년 사이 940억→200억 '급감'…리옹 떠나 '승격팀' 이적 유력 이영자
22-08-05 17:52
16714
정민철 단장도 보러 왔는데…고교 최대어, 0.1이닝 4사구 4개 주고 강판 [춘추 현장] 소주반샷
22-08-05 16:42
16713
SON이 3티어라니… 제수스 아래·11~19골 예상 해골
22-08-05 14:45
16712
캐나다 못 왔던 '도루왕'의 토론토행, 결국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손예진
22-08-05 1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