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약스, 맨유에 이례적 공개 '격분'…"우리 감독, 공허함만 남았다"

103 0 0 2022-09-06 21:46: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AFC 아약스가 주축 선수들을 잃고 격분했다.

아약스 기술이사 게리 함스트라는 5일(한국 시간) 네덜란드 <데 텔레그라프>를 통해 공개적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비난했다. "맨유의 타이밍이 너무 나빴다. 아약스는 최고 수준의 선수들을 보낸 후 팀을 재건하느라 더없이 정신없는 이적시장 마감을 보냈다."

맨유에 핵심 선수 둘을 내준 아약스다. 리산드로 마르티네스·안토니가 적을 옮겼다. 맨유의 신임 감독, 에릭 텐 하흐가 아약스 지휘봉을 잡을 당시 지도했던 선수들이다.

함스트라는 "우리 감독에게 이런 공허함을 남기는 게 어려웠다. 우리는 항상 1군 선수들을 많이 잃는다. 완전히 다른 기대를 갖고 여름을 보냈다"라고 덧붙였다.

유소년 선수들을 세계 최고 선수들로 키워내는 구단이 바로 아약스다. 자국 리그 및 유럽 대항전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면서 매년 주요 선수들이 이탈한다. 마타이스 데 리흐트·프렌키 데 용·하킴 지예흐·누사이르 마즈라위, 그리고 마르티네스와 안토니까지 수없이 많은 선수가 최근 더 큰 리그로 나갔다.

팀이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좋은 활약을 하길 기대했던 팀이다. 하나 주축이었던 선수들이 빠지면서 좋은 성적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아약스는 이적시장 막바지 안토니를 맨유로 보내면서 지예흐 재영입을 고려했으나, 결국 성사되지 않았다. 마감 직전에 세비야 FC로부터 루카스 오캄포스를 임대 영입하는데 그쳤다.

하나 마르티네스 매각으로 5,500만 파운드(약 877억 원), 안토니 이적료로 8,500만 파운드(약 1,356억 원)를 벌어들였다. 천문학적 액수다.

함스트라 단장은 머쓱했는지 변명 아닌 변명을 했다. "아무도 우리 선수들이 그렇게 엄청난 금액으로 판매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을 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110
이게 인간의 회전수인가… LAD 차기 에이스, 수술 후 더 강해져 돌아왔다? 닥터최
22-09-06 22:44
VIEW
아약스, 맨유에 이례적 공개 '격분'…"우리 감독, 공허함만 남았다" 찌끄레기
22-09-06 21:46
17108
사비가 직접 잔류 밝혔는데 '대반전'…거액 제안받고 떠난다 불쌍한영자
22-09-06 20:59
17107
계산 끝낸 '나폴리 대장'… "EPL, 김민재에게 빠지면 최소 5,000만 유로부터 시작이야" 간빠이
22-09-06 19:46
17106
‘계약 조기 해지 가능’ 월클 공격수와 바르셀로나 간 비밀 계약 유출 박과장
22-09-06 17:04
17105
이강인 "잘생겼는데~"... 日쿠보 대표팀 유니폼 모델 '찐친 인증' 순대국
22-09-06 15:24
17104
"한 번 맨유는 영원한 맨유" 14년 생활 청산하며 '감동 작별사' 군주
22-09-06 13:14
17103
홀로 있는 'SON' 옆에 착...신입생이지만 어느새 '절친' 케미 애플
22-09-06 12:38
17102
4시간 33분 중단, 투수 10명 쓰고 7연승…'이치로 시대' 이후 21년 한풀이 도전 손나은
22-09-06 11:53
17101
최지만 결장 탬파베이, 보스턴에 역전승 크롬
22-09-06 10:00
17100
샌디에이고 마핸.오바 오늘강승 쏘쏘야
22-09-06 07:27
17099
양의지 유일한 S급 FA…100억원+α 예약 “팀을 바꿀 수 있는 포수” 정해인
22-09-06 06:52
17098
잘 치고 잘 던지고...토론토, 볼티모어에 7-3 역전승 홍보도배
22-09-06 05:40
17097
2승5패 그 후, 드디어 큰 형님이 온다… 몰려오는 LG, SSG 1위 싸움 종지부 찍나 곰비서
22-09-06 04:23
17096
리버풀 이적 MF 알고보니 '사고뭉치'→음주운전에 훈련거부까지... 철구
22-09-06 03:05
17095
피츠버그 박효준, 시즌 10호 홈런 포함 4타점 애플
22-09-06 02:07
17094
히샬리송, 경기 직후 콘테 아닌 상대 감독에게 달려가 포옹...이유는? 오타쿠
22-09-06 00:31
17093
맨유가 너무 좋아...'엠블럼 키스' 데뷔전 데뷔골→훈련복 외출까지 '완벽' 호랑이
22-09-05 23:20
17092
서울 이랜드, '태풍 혈투' 속에 경남 2-1 격파...'8위+2연승' 손나은
22-09-05 21:46
17091
지성아, 행정가 꼭 해야겠어?" 이영표·반 데 사르의 반대에도... 아이언맨
22-09-05 20:38
17090
"김민재=킴콩" 伊 만화가, 라치오전 활약에 작품으로 군주
22-09-05 17:41
17089
"고영표는 절대 안 간대요" 선발부자 KT, 포스트시즌 마운드 더 높아진다 원빈해설위원
22-09-05 16:56
17088
'그래, 우리 성공한거야!'...아약스→맨유 '영혼의 듀오' 감격 투샷 질주머신
22-09-05 15:04
17087
콘테의 눈은 정확했다...'토트넘 초신성' 세리에 폭격 스타트 소주반샷
22-09-05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