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홀란드, 킥오프 후 17초 만에 골 ‘진기록’

101 0 0 2022-09-21 01:49: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2의 홀란드로 불리는 벤야민 세슈코가 진기록을 썼다.

세슈코는 슬로베니아 출신 공격수이다. 2003년생으로 19세에 불과하다. 하지만 195cm에 77kg로 탁월한 신체조건을 자랑한다. 양발을 잘 쓴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9년 레드불 잘츠부르크로 이적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큰 키에다 빠른 발을 갖췄다. 잘츠부르크 선배 홀란드와 닮은꼴인 공격수다. 하지만 홀란드와 차이점이 있다면 홀란드보다 스피드는 더 빠르지만 조금 더 마르고 호리호리한 체형이다. 그럼에도 뛰어난 골 결정력으로 인해 유럽 축구를 대표하는 유망주로 자리잡았다.

지난 시즌부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유와 첼시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의 오퍼를 거절했고, 잘츠부르크와 한 가족인 라이프치히 이적을 확정지었다. 2022-23 시즌은 잘츠부르크에서 뛰고 2023-24 시즌부터 라이프치히에 합류하는 조건이다. 계약기간은 무려 2028년까지 5년 계약이다.

세슈코의 뛰어난 재능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 나왔다. 지난 18일 잘츠부르크와 라피드 빈의 리그 경기에서 세슈코가 진가를 발휘했다. 잘츠부르크가 전반전 킥오프 휘슬이 울리고 번개같이 공격에 나서 세슈코가 침착하게 득점 기회를 마무리했다. 단 17초 만이었다.

이번 시즌 리그 9경기에 출전해 4골 2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아직 홀란드가 보여주던 경이로운 페이스에는 미치지 못하나 계속 이목을 끌만한 재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최고의 유망주를 선정하는 유로 골든보이 최종 20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17300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
17297
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군주
22-09-21 17:01
17296
홀란드와 비교된 '1111억' 공격수, '언해피' 띄웠다…"우울하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16:11
17295
SSG가 손 내밀었다…정근우 시상식, 인천에서 열린다[SC핫이슈] 타짜신정환
22-09-21 14:23
17294
"옷 벗었니?" 첼시 고위 임원, 지속적 성희롱 메시지→해고 이영자
22-09-21 13:40
17293
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손나은
22-09-21 12:55
17292
'EPL 실패 이유 알 것 같다'…리버풀 떠난 미나미노, 리그1 최악의 선수 혹평 가습기
22-09-21 11:39
17291
방갑습니다 + 1 허술하지않은허슬
22-09-21 11:36
17290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음바페
22-09-21 10:16
17289
“해리 케인, 이적 협상 시작”…손-케 듀오 끝나나 물음표
22-09-21 09:47
1728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21 08:40
17287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가을 야구 진출? SD, 중부지구 1위 STL과 3연전 돌입 장그래
22-09-21 05:51
17286
짜증나게 아팠다” 타이거즈를 얼렸다…LG 30세 포수, FA 시장 흔든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04:23
17285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홍보도배
22-09-21 03:22
VIEW
제2의 홀란드, 킥오프 후 17초 만에 골 ‘진기록’ 장사꾼
22-09-21 01:49
17283
베테랑 DF 암 투병 사망 비보 '향년 34세'... "4자녀와 아내 남겨두고..." 원빈해설위원
22-09-21 00:55
17282
땅을 쳤지만 너무 늦었다… 박찬호 실책이 부른 비극, KIA 9회 9실점 붕괴 픽도리
22-09-20 23:31
17281
폰트 지쳤어? '신흥 에이스' 등장, 우승 꼬리가 보인다 해골
22-09-20 22:03
17280
나폴리 언론 “김민재 곧 EPL 빅클럽 이적할 수도” 가츠동
22-09-20 21:01
17279
3년 동안 너무 많이 던진 윤영철, KIA 들어오면 공 빼앗는다 픽샤워
22-09-20 19:59
17278
KBO 레전드 40인 명단 발표 완료, 아깝게 탈락한 '41위' 누구? 장사꾼
22-09-20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