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트 지쳤어? '신흥 에이스' 등장, 우승 꼬리가 보인다

96 0 0 2022-09-20 22:03: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쯤되면 '신흥 에이스'의 등장이다. 숀 모리만도의 호투가 매 경기 이어지고 있다.

SSG 랜더스가 이반 노바와 결별하고 대체 선수로 영입한 모리만도는 화려한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대만프로야구에서 뛰면서 아시아야구와 문화를 습득했고, SSG 이적 후에는 이 부분이 그의 빠른 적응에 도움을 주고 있다. 실제로 모리만도는 "대만과 한국 타자들의 스타일이 조금씩 다르지만, 대만에서 배운 것들이 한국에서 긍정적으로 발현되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모리만도의 투구 내용은 등판을 거듭할 수록 좋아지고 있다. '적응기'였던 초반 3~4경기에서는 볼넷 허용에 고전하기도 했지만, 9월 들어서는 한 경기 빼고 모두 좋은 투구 내용을 보여줬다. 특히 최근 2경기의 의미가 컸다.

모리만도는 지난 14일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시즌 6승을 거뒀다. 모리만도 개인에게도 중요한 경기였지만, 무엇보다 팀이 너무나 간절하게 원하던 승리였다. SSG는 하루 전인 13일 롯데에게 4점을 앞서고 있다가 9회말 충격의 역전을 허용하며 8대9로 졌다. 좋은 공을 가지고 있는 든든한 마무리 문승원이 무너졌기에 서로 상처가 컸던 패배.

그런 분위기에서 등판한 모리만도가 7⅔이닝 1실점(비자책) 투구로 3대1 승리를 이끌어주면서 반전될 수 있었다. 김원형 감독도 "모리만도가 정말 큰 거 해줬다"며 고마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모리만도가 나섰다. 20일 인천 KT 위즈전에서 7이닝 3안타 9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호투하면서 7승을 수확했다.

SSG는 최근 김광현과 '원투펀치'를 이루는 윌머 폰트가 부진해 시름이 깊다. 부상이나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구속 저하나 누적 이닝수를 감안했을 때 피로가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하지만 쉴 수 없는 상황. 폰트는 최근 7경기 연속 승리가 없고, 가장 최근 등판인 18일 두산 베어스전에서도 6이닝 6실점(5자책)으로 부진했다.

폰트가 지친 가운데, 모리만도의 호투는 오아시스와도 같다. 가을야구를 바라보는 SSG의 최고 장점은 리그 최정상급 3선발을 보유했다는 사실이다. 모리만도의 존재감이 우승의 바람을 더욱 강하게 뒷받침 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17300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
17297
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군주
22-09-21 17:01
17296
홀란드와 비교된 '1111억' 공격수, '언해피' 띄웠다…"우울하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16:11
17295
SSG가 손 내밀었다…정근우 시상식, 인천에서 열린다[SC핫이슈] 타짜신정환
22-09-21 14:23
17294
"옷 벗었니?" 첼시 고위 임원, 지속적 성희롱 메시지→해고 이영자
22-09-21 13:40
17293
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손나은
22-09-21 12:55
17292
'EPL 실패 이유 알 것 같다'…리버풀 떠난 미나미노, 리그1 최악의 선수 혹평 가습기
22-09-21 11:39
17291
방갑습니다 + 1 허술하지않은허슬
22-09-21 11:36
17290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음바페
22-09-21 10:16
17289
“해리 케인, 이적 협상 시작”…손-케 듀오 끝나나 물음표
22-09-21 09:47
1728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21 08:40
17287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가을 야구 진출? SD, 중부지구 1위 STL과 3연전 돌입 장그래
22-09-21 05:51
17286
짜증나게 아팠다” 타이거즈를 얼렸다…LG 30세 포수, FA 시장 흔든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04:23
17285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홍보도배
22-09-21 03:22
17284
제2의 홀란드, 킥오프 후 17초 만에 골 ‘진기록’ 장사꾼
22-09-21 01:49
17283
베테랑 DF 암 투병 사망 비보 '향년 34세'... "4자녀와 아내 남겨두고..." 원빈해설위원
22-09-21 00:55
17282
땅을 쳤지만 너무 늦었다… 박찬호 실책이 부른 비극, KIA 9회 9실점 붕괴 픽도리
22-09-20 23:31
VIEW
폰트 지쳤어? '신흥 에이스' 등장, 우승 꼬리가 보인다 해골
22-09-20 22:03
17280
나폴리 언론 “김민재 곧 EPL 빅클럽 이적할 수도” 가츠동
22-09-20 21:01
17279
3년 동안 너무 많이 던진 윤영철, KIA 들어오면 공 빼앗는다 픽샤워
22-09-20 19:59
17278
KBO 레전드 40인 명단 발표 완료, 아깝게 탈락한 '41위' 누구? 장사꾼
22-09-20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