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126 0 0 2022-08-09 20:11: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2017년 두산과 한화는 트레이드 한 건을 성공 시켰다.


당시 한화 단장이던 박종훈 단장은 "두산이 정말 큰 결심을 내려줬다. 두산이 받아줄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던 트레이드가 성사 됐다. 우리를 한 번 크게 도와줬다고 생각한다.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감격했었다.

그러나 두산도 계산기를 두드리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당시 두산 관계자는 "우리가 오랜 기간 동안 눈여겨 보고 있던 선수다. 우타 거포로 성장할 가능성이 큰 선수다. 손해보는 트레이드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었다.

시간이 흘러 트레이드의 성패는 확실하게 갈리고 있다.

당시 한화로 건너 온 선수는 포수 최재훈이었다. 양의지 박세혁에 가려 있어 그렇지 가능성을 크게 인정 받았던 선수다.

그리고 실제 주전 포수로 자리 잡은 뒤 무서운 기세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엔 한화와 무려 5년 54억의 대박 FA 계약을 성사 시켰다. 올 시즌 성적은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여전히 팀의 주축 선수로 한화를 이끌고 있다.

반면 두산으로 건너왔던 신성현(32)은 아직도 유망주에 머물러 있다.

2군에선 타격왕을 차지하는 등 더 이상 보여줄 것이 없는 활약을 하고 있다. 하지만 1군에선 좀처럼 자신의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내야에서 외야까지 수비 범위를 넓혀 봤지만 그 어느 곳에서도 정착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엔 방출 직전까지 몰리기도 했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신성현의 활용 범위가 대단히 좁다는 것을 감추지 않고 있다.

김 감독은 "수비에서도 확실하게 자리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수비에서 강점도 찾기 힘들다. 공격도 애매하다. 믿고 맡길 수 있는 타격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1군에선 확실하게 자리가 없다고 봐야 한다. 확실한 자기 무기가 필요한데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 마디로 '계륵'이 됐다는 뜻이다. 수비에서 확실한 장점을 보이지 못해 대수비로도 쓰기 어렵고 타격 능력은 1군에서 통할 수준이 아니라는 것만 확인 시키고 있다.

2군에서 좋은 보고가 올라와 1군에 불러 올리면 그 기량이 나오지 않아 딱히 쓸 자리가 애매한 선수가 되고 말았다.

신성현은 분명 재능을 인정 받았던 선수다.

일본 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에서 4라운드에 지명을 받은 경험이 있는 선수다. 두산도 주축이 될 수 있는 포수를 선뜻 내주며 영입했을 정도로 기대를 많이 했었다.

하지만 1군의 벽은 높기만 했다. 1군에만 올라오면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한 채 씁쓸히 짐을 챙겨야 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이제 신성현에게 남은 시간은 그리 많아 보이지 않는다. 1군에서 확실한 임팩트를 남기기 전에는 기회를 노리는 것에도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신성현이 두산 이적 후 기록한 타율은 0.161에 불과하다.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받았던 그 잠재력은 언제쯤 폭발할 수 있을까. 현실은 '계륵'에 더 가깝다. 스스로 알을 깨고 나오는 수 밖에 없다. 심성현에게는 대단히 아까운 시간이 자꾸만 흘러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78
"중국 대표팀 가려 했다" EPL 공격수 고백 애플
22-08-10 13:34
16777
황희찬 팀 오퍼 거절... '펩 극찬' 포르투갈 스타, 리버풀만 원한다 오타쿠
22-08-10 12:55
16776
'득점왕' 손흥민, 홀란드 크게 앞섰다... FIFA23 능력치 전망 픽도리
22-08-10 11:33
16775
'누가 좀 데려가줘!' 아직까지 팀 못 구한 'FA 베스트 11' 극혐
22-08-10 10:06
16774
'경쟁 힘든데' 황의조, 무조건 울브스만...'곧 죽어도 EPL' 물음표
22-08-10 09:28
16773
자전거 사고로 손목 골절, 황당한 시즌 아웃…먹튀 전락한 에이스 타짜신정환
22-08-10 05:28
16772
이현주, 뮌헨 완전 이적 확정…역대 두 번째 한국인 정해인
22-08-10 02:42
16771
이렇게 빨랐어? '팬들도 깜짝'... 바르사 MF 충격 스피드, 공격수도 이겼다 해적
22-08-10 01:57
16770
'888억짜리 재판' 바우어, 그 앞에 놓인 3가지 선택지 순대국
22-08-09 23:40
16769
게데스 합류해도…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라인업 공개 조현
22-08-09 22:48
16768
결국 매과이어 제친다, 레스터 또 쾌재.... 1,340억에 첼시 앗살라
22-08-09 21:55
16767
정찬성, 폭우에 속수무책 당해 “체육관 당분간 닫는다” 찌끄레기
22-08-09 21:05
VIEW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6시내고환
22-08-09 20:11
16765
바르셀로나 "데용 계약 범죄 발견"…무효 소송 준비 장사꾼
22-08-09 18:10
16764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원빈해설위원
22-08-09 17:08
16763
[LCK] T1, 팬들에게 선수단과의 직접적인 접촉 자제 요청 질주머신
22-08-09 16:17
16762
자책골 유도에 득점까지 도왔는데…"토트넘, 제안 받아들인다" 철구
22-08-09 15:20
16761
"날 놀라게 만든 선수"...김민재 향한 칭찬 릴레이 애플
22-08-09 14:38
16760
"손흥민-케인만큼 중요해"…7호 영입에 '눈길' 오타쿠
22-08-09 13:49
16759
"턴 X같이 하네"...'최악' 맨유 중원에 레전드 '극대노' 호랑이
22-08-09 12:02
16758
손흥민도 놀란 '절친' 히샤를리송의 기량... "믿을 수 없는 선수" 손나은
22-08-09 11:24
16757
'최대 수억' 롤렉스 시계 선물한 EPL 선수... 받은 팬도 '충격' 가습기
22-08-09 10:32
16756
자존심 구긴 '1600억' 공격수…"홀란드보다 두 배 비싼 거 맞아?" 미니언즈
22-08-09 09:15
16755
'충격…' 메시, 2023년 바르셀로나 복귀 협상 치타
22-08-09 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