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밀려나니까 짜증 나더라"...아르테타는 '우승'을 품고 있다

89 0 0 2022-09-19 13:00: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우승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아스널은 18일 오후 8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지테크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브렌트포드와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승점 18점(6승 1패)이 된 아스널은 리그 1위로 올라섰다.

아스널은 토마스 파티가 복귀했고 마틴 외데고르와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부상으로 빠졌다. 아르테타 감독은 애런 램즈데일, 벤 화이트, 윌리엄 살리바,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키어런 티어나 파티, 그라니트 자카, 부카요 사카, 파비우 비에이라,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가브리엘 제주스를 선발로 출전시켰다.

경기는 압도적이었다. 아스널은 전반 17분 코너킥에서 살리바가 헤더골을 터트리며 리드를 잡았다. 이어 전반 28분, 자카의 크로스를 제주스가 헤더로 연결하며 스코어를 벌렸다. 후반전에는 신입생 비에이라가 환상적인 왼발 중거리 슛으로 데뷔골까지 터트리며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아르테타 감독은 “오늘 우리가 경기하는 방식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경기를 지배하고 싶었고 A매치 휴식기 전에 경기를 승리하고 싶었다. 어떻게 경기를 통제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줬다”라고 경기력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아스널 데뷔골을 터트린 비에이라에 대해서는 “좋은 발전을 보여주고 있다. 비에이라는 부상으로 프리 시즌에 결장했다. 하지만 우리는 그의 재능을 알고 있고 오늘 경기에서 그걸 보여줬다. 그는 창의적인 본능을 가지고 있다. 그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아르테타 감독은 우승에 대한 열망도 전했다. 아스널의 마지막 리그 우승은 아르센 벵거가 이끌던 2003-04시즌이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최초로 무패 우승을 달성한 이후 18년 동안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고 최근에는 힘겨운 4위 경쟁을 해야 하는 위치다.

하지만 올 시즌은 분명 다른 모습이다. 아직 7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으나 리그 1위에 오르며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아르테타 감독은 “나에게 우승에 대한 질문을 매일 해도 된다. 승리를 통해 리그 1위에 올라 매우 기쁘다. 경기를 치르지 않은 어제 순위가 내려가서 짜증이 났다”고 했다.

이어 “다시 1위에 올랐고 이곳이 우리가 원하는 위치란 걸 보여주고 싶다. 이것이 우리가 할 일이며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아갈 것이다”라고 덧붙이며 의지를 나타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1위 밀려나니까 짜증 나더라"...아르테타는 '우승'을 품고 있다 가습기
22-09-19 13:00
17258
'미친 수비' 김민재, 지루 봉쇄부터 마지막 포효 '원샷'까지 극혐
22-09-19 11:10
17257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샌디에이고는 3연승 질주 미니언즈
22-09-19 10:05
172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19 09:25
17255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AC밀란에 2-1 승리…시즌 5연승 픽샤워
22-09-19 06:30
17254
토트넘 초강수...케인 원한다면 2379억 내놔! 픽도리
22-09-19 05:12
17253
일본이 자랑하던 재능, 튀르키예 데뷔전서 9초만에 퇴장 '어머니 눈물' 질주머신
22-09-19 03:48
17252
'모페 데뷔골' 에버턴, 웨스트햄 1-0 격파...'첫 승' 신고 해골
22-09-19 01:14
17251
유벤 이새끼 장난하나 소주반샷
22-09-18 23:59
17250
'비욜 결승골' 우디네세, 인터밀란 3-1 누르고 세리에A 선두 등극 곰비서
22-09-18 22:14
17249
37안타-9홈런-27점 혈투…간절했던 SSG, 우승 매직넘버 곰비서
22-09-18 20:56
17248
무리뉴 만나 다시 태어났다... 유리몸 극복→4골 2도움 '맹폭' 손예진
22-09-18 07:32
17247
‘1500억의 사나이’ 그릴리쉬의 환희...“난 그게 필요했어” 오타쿠
22-09-18 05:02
17246
손흥민 헤트트릭 지렸다 호랑이
22-09-18 03:27
17245
'레반도프스키 5G 연속골' 바르셀로나, 엘체 3-0 제압...1위 도약 손나은
22-09-18 02:26
17244
'홀란드 11호골' 맨시티, 울버햄튼에 3-0 완승…황희찬 교체출전 아이언맨
22-09-18 01:19
17243
아욱이 일내냐 ? 극혐
22-09-18 00:05
17242
고민 해결하려다 고민만 늘었네...콘테, "어려운 결정이다" 음바페
22-09-17 22:48
17241
역배 찾기 실패 미니언즈
22-09-17 21:34
17240
제라드 5G 만에 미소...빌라, 소튼 1-0 격파 물음표
22-09-17 06:51
17239
'최악의 영입→텐 하흐의 전사로' 맨유 신입생, 에브라와 비교 조현
22-09-17 05:20
17238
4조원 굴리는 사실상 '슈퍼리그'...전례 없는 1억 파운드 '꼴찌팀' 탄생 앗살라
22-09-17 04:11
17237
LG 선발 플럿코, 경기 시작 직후 공 1개도 안 던지고 교체 닥터최
22-09-17 02:35
17236
4시간52분 연장혈투, 무명의 허관회가 끝냈다...한화 3연승, KIA 패패패패패 찌끄레기
22-09-17 0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