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볼볼볼볼볼볼볼볼볼’ 1차지명의 10연속 볼, 0이닝 3사사구→밀어내기 2실점 ‘충격’

135 0 0 2022-08-07 06:27: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볼볼볼死구, 볼볼볼볼, 볼死구'

키움 히어로즈의 박주성(22)이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올 시즌 최악의 투구로 고개 숙였다. 2019년 1차 지명으로 키움에 입단한 우완 투수 박주성은 올해로 입단 4년차, 아직까지 잠재력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2019년 4경기(4이닝 6실점), 2020년 3경기(2이닝 1실점)에 등판했고, 지난해는 13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4.91(18⅓이닝 11실점 10자책)을 기록했다.

올해는 4월에 3경기에 등판하고, 5월에 7경기에 출장했다. 5월 15일 KT전에서 1이닝 무실점 구원승으로 프로 데뷔 첫 승을 기록했다. 당시 연장 10회말 2루타와 볼넷 2개로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끝내기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고, 연장 11회초 5-1로 승리하면서 승리 투수가 됐다. 이후 5월 21일 2군에 내려갔다가 7월 28일 1군 엔트리에 복귀했다. 6일 LG전이 복귀 후 첫 등판이었다.

키움 선발 한현희가 4회 문보경에게 솔로 홈런을 맞으며 2-5로 끌려갔다. 유강남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았으나, 홍창기의 땅볼 타구를 잡은 2루수 김혜성의 뛰어난 상황 판단과 정확한 3루 송구로 2루 주자를 협살에 몰아 태그아웃시켰다. 2사 1루에서 김현수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키움 벤치는 투구 수 80개가 된 한현희를 교체했다. 

박주성이 2사 1,2루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키움 벤치는 1아웃을 잡고 이닝을 끝내주기를 기대했다. 첫 타자는 4번타자 채은성. 박주성은 슬라이더와 직구를 번갈아 던지다 3볼에서 4구째 왼쪽 팔에 맞는 사구가 됐다. 2사 만루. 

오지환 상대로 직구 4개를 연속 던졌으나 모두 볼이 됐다. 공이 위아래로 스트라이크존을 한참 벗어났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내줬다. 다음에는 이재원. 초구 몸쪽 높은 볼에 이어 2구째도 몸쪽으로 던졌으나 왼쪽 어깨를 맞고 말았다. 밀어내기 사구. 

박주성은 3명의 타자 상대로 공 10개를 던졌는데 모두 볼이었다. 사구-4구-사구, 밀어내기로만 2점(한현희의 책임 실점)을 내주고 김성진으로 교체했다. 

박주성은 5월 18일 NC전 이후 80일 만에 1군 마운드 등판, 무척 오랜만에 1군 경기에 나섰다. 또 위기 상황에서 중심 타선이라 부담감은 있었다. 그러나 영점이 전혀 잡히지 않고 공이 날렸다. 2-5에서 추격조로 기용됐으나, 2점을 내주면서 점수 차는 벌어졌다. 키움은 경기 중반 분위기를 완전히 넘겨주고 추격 흐름을 다시 가져오기 힘들었다.  

키움 투수진은 이날 11개의 사사구를 남발하며 흔들렸다. 선발 한현희도 1회에만 사사구 4개를 허용하고 밀어내기 사구도 내줬다. 13피안타와 함께 12점을 내주며 대패, 하루 만에 3위로 밀려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37
‘EPL 데뷔전에서 멀티골 폭발’ 홀란드, BBC 최고평점과 MOM까지 싹쓸이 아이언맨
22-08-08 04:02
16736
"나 내보내 줘" 첼시 원클럽맨, 구단에 공식적으로 '이적 요청' 가습기
22-08-08 02:18
16735
여실히 드러난 3선 문제...맨유, 프레드-맥토미니론 안된다 극혐
22-08-08 01:02
16734
맨유는 개막전부터 삽푸네 음바페
22-08-07 23:44
16733
‘SON·토트넘 최악이야’… 손흥민과 지독하게 얽히고설켰다 미니언즈
22-08-07 22:16
16732
'맨유서 제명' 그린우드, '충격' 근황 공개...'근육 모두 빠진 일반인' 물음표
22-08-07 20:08
VIEW
‘볼볼볼볼볼볼볼볼볼볼’ 1차지명의 10연속 볼, 0이닝 3사사구→밀어내기 2실점 ‘충격’ 조현
22-08-07 06:27
16730
'이재성 선발' 마인츠, 보훔 원정 2-1 승리. 오니시워 멀티골 앗살라
22-08-07 04:19
16729
'1G 1AS 맹활약' 클루셉스키, "팀의 경기 방식이 너무 좋다" 닥터최
22-08-07 02:47
16728
'손흥민 1호 도움+자책골 행운' 토트넘, 사우스햄튼 4-1 제압... 개막전 승리 찌끄레기
22-08-07 01:30
16727
'교체출전' 누녜스, EPL 데뷔전서 1골 1AS 맹활약…리버풀, 풀럼과 2-2 무승부 6시내고환
22-08-06 23:49
16726
'메가트윈스포 폭발→13안타 12득점' LG, 키움 꺾고 하루만에 2위 복귀 뉴스보이
22-08-06 21:45
16725
흐름은 끊는게 아닌데 간빠이
22-08-06 20:07
16724
호날두와 기싸움에서 밀린 텐 하흐 감독 “호날두 있어서 정말 행복해”...개막전 선발출전 예고 순대국
22-08-06 07:45
16723
‘마르티넬리-사카 연속골’ 아스널, 팰리스전 2-0 진땀승...‘개막전 무실점’ 픽도리
22-08-06 06:10
16722
맨유, 개막전 전문 공격수가 없다…마샬까지 경미한 햄스트링 부상 질주머신
22-08-06 03:45
16721
'맨유 임대 전설' 라르손 子, 샬케 이적...이동경과 호흡 기대 소주반샷
22-08-06 02:05
16720
이게 무슨일...토트넘, EPL 두 번째로 '돈 펑펑' 원빈해설위원
22-08-06 00:34
16719
이미 눈 밖에 났다…방출 명단 4인방, 안 팔려도 콘테 플랜에서 'OUT' 곰비서
22-08-05 22:58
16718
'조규성 1골-2도움 맹활약' 김천, 성남에 4-1 완승 '연승 저지' 가습기
22-08-05 21:27
16717
쓱 마핸 나온나 극혐
22-08-05 20:07
16716
호날두 옹호한 '1022억 수비수'…"성품 훌륭한 베테랑" 가츠동
22-08-05 18:42
16715
일년 사이 940억→200억 '급감'…리옹 떠나 '승격팀' 이적 유력 이영자
22-08-05 17:52
16714
정민철 단장도 보러 왔는데…고교 최대어, 0.1이닝 4사구 4개 주고 강판 [춘추 현장] 소주반샷
22-08-05 1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