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뮌헨 완전 이적 확정…역대 두 번째 한국인

115 0 0 2022-08-10 02:42: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이에른 뮌헨이 한국인 유망주 이현주를 영입했다. 정우영에 이어 역대 두 번째 한국인 선수다.

바이에른 뮌헨은 9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유망주 이현주와 계약했다. 포항 스틸러스에서 1월에 1년 동안 임대 신분이었다. 바이에른 뮌헨은 2025년까지 완전 영입 제안을 했고,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바이에른 뮌헨 스포츠 디렉터는 "이현주는 지난 6개월 동안 우리에게 매우 좋은 인상을 남겼다. 스포츠적인 관점에서 이현주를 확신하고 있다. 그래서 조기에 영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고, 캠퍼스 매니저는 "이현주가 우리와 함께할 발전에 흥분된다"며 기대했다.

이현주는 2003년생으로 포항 스틸러스가 배출한 선수다. 포항 제철중, 제철고를 나와 포항 스틸러스에 우선 지명됐다. 공격형 미드필더, 윙어까지 모두 뛸 수 있다. 다재다능한 포지션에 바이에른 뮌헨이 손을 내밀었고 유럽에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역대 두 번째 한국인이다. 정우영이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했고 짧게 1군 무대를 밟기도 했다. 앞으로 이현주의 행보와 활약이 기대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85
또 한 명의 EPL리거가 탄생하나 군주
22-08-10 22:51
16784
4이닝 퍼펙트 SSG 질식 불펜, KT에 틈도 보이지 않았다. 4대2 승리. 김광현 146승, 선동열과 어깨를 나란히 장그래
22-08-10 21:39
16783
레알 '희대의 먹튀'답다... 이적 3년 만에 첫 결승전 출전 도전 타짜신정환
22-08-10 19:16
16782
"'자기만 생각' 호날두는 다른 선수와 달라"...1년 뛰어보고 바로 이해 정해인
22-08-10 18:22
16781
[KBL 구단별 보수 총액 3~4위 선수] 서울 SK, 버텨야 사는 남자들 장사꾼
22-08-10 17:11
16780
'전화 찬스' 은돔벨레 마음 굳혔다...감독과 통화에 프로젝트 확신 순대국
22-08-10 16:10
16779
"키 작으면 방출" 콘테, 프로젝트 핵심은 '높이'…토트넘 '자이언츠' 변신 원빈해설위원
22-08-10 14:49
16778
"중국 대표팀 가려 했다" EPL 공격수 고백 애플
22-08-10 13:34
16777
황희찬 팀 오퍼 거절... '펩 극찬' 포르투갈 스타, 리버풀만 원한다 오타쿠
22-08-10 12:55
16776
'득점왕' 손흥민, 홀란드 크게 앞섰다... FIFA23 능력치 전망 픽도리
22-08-10 11:33
16775
'누가 좀 데려가줘!' 아직까지 팀 못 구한 'FA 베스트 11' 극혐
22-08-10 10:06
16774
'경쟁 힘든데' 황의조, 무조건 울브스만...'곧 죽어도 EPL' 물음표
22-08-10 09:28
16773
자전거 사고로 손목 골절, 황당한 시즌 아웃…먹튀 전락한 에이스 타짜신정환
22-08-10 05:28
VIEW
이현주, 뮌헨 완전 이적 확정…역대 두 번째 한국인 정해인
22-08-10 02:42
16771
이렇게 빨랐어? '팬들도 깜짝'... 바르사 MF 충격 스피드, 공격수도 이겼다 해적
22-08-10 01:57
16770
'888억짜리 재판' 바우어, 그 앞에 놓인 3가지 선택지 순대국
22-08-09 23:40
16769
게데스 합류해도…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라인업 공개 조현
22-08-09 22:48
16768
결국 매과이어 제친다, 레스터 또 쾌재.... 1,340억에 첼시 앗살라
22-08-09 21:55
16767
정찬성, 폭우에 속수무책 당해 “체육관 당분간 닫는다” 찌끄레기
22-08-09 21:05
16766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6시내고환
22-08-09 20:11
16765
바르셀로나 "데용 계약 범죄 발견"…무효 소송 준비 장사꾼
22-08-09 18:10
16764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원빈해설위원
22-08-09 17:08
16763
[LCK] T1, 팬들에게 선수단과의 직접적인 접촉 자제 요청 질주머신
22-08-09 16:17
16762
자책골 유도에 득점까지 도왔는데…"토트넘, 제안 받아들인다" 철구
22-08-09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