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안쓸거면 왜 영입했어?' 유일한 외면 22세 '비운의 방출' 가능성

103 0 0 2022-08-08 11:52: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드 스펜스(오른쪽). /AFPBBNews=뉴스1교체 카드가 5장이나 있었지만 끝내 제드 스펜스(22)의 이름은 없었다. 앞서 현지에서는 스펜스만 콕 짚어 팀을 떠날 가능성을 제기했는데, 개막전부터 안토니오 콘테(53) 감독의 외면을 받은 것이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6일(한국시간) "제드 스펜스가 곧 토트넘을 떠날 지도 모른다. 가브리엘 아그본라허(36)에 따르면 오는 2023년에 토트넘이 임대로 떠나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올 시즌 폭풍 영입의 중심에 있었던 토트넘이 베일을 벗었다. 출발도 좋았다.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4-1로 격파하며 안정적인 전력을 과시했다.

다만 눈에 띄는 점이 있었다. 콘테 감독이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했던 얼굴을 단 한 명도 선발로 내보내지 않았다는 것이다.

토트넘은 올 여름 이반 페리시치, 프레이저 포스터, 이브 비수마, 히샬리송, 클레망 랑글레에 이어 스펜스까지 총 6명을 차례로 영입했다.

이들 중 페리시치가 후반 21분 세세뇽 대신 교체로 투입, 가장 먼저 토트넘 데뷔전을 치렀다. 이어 랑글레와 루카스 모우라가 후반 41분, 비수마가 42분, 도허티가 43분에 각각 교체로 출전했다. 반면 포스터와 산체스, 살바티에라, 그리고 스펜스는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결국 골키퍼를 맡고 있는 포스터를 제외하면 영입 6인방 중에서 유일하게 스펜스만 콘테의 외면을 받은 셈이다.

스펜스는 풀럼 FC 유스 출신이다. 순간 스피드도 빠르고 투쟁심도 좋은 편이다. 2018년 미들즈브러 FC에 입단해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어 2021~22 시즌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임대로 뛰었던 스펜스는 올 여름 토트넘에 입성했다.

아그본라허는 "스펜스가 콘테 감독으로부터 출전 기회를 얻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펜스는 콘테 감독 본인이 아닌 토트넘 클럽이 원했던 선수였다. 콘테 감독 역시 향후 팀에 중요한 자원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계약을 승인했다고 한다.

아그본라허는 "축구 클럽에서 흔하게 있는 일"이라면서 "과거 토트넘은 카일 워커와 카일 노턴을 영입했다. 이는 당시 감독이 원했던 영입이 아닌, 구단의 결정이었다. 결국 그들은 구단의 큰 자산이 됐다. 클럽은 선수들이 젊을 때 자산이 될 거라 판단하고 장기 계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펜스에 대해 "아마 올 시즌에는 상황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며 "내년 1월에 임대를 떠나 챔피언십리그에서 다시 플레이를 펼칠 것이다.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일단 카라바오컵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야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펜스는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오른쪽 풀백으로 뛰며 팀의 1부리그 승격에 일조했다. 다만 토트넘에서는 포지션 경쟁자인 에메르송 로얄과 맷 도허티, 루카스 모우라 등을 꺾어야 주전을 차지할 수 있을 전망. 그는 앞서 풋볼런던과 인터뷰에서 '콘테 감독의 가르침'과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토트넘에 온 이유라고 언급했다. 과연 그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61
"날 놀라게 만든 선수"...김민재 향한 칭찬 릴레이 애플
22-08-09 14:38
16760
"손흥민-케인만큼 중요해"…7호 영입에 '눈길' 오타쿠
22-08-09 13:49
16759
"턴 X같이 하네"...'최악' 맨유 중원에 레전드 '극대노' 호랑이
22-08-09 12:02
16758
손흥민도 놀란 '절친' 히샤를리송의 기량... "믿을 수 없는 선수" 손나은
22-08-09 11:24
16757
'최대 수억' 롤렉스 시계 선물한 EPL 선수... 받은 팬도 '충격' 가습기
22-08-09 10:32
16756
자존심 구긴 '1600억' 공격수…"홀란드보다 두 배 비싼 거 맞아?" 미니언즈
22-08-09 09:15
16755
'충격…' 메시, 2023년 바르셀로나 복귀 협상 치타
22-08-09 06:25
16754
한화에 희망 보인다고? 후반기 성적에 속지 마라, FA 보강 반드시 필요하다 불쌍한영자
22-08-09 04:03
16753
맨유 망신 2연타...'홀란드 후계자' 라이프치히 이적 선택 장그래
22-08-09 02:29
16752
미국으로 떠난 레알 먹튀, MLS에서 메시 놀이 떨어진원숭이
22-08-09 01:06
16751
알았다고!' 1억 파운드 사나이, 펩 지시에 심기 불편 표출 정해인
22-08-08 23:43
16750
롯데 퇴출→마이너 생활→KBO 구단 관심… 극강의 수비수, 다시 한국 올 수 있을까 이영자
22-08-08 22:04
16749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자격정지 1년6개월 징계 장사꾼
22-08-08 20:51
16748
김민재 대신 데려왔는데'...22살 CB, 자책골로 최악의 데뷔전 원빈해설위원
22-08-08 20:07
16747
[바코 인사이드] 로데릭 하니발, 외국 선수 원조 전천후 스윙맨 타짜신정환
22-08-08 17:57
16746
올만에 삼국지 ㅎㅎ 가터벨트
22-08-08 16:26
16745
"PK 아닌 게 다행"…맨유 '900억' 수비수, 데뷔전 '평점 5' 굴욕 순대국
22-08-08 16:04
16744
'잘 팔았다' 첼시, 베르너 이적료 '465억'...계약 합의 완료 질주머신
22-08-08 15:36
16743
피츠버그 박효준, 2타점으로 '타격감 조율' 곰비서
22-08-08 14:01
16742
EPL 수비수들 비상 경보…'2부리그 레반도프스키', EPL에 떴다 철구
22-08-08 13:09
16741
"토트넘 배제는 어리석은 짓"…우승 후보로 급부상 애플
22-08-08 12:54
VIEW
'콘테 안쓸거면 왜 영입했어?' 유일한 외면 22세 '비운의 방출' 가능성 미니언즈
22-08-08 11:52
16739
‘괴물 맞네’ 홀란드, 첫 경기부터 멀티골…득점왕모드 본격가동 크롬
22-08-08 09:32
16738
'AL 최다 피홈런' 1701억 에이스 어쩌나...“류현진 부상&기쿠치 부진, 잘해야 한다” 손나은
22-08-08 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