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퇴출→마이너 생활→KBO 구단 관심… 극강의 수비수, 다시 한국 올 수 있을까

175 0 0 2022-08-08 22:04: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2년간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뛴 내야수 딕슨 마차도(30)는 험난한 2022년 시즌을 보내고 있다. 롯데를 떠난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메이저리그 콜업을 노렸고, 실제 그 꿈을 이루기도 했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로스터 붙박이로 가기는 힘겨운 양상이다.

샌프란시스코는 7일(한국시간) 마차도를 양도지명(DFA)했다. 마차도는 근래 들어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고 8월 1일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서 감격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을 치르기도 했다. 다만 5경기에서 타율 0.200의 성적을 남기고 다소 허무하게 다시 팀을 떠난다.

사실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기는 했다. 샌프란시스코가 마차도를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등록한 건 브랜든 크로프드의 이탈 때문이었다. 그런 크로포드가 돌아왔으니 더 이상 마차도를 로스터에 남길 이유가 없었다. 말 그대로 '파트 타임' 메이저리거의 신분이었던 마차도는 이 기간에도 아주 강렬한 인상은 남기지 못한 채 이제 새 팀을 구하게 됐다.

선수라면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게 꿈이고, 마차도 또한 올해 상당 기간을 그 꿈을 위해 버텼다. 그러나 이것이 냉정한 현실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KBO리그에서 최정상급 수비수였지만 메이저리그에는 더 좋은 수비수들이 있다. 여기에 마차도의 공격력 사이즈는 언제나 그랬듯 거창한 평가를 받은 적이 없었다.

그런 마차도가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 도전할지, 혹은 한국이나 다른 나라의 오퍼가 오면 이 손을 잡을지도 흥미로워졌다. 기본적으로 좋은 조건이 온다면 후자를 선택할 여지가 충분하다는 게 현시점에서의 모범 답안이다. 이미 한 차례 한국에 와 좋은 기억을 쌓았고, 이제 30대에 접어든 상황에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시각을 바꾸기는 역부족이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대체 외국인 선수 시장에서 적잖은 관심을 받았던 마차도다. 최소 두 개 구단 정도가 마차도의 상태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차도 또한 한국행 자체에는 큰 거부감이 없었다는 게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들의 공통된 증언이다.

다만 비자 만료 문제 등 몇몇 걸림돌이 있어 최종적인 오퍼까지 이어지지는 않았고, 마차도 또한 일단 미국에서 조금 더 도전해보는 것을 선택했다. 내년 외국인 선수 상황을 속단할 수는 없지만, 만약 내야수를 찾는 팀이 있다면 이미 한국에서 기량이 어느 정도 검증된 마차도가 최상위 리스트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72
이현주, 뮌헨 완전 이적 확정…역대 두 번째 한국인 정해인
22-08-10 02:42
16771
이렇게 빨랐어? '팬들도 깜짝'... 바르사 MF 충격 스피드, 공격수도 이겼다 해적
22-08-10 01:57
16770
'888억짜리 재판' 바우어, 그 앞에 놓인 3가지 선택지 순대국
22-08-09 23:40
16769
게데스 합류해도…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라인업 공개 조현
22-08-09 22:48
16768
결국 매과이어 제친다, 레스터 또 쾌재.... 1,340억에 첼시 앗살라
22-08-09 21:55
16767
정찬성, 폭우에 속수무책 당해 “체육관 당분간 닫는다” 찌끄레기
22-08-09 21:05
16766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6시내고환
22-08-09 20:11
16765
바르셀로나 "데용 계약 범죄 발견"…무효 소송 준비 장사꾼
22-08-09 18:10
16764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원빈해설위원
22-08-09 17:08
16763
[LCK] T1, 팬들에게 선수단과의 직접적인 접촉 자제 요청 질주머신
22-08-09 16:17
16762
자책골 유도에 득점까지 도왔는데…"토트넘, 제안 받아들인다" 철구
22-08-09 15:20
16761
"날 놀라게 만든 선수"...김민재 향한 칭찬 릴레이 애플
22-08-09 14:38
16760
"손흥민-케인만큼 중요해"…7호 영입에 '눈길' 오타쿠
22-08-09 13:49
16759
"턴 X같이 하네"...'최악' 맨유 중원에 레전드 '극대노' 호랑이
22-08-09 12:02
16758
손흥민도 놀란 '절친' 히샤를리송의 기량... "믿을 수 없는 선수" 손나은
22-08-09 11:24
16757
'최대 수억' 롤렉스 시계 선물한 EPL 선수... 받은 팬도 '충격' 가습기
22-08-09 10:32
16756
자존심 구긴 '1600억' 공격수…"홀란드보다 두 배 비싼 거 맞아?" 미니언즈
22-08-09 09:15
16755
'충격…' 메시, 2023년 바르셀로나 복귀 협상 치타
22-08-09 06:25
16754
한화에 희망 보인다고? 후반기 성적에 속지 마라, FA 보강 반드시 필요하다 불쌍한영자
22-08-09 04:03
16753
맨유 망신 2연타...'홀란드 후계자' 라이프치히 이적 선택 장그래
22-08-09 02:29
16752
미국으로 떠난 레알 먹튀, MLS에서 메시 놀이 떨어진원숭이
22-08-09 01:06
16751
알았다고!' 1억 파운드 사나이, 펩 지시에 심기 불편 표출 정해인
22-08-08 23:43
VIEW
롯데 퇴출→마이너 생활→KBO 구단 관심… 극강의 수비수, 다시 한국 올 수 있을까 이영자
22-08-08 22:04
16749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자격정지 1년6개월 징계 장사꾼
22-08-08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