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솔직히 마지막에 무서웠어...16강은 우리 손에 달려있다"

129 0 0 2022-10-13 11:42: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경기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프랑크푸르트와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클레망 랑글레, 에메르송 로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 라이언 세세뇽, 히샬리송, 해리 케인, 손흥민이 먼저 출전했다.

토트넘은 전반 13분 다이어가 후방에서 볼을 뺏기며 카마다 다이치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전반 19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7분 뒤에는 케인이 페널티킥(PK)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전반 35분 발리슛까지 성공시키며 토트넘이 3-1로 앞서 갔다.

후반전에는 보다 여유롭게 상황이 전개됐다. 후반 14분 투타가 손흥민에게 두 번 연속 반칙을 하면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프랑크푸르트가 후반 막판 파리데 알리두가 코너킥에서 득점을 터트리며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먼저 실점했음에도 좋은 경기를 펼쳤다. 좋은 반응을 보였고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3골을 넣었다는 게 긍정적이다. 다만 마지막에 실수가 있었다. 모두가 이미 경기가 끝났다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콘테 감독은 후반 중반 수적 우위를 확보하자 벤탄쿠르와 히샬리송을 빼고 이브 비수마, 올리버 스킵을 투입해 3-5-2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하지만 프랑크푸르트에게 주도권을 넘겨주고 실점을 했다. 추가시간에 케인이 PK를 실축하면서 더욱 상황은 위험해졌지만 승리를 따냈다.

콘테 감독은 “코너킥에서 실점을 했고 PK를 놓쳤다. 솔직히 조금은 결과가 무서웠다. 모든 일은 일어날 수 있다. 좋은 경기였지만 분명 큰 교훈을 얻었고 많은 걸 배워야 한다. 이제 우리 손으로 16강 진출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552
올림피아코스, 또 광속 탈락… UCL 뛰던 팀, 컨퍼런스 노리는 신세 질주머신
22-10-14 16:11
17551
손흥민만 빛난 챔스 4차전…이주의 선수·이주의 골 싹쓸이 곰비서
22-10-14 13:37
17550
포르투갈 스타 '충격 항명 사태', 교체 좌절에 결국 폭발했다 픽도리
22-10-14 11:22
17549
한일전 패배 카마다, “손흥민 퀄리티 굉장해 세계적” 엄지 극혐
22-10-14 10:59
17548
[단독] 이승엽, 두산 감독 확정...14일 공식 발표, 역대 초보 사령탑 최고 대우 미니언즈
22-10-14 09:12
17547
'정우영 1골 1AS' 프라이부르크, 낭트 4-0 대파…유로파리그 4전 전승 정해인
22-10-14 08:05
17546
맨유 또 ㅈㄹ이냐 해적
22-10-14 05:44
17545
‘호날두-카세미루 선발’ 맨유, 오모니아전 선발 명단 공개 이영자
22-10-14 03:21
17544
이번에도 비참했다...콘테의 고집은 "미스터리" 장사꾼
22-10-14 01:52
17543
"아무 말도 없고, 동료 쳐다보지도 않아"...이젠 '자발적 왕따' 선택 순대국
22-10-14 00:31
17542
'어이없는 실수→상대 공격수에게 골 선물'…바르셀로나 레전드 피케 맹비난 원빈해설위원
22-10-13 23:08
17541
46홈런 'NL 홈런왕'의 굴욕…포스트시즌에 침묵이라니 픽샤워
22-10-13 20:33
17540
"그저 빛"… 브라질 매체, '멀티골' 손흥민 극찬 와꾸대장봉준
22-10-13 17:31
17539
손흥민, UCL서 멀티골+퇴장 유도…토트넘, '10명' 프랑크푸르트 3-2 제압 손예진
22-10-13 16:14
17538
프랑크푸르트 주장 "잔혹한 토트넘, 손흥민 저지 어려웠다" 호랑이
22-10-13 13:04
VIEW
콘테, "솔직히 마지막에 무서웠어...16강은 우리 손에 달려있다" 아이언맨
22-10-13 11:42
17536
'3골 넣은 시간이 겨우 6분 12초' 살라, UCL 최단시간 해트트릭 극혐
22-10-13 11:00
17535
‘살라 해트트릭’ 리버풀, 레인저스전 7-1 역전승...‘16강 청신호’ 질주머신
22-10-13 06:10
17534
흥민 헤트트릭 각이다 해골
22-10-13 05:06
17533
공격 옵션 늘어난다...'SON 동갑' 브라질 윙어, 복귀 임박 소주반샷
22-10-13 03:18
17532
'역시 무리뉴가 옳았다' 맨유 떠나 뒤늦은 후회 "정말 특별한 사람" 곰비서
22-10-13 01:51
17531
왜 투수 7명이나 방출…차명석 단장, “투수층 두터워 어쩔수없이...추가로 더” 와꾸대장봉준
22-10-13 00:03
17530
'대구의 왕'세징야가 해냈다! 대구,수원삼성에 2대1승...사실상 잔류 확정 철구
22-10-12 21:52
17529
야쿠 승을 깠어라 ㅜㅜ 손예진
22-10-1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