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대신 데려왔는데'...22살 CB, 자책골로 최악의 데뷔전

163 0 0 2022-08-08 20:07: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재(나폴리) 대신 데려왔는데 자책골을 넣고 팀을 패배로 이끌었다. 아르투르 테아테(스타드 렌)가 역적이 되고 말았다.

렌은 8일 오전 0시 5분(한국시간) 프랑스 리그1 1라운드 경기에서 로리앙에 0-1로 패배했다. 테아테가 후반전 ‘환상적인’ 자책골을 기록하며 개막전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벨기에 출신인 테아테는 올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볼로냐를 떠나 렌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료는 2,000만 유로(약 265억원). 애초 렌은 김민재 영입에 근접했지만 잠깐 고민하는 사이 나폴리에 뺏기고 말았다. 결국 렌은 볼로냐로부터 테아테를, 토트넘 홋스퍼로부터 조 로든을 데리고 왔다.

테아테는 로리앙과의 1라운드에 나섰다. 22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준수한 활약을 보여줬기에 렌은 테아테의 능력에 기대를 걸고 있었다. 하지만 후반 19분 그 기대는 물거품이 됐다.

로리앙이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테아테가 걷어낸다는 것이 자책골로 연결하고 말았다. 골키퍼가 손도 쓸 수 없을 정도로 정교한 궤적이었다. 어이없는 자책골로 렌은 한순간에 무너졌고 결국 0-1로 패배하고 말았다. 김민재 영입을 잠깐 고민했던 때를 두고두고 후회하는 순간이었다.

벨기에 매체 ‘스포르자’는 “테아테는 2,000만 유로로 렌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역사상 가장 비싼 벨기에 수비수가 됐다. 테아테 정도면 프랑스 클럽에서 수비적으로 안정성을 보여야 한다. 하지만 안타까운 자책골을 터뜨렸다”라고 아쉬워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62
자책골 유도에 득점까지 도왔는데…"토트넘, 제안 받아들인다" 철구
22-08-09 15:20
16761
"날 놀라게 만든 선수"...김민재 향한 칭찬 릴레이 애플
22-08-09 14:38
16760
"손흥민-케인만큼 중요해"…7호 영입에 '눈길' 오타쿠
22-08-09 13:49
16759
"턴 X같이 하네"...'최악' 맨유 중원에 레전드 '극대노' 호랑이
22-08-09 12:02
16758
손흥민도 놀란 '절친' 히샤를리송의 기량... "믿을 수 없는 선수" 손나은
22-08-09 11:24
16757
'최대 수억' 롤렉스 시계 선물한 EPL 선수... 받은 팬도 '충격' 가습기
22-08-09 10:32
16756
자존심 구긴 '1600억' 공격수…"홀란드보다 두 배 비싼 거 맞아?" 미니언즈
22-08-09 09:15
16755
'충격…' 메시, 2023년 바르셀로나 복귀 협상 치타
22-08-09 06:25
16754
한화에 희망 보인다고? 후반기 성적에 속지 마라, FA 보강 반드시 필요하다 불쌍한영자
22-08-09 04:03
16753
맨유 망신 2연타...'홀란드 후계자' 라이프치히 이적 선택 장그래
22-08-09 02:29
16752
미국으로 떠난 레알 먹튀, MLS에서 메시 놀이 떨어진원숭이
22-08-09 01:06
16751
알았다고!' 1억 파운드 사나이, 펩 지시에 심기 불편 표출 정해인
22-08-08 23:43
16750
롯데 퇴출→마이너 생활→KBO 구단 관심… 극강의 수비수, 다시 한국 올 수 있을까 이영자
22-08-08 22:04
16749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자격정지 1년6개월 징계 장사꾼
22-08-08 20:51
VIEW
김민재 대신 데려왔는데'...22살 CB, 자책골로 최악의 데뷔전 원빈해설위원
22-08-08 20:07
16747
[바코 인사이드] 로데릭 하니발, 외국 선수 원조 전천후 스윙맨 타짜신정환
22-08-08 17:57
16746
올만에 삼국지 ㅎㅎ 가터벨트
22-08-08 16:26
16745
"PK 아닌 게 다행"…맨유 '900억' 수비수, 데뷔전 '평점 5' 굴욕 순대국
22-08-08 16:04
16744
'잘 팔았다' 첼시, 베르너 이적료 '465억'...계약 합의 완료 질주머신
22-08-08 15:36
16743
피츠버그 박효준, 2타점으로 '타격감 조율' 곰비서
22-08-08 14:01
16742
EPL 수비수들 비상 경보…'2부리그 레반도프스키', EPL에 떴다 철구
22-08-08 13:09
16741
"토트넘 배제는 어리석은 짓"…우승 후보로 급부상 애플
22-08-08 12:54
16740
'콘테 안쓸거면 왜 영입했어?' 유일한 외면 22세 '비운의 방출' 가능성 미니언즈
22-08-08 11:52
16739
‘괴물 맞네’ 홀란드, 첫 경기부터 멀티골…득점왕모드 본격가동 크롬
22-08-08 0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