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물갔대? 완벽 부활, 10년 다저스맨 눈앞…내년 220억 계약 유력

110 0 0 2022-09-20 04:22: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물갔다는 평가를 받던 저스틴 터너(38)가 완벽히 부활했다. 내년 LA 다저스와의 계약이 실행될 가능성이 높다. 10년 다저스맨이 유력하다. 

터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4회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최근 24경기 중 22경기에서 안타를 몰아치며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이 기간 터너는 91타수 36안타 타율 3할9푼6리 5홈런 23타점 OPS 1.154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이 기간 내셔널리그 타율, OPS 모두 1위. 

전반기까지만 해도 터너는 노쇠화가 뚜렷해 보였다. 전반기 84경기 타율 2할5푼6리(305타수 78안타) 8홈런 51타점 OPS .734에 그쳤다. 5월21일부터 6월29일까지 34경기 연속 무홈런으로 침묵, 에이징 커브에 직격탄을 맞은 듯했다. 

하지만 전반기를 마친 뒤에도 터너는 “아직 빅리그 커리어가 끝나지 않았다. 최소 5년은 더 하고 싶다. (NFL 노장 스타) 톰 브래디처럼 오래오래 하고 싶다. 5년 더 뛰면 43세가 된다. 다저스에서 은퇴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그때만 해도 희망 사항에 그칠 것 같았지만 후반기 반등에 성공하면서 꿈이 아니게 됐다. 후반기 터너는 34경기 타율 3할4푼6리(127타수 44안타) 5홈런 30타점 OPS .997로 살아났다. 어느새 시즌 전체 성적도 118경기 타율 2할8푼2리(432타수 122안타) 13홈런 81타점 OPS .811로 예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 홈런이 줄었지만 2루타 36개는 개인 최다 기록. 이 페이스라면 다저스가 터너에 대한 내년 연봉 1600만 달러(약 220억원) 팀 옵션을 실행할 가능성이 높다. 팀 옵션을 실행하지 않으면 200만 달러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하며 터너와 계약을 끝낼 수 있다. 당초 이 시나리오가 유력해 보였지만 터너의 부활과 함께 옵션 실행으로 무게가 기울고 있다. 옵션을 실행하지 않고 조금 더 적은 연봉으로 재계약할 수도 있다. 


터너는 지난 2014년 마이너 계약으로 다저스와 인연을 맺었다. 2009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데뷔 후 2013년 뉴욕 메츠 시절까지 별 볼 일 없는 선수였지만 다저스에 와서 잠재력이 터졌고, 올스타에 두 번 발탁돼 리그를 대표하는 3루수로 떠올랐다. 2016년 12월 4년 6400만 달러, 지난해 3월 2+1년 보장 3400만 달러로 다저스와 두 번의 FA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로 9년째를 보내고 있다.

뛰어난 실력만큼 리더십을 인정받아 다저스 클럽하우스 문화를 선도하는 터너는 다저스 팀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하다. 내년이면 만 39세로 적잖은 나이지만 올해부터 NL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돼 터너가 뛸 수 있는 공간은 충분히 있다. 다저스에 와서 벌써 4번째 100승 시즌을 보내고 있는 터너가 내년에도 다저스맨으로 10년 동행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77
'넌 절대 다치면 안 돼!'...A매치 떠난 홀란드 위해 '특별 우대' 질주머신
22-09-20 15:12
17276
즐거운하루되세요~ 원장선생님
22-09-20 13:45
17275
손흥민, 가족 무단 촬영에 경고…"불법 행위, 간과하지 않을 것" + 2 애플
22-09-20 13:14
17274
MLB 휴스턴,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 호랑이
22-09-20 12:20
17273
오히려 좋아...'데뷔전 유력' 토트넘 영입 2호, 아스널 잡는 귀신 물음표
22-09-20 10:08
1727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20 09:13
17271
리버풀에서 분노와 후회로 살았는데…"이적해도 익숙한 문제" 간빠이
22-09-20 08:00
17270
“어쩌다 고춧가루가 됐지?” 7년연속 KS 사령탑의 쓴웃음…왕조는 저물었다 불도저
22-09-20 06:03
VIEW
누가 한물갔대? 완벽 부활, 10년 다저스맨 눈앞…내년 220억 계약 유력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0 04:22
17268
'세기의 이적' 이뤄지나...바르사, 한때 '레알의 미래' 눈독 섹시한황소
22-09-20 02:55
17267
감동의 13분 해트트릭'후 SON과 가장 오래 포옹한 백발의 토트넘 스태프 박과장
22-09-20 01:24
17266
SON, '찰칵 세레머니 해줘요!' 부탁에..."NO! 골 넣고 할게요" 사이타마
22-09-20 00:38
17265
31분 만에 교체→분노 폭발...의자 발로 차고 동료도 '무시' 이아이언
22-09-19 23:29
17264
초미의 관심사였던 KIA와 롯데의 선택… NC-SSG의 대박 가능성은? 가츠동
22-09-19 22:07
17263
이게 맞아?...'콘테픽' 베테랑에게 쌓여가는 의문 군주
22-09-19 20:58
17262
김하성, MLB대표로 고척돔 금의환향...롯삼N 대표팀→KBO 올스타와 4차례 펑가전 장그래
22-09-19 20:00
17261
이게 맞아?...'콘테픽' 베테랑에게 쌓여가는 의문 곰비서
22-09-19 17:21
17260
홀란드, 따라오는 카메라 밀치며 짜증 표출..."팬들이 좋아하는 거만함" 애플
22-09-19 16:28
17259
"1위 밀려나니까 짜증 나더라"...아르테타는 '우승'을 품고 있다 가습기
22-09-19 13:00
17258
'미친 수비' 김민재, 지루 봉쇄부터 마지막 포효 '원샷'까지 극혐
22-09-19 11:10
17257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샌디에이고는 3연승 질주 미니언즈
22-09-19 10:05
172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19 09:25
17255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AC밀란에 2-1 승리…시즌 5연승 픽샤워
22-09-19 06:30
17254
토트넘 초강수...케인 원한다면 2379억 내놔! 픽도리
22-09-19 0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