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반도프스키 1골 1도움’ 바르셀로나, 카디스전 4-0 격파...‘6G 무패 행진’

121 0 0 2022-09-11 05:02: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가 카디스를 상대로 리그 5경기 무패 행진에 도전한다.

바르셀로나는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안달루시아 카디스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누에보 미란디야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스페인 라 리가 5라운드’ 카디스전에서 4-0 승리를 거뒀다.

카디스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루카스 페레스, 브라이언 오캄포-루벤 소브리노-이반 알레호, 페데 산 에메테리오-알렉스 페르난데스, 알폰소 에스피노-마마두 음바에-루이스 에르난데스-호세바 잘두아, 예레미아스 레데스마가 출전했다.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페란 토레스-멤피스 데파이-하피냐, 파블로 가비-세르히오 부스케츠-프렝키 더 용, 알레한드로 발데-제라르드 피케-로날드 아라우호-엑토르 벨레린, 마크 안드레 테어 슈테겐이 이름을 올렸다.

바르셀로나가 흐름을 잡았다. 전반 9분 박스 앞쪽에서 하피냐가 왼발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맞췄다. 이어 흐른 볼을 페란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바르셀로나가 공세를 유지했다.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벨레린의 크로스를 쿤데가 헤딩을 내줬고, 골문 앞 데파이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후반전 바르셀로나가 침묵을 깨트렸다. 후반 9분 우측면을 파고든 가비가 컷백 패스를 내줬고, 골키퍼 맞고 흐른 볼을 침투하던 더 용이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양 팀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바르셀로나는 우스망 뎀벨레, 페드리,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후반 10분)를, 카디스는 토마스 알라르콘, 테오 봉곤다(후반 14분)를 투입했다.

바르셀로나가 격차를 벌렸다. 후반 19분 역습 상황에서 하피냐의 컷백 패스가 골키퍼 선방 맞고 흐르자 달려오던 레반도프스키가 몸을 던지며 추가 득점을 터트렸다.

이어 다시 한번 두 팀은 변화를 시도했다. 카디스는 알바로 네그레도, 아워 마빌, 루벤 알카라스(후반 26분)를, 바르셀로나는 안수 파티(후반 27분), 마르코스 알론소(후반 32분)를 투입했다.

경기 막판에는 관중석의 응급 상황이 발생해 잠시 중단됐다. 의료진들이 관중석으로 투입되며 치료가 이어졌고 경기는 오전 4시 5분경 재개됐다.

경기가 재개된 가운데 카디스는 만회 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높은 라인을 유지하며 공격을 전개했다. 그러나 후반 40분 바르셀로나의 역습에 당하며 파티에게 세 번째 실점을 내줬다.

이후 후바 추가 시간에는 우측면에서 볼을 잡은 뎀벨레가 드리블 돌파 후 박스 앞쪽에서 오른발로 슈팅을 가져가며 네 번째 득점에 성공, 경기는 4-0으로 종료되며 바르셀로나가 승점 3점을 추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169
상승세에도 고민 많은 김종국 감독 간빠이
22-09-11 17:58
17168
'432일' 만에 '112승' 투수의 복귀...LG 가을야구 등판 가능할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11 16:48
17167
실시간 1위 이정후를 타격 2위로 끌어내린 ‘우익수 땅볼’ 타짜신정환
22-09-11 15:22
17166
음주운전 퇴출 쿠니모토, “유럽서 뛰는 꿈 이뤄 기뻐” 반성× 홍보도배
22-09-11 14:50
17165
레알 당장 1월 '1600억 사나이' 노린다... 35골 몰아친 폭격기 장사꾼
22-09-11 13:26
17164
그는 진심이었다…'드림 클럽' 합류 위해 제안도 거절+임금 삭감까지 애플
22-09-11 12:15
17163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호랑이
22-09-11 11:51
17162
“SSG보다 낫다”…LG 대역전 우승 충분히 가능→전력 대등, 멘탈 우위 물음표
22-09-11 10:30
17161
‘155km’ 1차지명 투수, 6년째 방황 어쩌나…2군에서도 ERA 18점대 크롬
22-09-11 08:56
17160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손나은
22-09-11 06:26
VIEW
‘레반도프스키 1골 1도움’ 바르셀로나, 카디스전 4-0 격파...‘6G 무패 행진’ 아이언맨
22-09-11 05:02
17158
맨유 신입생, 호날두에게 푹 빠졌다..."말로 설명할 수 없는 존재" 가습기
22-09-11 03:45
17157
‘이재성 29분+해크 퇴장’ 10명 뛴 마인츠, 호펜하임전 1-4 완패 음바페
22-09-11 02:03
17156
뮌헨 무? 미니언즈
22-09-11 00:54
17155
황의조 EPL 고집에 눈물..."비싼 만큼 확신 있었다" 물음표
22-09-10 22:47
17154
토트넘 '경이로운 영입' 극찬... 몸값 800억 선수로 컸다 조현
22-09-10 21:41
17153
삼성 팬들이 기다리는 슈퍼루키, 10일 고양전서 4타수 무안타…퓨처스 최근 5G '0.176' 닥터최
22-09-10 20:12
17152
'한국 왔던' 제주스, 브라질 국대 탈락 '충격'…아스날 전원 제외 찌끄레기
22-09-10 07:00
17151
"280억 절약하고 영입!"...'가성비 갑' 김민재 동료에 나폴리는 흐뭇 6시내고환
22-09-10 05:24
17150
"텐 하흐가 730억 날렸다는 걸 인정했다"...벤치 착석도 실패 뉴스보이
22-09-10 03:40
17149
1경기 뛰고 결별...첼시 신입생, ‘떠난 사람이고 새 감독 밑에서 최선’ 불쌍한영자
22-09-10 02:34
17148
'토트넘 VS 맨시티 등' EPL 주말 경기, 취소 확정…英 여왕 서거 애도 간빠이
22-09-10 01:22
17147
'여기들 모였구나' 튀르키예 재활 공장. 스쿼드 보니 헉 불도저
22-09-10 00:04
17146
1위 발목 잡는 '원투 펀치' 날린 놀린-파노니, KIA 사령탑은 웃는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09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