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초강수...케인 원한다면 2379억 내놔!

94 0 0 2022-09-19 05:12: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훗스퍼가 해리 케인을 지키기 위한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의 관심을 받는 케인에게 엄청난 가격표를 매겼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18일(한국시간) "토트넘은 뮌헨의 관심을 받고 있는 케인을 위해 1억 5,000만 파운드(약 2,379억 원)를 요구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케인은 작년 여름부터 빅클럽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당시 스트라이커가 필요했던 맨체스터 시티가 케인을 위해 적극적으로 다가갔지만 토트넘의 거절로 협상을 체결되지 않았다. 이번 여름에는 뮌헨이다. 뮌헨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매각한 것을 대체하기 위해 케인을 영입하려고 한다. 케인은 이미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왕을 3번이나 수상한 이력이 있기 때문에 레반도프스키의 후계자로 생각하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플로리안 플레텐버그도 "뮌헨이 케인의 형이자 에이전트인 찰리 케인과 접촉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여기에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케인이 현재 계약이 2년도 채 남지 않았기 때문에 토트넘과의 새로운 재계약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라고 반박했다. 실제로 케인이 토트넘에 남아 앨런 시어러가 세웠던 EPL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우려는 욕심이 있다고 전해졌다.

케인 입장에서도 우승컵을 딸 수 있는 클럽으로 이적하고 싶은 욕심이 있을 것이다. 커리어 내내 단 한 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적이 없는 토트넘의 비전을 고려해 뮌헨으로 이적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핵심 선수를 내줄 수 없는 토트넘이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풋볼 인사이더'의 존 웬헴은 "뮌헨은 항상 케인과 연결되어 있다. 레반도프스키가 없어 공격수가 없다. 케인은 당연히 많은 클럽들의 목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분명히 케인은 현재 시점에선 뮌헨과 계약하지 않는다. 케인은 토트넘에서 득점 기록을 깨고, EPL을 정복하는 것에 매우 행복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음 여름 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은 케인의 이적료를 1억 파운드(약 1,586억 원)에서 1억 5,000만 파운드(약 2,379억 원) 사이를 요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61
이게 맞아?...'콘테픽' 베테랑에게 쌓여가는 의문 곰비서
22-09-19 17:21
17260
홀란드, 따라오는 카메라 밀치며 짜증 표출..."팬들이 좋아하는 거만함" 애플
22-09-19 16:28
17259
"1위 밀려나니까 짜증 나더라"...아르테타는 '우승'을 품고 있다 가습기
22-09-19 13:00
17258
'미친 수비' 김민재, 지루 봉쇄부터 마지막 포효 '원샷'까지 극혐
22-09-19 11:10
17257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샌디에이고는 3연승 질주 미니언즈
22-09-19 10:05
172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19 09:25
17255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AC밀란에 2-1 승리…시즌 5연승 픽샤워
22-09-19 06:30
VIEW
토트넘 초강수...케인 원한다면 2379억 내놔! 픽도리
22-09-19 05:12
17253
일본이 자랑하던 재능, 튀르키예 데뷔전서 9초만에 퇴장 '어머니 눈물' 질주머신
22-09-19 03:48
17252
'모페 데뷔골' 에버턴, 웨스트햄 1-0 격파...'첫 승' 신고 해골
22-09-19 01:14
17251
유벤 이새끼 장난하나 소주반샷
22-09-18 23:59
17250
'비욜 결승골' 우디네세, 인터밀란 3-1 누르고 세리에A 선두 등극 곰비서
22-09-18 22:14
17249
37안타-9홈런-27점 혈투…간절했던 SSG, 우승 매직넘버 곰비서
22-09-18 20:56
17248
무리뉴 만나 다시 태어났다... 유리몸 극복→4골 2도움 '맹폭' 손예진
22-09-18 07:32
17247
‘1500억의 사나이’ 그릴리쉬의 환희...“난 그게 필요했어” 오타쿠
22-09-18 05:02
17246
손흥민 헤트트릭 지렸다 호랑이
22-09-18 03:27
17245
'레반도프스키 5G 연속골' 바르셀로나, 엘체 3-0 제압...1위 도약 손나은
22-09-18 02:26
17244
'홀란드 11호골' 맨시티, 울버햄튼에 3-0 완승…황희찬 교체출전 아이언맨
22-09-18 01:19
17243
아욱이 일내냐 ? 극혐
22-09-18 00:05
17242
고민 해결하려다 고민만 늘었네...콘테, "어려운 결정이다" 음바페
22-09-17 22:48
17241
역배 찾기 실패 미니언즈
22-09-17 21:34
17240
제라드 5G 만에 미소...빌라, 소튼 1-0 격파 물음표
22-09-17 06:51
17239
'최악의 영입→텐 하흐의 전사로' 맨유 신입생, 에브라와 비교 조현
22-09-17 05:20
17238
4조원 굴리는 사실상 '슈퍼리그'...전례 없는 1억 파운드 '꼴찌팀' 탄생 앗살라
22-09-17 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