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km’ 1차지명 투수, 6년째 방황 어쩌나…2군에서도 ERA 18점대

120 0 0 2022-09-11 08:56: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투수 윤성빈. /OSEN DB

[OSEN=한용섭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2017년 1차 지명으로 ‘파이어볼러’ 우완 윤성빈을 지명했다. 부산고 에이스였고,  최고 155km의 강속구로 메이저리그의 관심도 받았다. 계약금 4억 5000만 원을 받고 롯데에 입단한 윤성빈은 6년이 지난 지금까지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윤성빈은 9일 열린 퓨처스리그 상무와의 경기에 3회 구원 투수로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최원준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지난 6월부터 불펜 투수로 뛰고 있는데 최근 8경기 연속 실점하고 있다. 등판할 때마다 실점이다. 지난 1일 한화 2군과의 경기에선 아웃카운트 1개만 잡고 3피안타 1볼넷 4실점을 하기도 했다.

2군에서 9경기에 등판해 1홀드 1패 평균자책점 18.36으로 부진하다. 8⅓이닝 13피안타 10볼넷 8탈삼진 17실점이다. 제구력은 여전히 불안하다.

155km의 파이어볼러, 197cm의 하드웨어, 역대급 신인으로 기대모은 윤성빈은 입단 첫 해 어깨 통증으로 1군은 물론 2군에서도 공식경기는 한 경기도 던지지 않았다. 롯데는 윤성빈을 무리시키지 않고 애지중지 관리했다. 온전히 재활로 1년을 보냈다.

2018년 선발 투수로 프로 데뷔전을 치렀고, 시즌 중반에는 구원 투수로 보직이 바뀌었다. 18경기에서 2승 5패 평균자책점 6.39를 기록했다. 50⅔이닝을 던져 36볼넷 65탈삼진. 가능성은 보여줬다.

그러나 2019년부터 점점 ‘아픈 손가락’이 됐다. 2019년에는 1군 첫 등판에서 ⅓이닝 3볼넷 3실점(평균자책점 81.00)을 기록하고 다시는 1군에 올라오지 못했다.

롯데는 윤성빈을 시즌 도중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 마린스에 단기 연수(3주)를 보내기도 했다. 시즌 중에 해외 연수는 유례가 없었는데, 윤성빈이 첫 시도였다.

그러나 효과는 없었다. 연수 후 롯데로 돌아온 뒤 2군에서 7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6.51에 그쳤다. 19.1이닝을 던지며 9볼넷 8사구 11탈삼진으로 오히려 제구에 더 문제가 생겼다. 사구가 대폭 증가했다.

2020년에는 줄곧 2군에서만 던졌다. 31경기(28.1이닝) 등판해 2승 2패 5홀드 평균자책점 4.76을 기록했다. 지명 당시 미래 에이스로 기대받던 윤성빈은 선발도 아닌 불펜 투수가 됐다. 2021년에는 2군에서 23경기(22⅓이닝) 출장해 1승 2패 4홀드 평균자책점 10.88로 더 나빠졌다.

유망주에서 껍질을 깨고 나오지 못했고, 시간만 점점 흘러갔다. 병역 의무를 마치기 위해 윤성빈은 지난해 시즌이 끝나고 현역으로 군 입대를 했는데, 훈련소에서 건강 문제로 퇴소했다.

올해 다시 퓨처스리그에서 몸을 만들고 지난 6월부터 2군 경기에 등판하고 있다. 첫 경기에서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깔끔한 피칭을 한 것을 제외하면, 이후 매 경기 실점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175
유벤 무는 심하네 픽샤워
22-09-12 05:48
17174
'전반 4골' 아틀레틱, 엘체 4-1 완파 해골
22-09-12 03:22
17173
8위 유벤투스, 살레르니타나 꺾고 '우승 경쟁' 재합류? 와꾸대장봉준
22-09-12 01:34
17172
손흥민 EPL 경기, 또 연기될 듯…"런던 안전 문제 위험" 손예진
22-09-11 23:56
17171
대흥분한 日언론 “구보가 압권의 드리블로 맨유 수비진 농락” 오타쿠
22-09-11 21:53
17170
차우찬 이어 함덕주도 Comeback! 123일 만에 등판, 퓨처스 두산전서 1이닝 던져 뉴스보이
22-09-11 19:29
17169
상승세에도 고민 많은 김종국 감독 간빠이
22-09-11 17:58
17168
'432일' 만에 '112승' 투수의 복귀...LG 가을야구 등판 가능할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11 16:48
17167
실시간 1위 이정후를 타격 2위로 끌어내린 ‘우익수 땅볼’ 타짜신정환
22-09-11 15:22
17166
음주운전 퇴출 쿠니모토, “유럽서 뛰는 꿈 이뤄 기뻐” 반성× 홍보도배
22-09-11 14:50
17165
레알 당장 1월 '1600억 사나이' 노린다... 35골 몰아친 폭격기 장사꾼
22-09-11 13:26
17164
그는 진심이었다…'드림 클럽' 합류 위해 제안도 거절+임금 삭감까지 애플
22-09-11 12:15
17163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호랑이
22-09-11 11:51
17162
“SSG보다 낫다”…LG 대역전 우승 충분히 가능→전력 대등, 멘탈 우위 물음표
22-09-11 10:30
VIEW
‘155km’ 1차지명 투수, 6년째 방황 어쩌나…2군에서도 ERA 18점대 크롬
22-09-11 08:56
17160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손나은
22-09-11 06:26
17159
‘레반도프스키 1골 1도움’ 바르셀로나, 카디스전 4-0 격파...‘6G 무패 행진’ 아이언맨
22-09-11 05:02
17158
맨유 신입생, 호날두에게 푹 빠졌다..."말로 설명할 수 없는 존재" 가습기
22-09-11 03:45
17157
‘이재성 29분+해크 퇴장’ 10명 뛴 마인츠, 호펜하임전 1-4 완패 음바페
22-09-11 02:03
17156
뮌헨 무? 미니언즈
22-09-11 00:54
17155
황의조 EPL 고집에 눈물..."비싼 만큼 확신 있었다" 물음표
22-09-10 22:47
17154
토트넘 '경이로운 영입' 극찬... 몸값 800억 선수로 컸다 조현
22-09-10 21:41
17153
삼성 팬들이 기다리는 슈퍼루키, 10일 고양전서 4타수 무안타…퓨처스 최근 5G '0.176' 닥터최
22-09-10 20:12
17152
'한국 왔던' 제주스, 브라질 국대 탈락 '충격'…아스날 전원 제외 찌끄레기
22-09-10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