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119 0 0 2022-09-21 12:55: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시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왼쪽) 감독과 위고 요리스 골키퍼. /AFPBBNews=뉴스1프랑스 파리생제르맹(PSG) 경질 3개월 만에 OGC 니스 사령탑 부임설이 돌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50·아르헨티나) 감독이 토트넘 시절 애제자였던 위고 요리스(36)의 영입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니스는 요리스의 친정팀이기도 하다.

영국 스포츠위트니스는 21일(한국시간) "니스 구단과 첫 협상에 나선 포체티노 감독은 연봉 등 계약 조건을 넘어 선수 영입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했다"며 "가장 먼저 언급된 이름은 요리스 골키퍼"라고 프랑스 미디어풋을 인용해 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니스 구단은 최근 부진을 위해 포체티노 감독 선임을 추진하고 있고, 현장 복귀를 원하는 포체티노 감독 역시 니스 감독 부임을 원하고 있다. 연봉 등 계약 조건 협상에도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관측돼 협상이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특히 포체티노 감독은 니스 구단과 첫 협상에서 오는 1월 이적시장과 내년 여름 이적시장 보강 계획 등에서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거론된 이름이 토트넘 시절 애제자이기도 했던 요리스 골키퍼라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2014년부터 5년 반 동안 토트넘을 이끌었던 포체티노 감독은 부임 내내 요리스 골키퍼에게 굳건한 신임을 보냈다. 요리스가 토트넘과 장기 재계약을 체결한 것 역시도 포체티노 감독의 설득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리스가 주장 완장을 맡고 있는 것 역시 2015년 포체티노 감독 시절부터였다.

물론 요리스가 여전히 핵심 선수라는 점에서 토트넘을 떠나 니스로 이적하는 건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일이다. 다만 현지에서 주목하는 건 포체티노 감독과 요리스의 관계뿐만 아니라 요리스의 적지 않은 나이, 그리고 니스와의 관계다. 1986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인 데다, 니스는 그의 고향이자 니스 구단 역시도 유스팀 시절부터 프로 무대까지 데뷔했던 요리스의 '친정팀'이기 때문이다. 요리스와 토트넘의 계약은 2024년까지다.

매체는 "요리스는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도 여전히 굳건한 주전 골키퍼로 활약 중이라 당분간 이적을 우려할 상황은 아닐 수 있다"면서도 "다만 요리스에게 니스가 가지는 의미나 니스 구단의 현재 상황 등을 고려하면 포체티노 감독과의 재회는 고려해볼 만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08
3백 쓸 것도 아니면서...'CB만 7명' 바르사, 또 CB 영입 추진 장그래
22-09-22 15:14
17307
그토록 염원하던 소식..."케인 재계약 협상, 오래 걸리지 않을 것" 픽샤워
22-09-22 13:02
17306
'맨시티 핵심' 로드리의 견제..."토트넘은 우승 후보, 콘테 있잖아" 질주머신
22-09-22 11:49
17305
[레인보우 리포트]프로야구에 찬물 끼얹은 양극화… 10구단 체제 이후 최악 소주반샷
22-09-22 10:47
17304
'충격' 콘테-SON 결별하나 "결정적 이유 나왔다" 미니언즈
22-09-22 09:21
17303
즐거운 하루되시고요 ~ 크롬
22-09-22 08:25
17302
'손흥민 유벤투스행?' CMW "콘테, 유베투스 가면 손흥민 노릴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2 07:24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17300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
17297
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군주
22-09-21 17:01
17296
홀란드와 비교된 '1111억' 공격수, '언해피' 띄웠다…"우울하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16:11
17295
SSG가 손 내밀었다…정근우 시상식, 인천에서 열린다[SC핫이슈] 타짜신정환
22-09-21 14:23
17294
"옷 벗었니?" 첼시 고위 임원, 지속적 성희롱 메시지→해고 이영자
22-09-21 13:40
VIEW
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손나은
22-09-21 12:55
17292
'EPL 실패 이유 알 것 같다'…리버풀 떠난 미나미노, 리그1 최악의 선수 혹평 가습기
22-09-21 11:39
17291
방갑습니다 + 1 허술하지않은허슬
22-09-21 11:36
17290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음바페
22-09-21 10:16
17289
“해리 케인, 이적 협상 시작”…손-케 듀오 끝나나 물음표
22-09-21 09:47
1728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21 08:40
17287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가을 야구 진출? SD, 중부지구 1위 STL과 3연전 돌입 장그래
22-09-21 05:51
17286
짜증나게 아팠다” 타이거즈를 얼렸다…LG 30세 포수, FA 시장 흔든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04:23
17285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홍보도배
22-09-21 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