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말도 없고, 동료 쳐다보지도 않아"...이젠 '자발적 왕따' 선택

125 0 0 2022-10-14 00:31: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킬리안 음바페가 어떻게든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기 위해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다.

음바페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확정적이었다. 레알은 음바페 같은 슈퍼스타를 원했고, 음바페 역시 자신의 드림 클럽을 레알로 꼽아왔기 때문에 이적은 시간문제였다.

하지만 PSG가 끝내 음바페를 잡아냈다. PSG는 음바페와의 재계약을 설득하기 위해 막대한 연봉뿐만 아니라 팀 전체를 지휘할 수 있는 통제권도 부여했다. 프랑스 대통령까지 나서던 가운데 PSG의 간곡한 부탁을 거절할 수 없던 음바페는 3년 계약을 맺었다.

급한 불이 꺼지자 PSG는 금새 태도가 바뀌었다. 음바페를 향한 특별대우는 없었다. 시간을 거듭할수록 음바페와의 약속을 하나둘씩 어기기 시작했다. 음바페는 페널티킥 키커, 선호하는 포지션, 원하는 선수 영입 등을 원했지만 모두 지켜지지 않았고, 결국 PSG에 대한 불만이 터졌다.

마침내 PSG를 떠나고 싶다고 밝혔다. 스페인 '마르카'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음바페는 PSG에 배신당했다고 생각하고 이제 레알에서 뛰고 싶어 한다. 음바페는 내년 1월에 PSG를 떠나기를 원하지만, PSG는 내년 7월에 이적을 허용할 것이다. 하지만 레알행은 거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PSG는 레알을 제외한 모든 클럽에게 음바페의 이적 가능성을 열어뒀다.

음바페는 반드시 PSG를 떠나려고 한다. 프랑스 '레퀴프'는 13일 "음바페와 그의 측근은 더 이상 PSG를 신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음바페는 그 어느 때보다 PSG를 떠나고 싶어 한다"라고 보도했다.

음바페의 훈련 태도도 공개했다. 이어 매체는 "음바페는 어느 날 훈련장에 와서 다들 웃으면서 장난치고 인사를 나눴다. 그리고 다음 날에는 아무 말 없이 와서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다. 시즌 초부터 그랬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음바페는 최근 감정 기복이 굉장히 심한 상태다.

여기에 동료와의 관계도 심각하다. 함께 공격 편대를 이루는 네이마르와 완전히 갈라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아무 말도 없고, 동료 쳐다보지도 않아"...이젠 '자발적 왕따' 선택 순대국
22-10-14 00:31
17542
'어이없는 실수→상대 공격수에게 골 선물'…바르셀로나 레전드 피케 맹비난 원빈해설위원
22-10-13 23:08
17541
46홈런 'NL 홈런왕'의 굴욕…포스트시즌에 침묵이라니 픽샤워
22-10-13 20:33
17540
"그저 빛"… 브라질 매체, '멀티골' 손흥민 극찬 와꾸대장봉준
22-10-13 17:31
17539
손흥민, UCL서 멀티골+퇴장 유도…토트넘, '10명' 프랑크푸르트 3-2 제압 손예진
22-10-13 16:14
17538
프랑크푸르트 주장 "잔혹한 토트넘, 손흥민 저지 어려웠다" 호랑이
22-10-13 13:04
17537
콘테, "솔직히 마지막에 무서웠어...16강은 우리 손에 달려있다" 아이언맨
22-10-13 11:42
17536
'3골 넣은 시간이 겨우 6분 12초' 살라, UCL 최단시간 해트트릭 극혐
22-10-13 11:00
17535
‘살라 해트트릭’ 리버풀, 레인저스전 7-1 역전승...‘16강 청신호’ 질주머신
22-10-13 06:10
17534
흥민 헤트트릭 각이다 해골
22-10-13 05:06
17533
공격 옵션 늘어난다...'SON 동갑' 브라질 윙어, 복귀 임박 소주반샷
22-10-13 03:18
17532
'역시 무리뉴가 옳았다' 맨유 떠나 뒤늦은 후회 "정말 특별한 사람" 곰비서
22-10-13 01:51
17531
왜 투수 7명이나 방출…차명석 단장, “투수층 두터워 어쩔수없이...추가로 더” 와꾸대장봉준
22-10-13 00:03
17530
'대구의 왕'세징야가 해냈다! 대구,수원삼성에 2대1승...사실상 잔류 확정 철구
22-10-12 21:52
17529
야쿠 승을 깠어라 ㅜㅜ 손예진
22-10-12 20:19
17528
롯데, 배영수 코치 젊은 투수 큰 형님 리더십에 높은 점수 애플
22-10-12 16:38
17527
[단독] NC, 강인권 감독 대행과 3년 계약 미니언즈
22-10-12 12:20
17526
kt 소형준 vs KIA 놀린, 와일드카드 1차전 선발 맞대결 크롬
22-10-12 10:58
17525
10명 싸운' 맨시티, 코펜하겐 원정 0-0 무...조 1위 유지 정해인
22-10-12 05:50
17524
오지환 끝내기에 KIA도 웃는다... 'ERA 0.99' 외인, 100%로 나선다 장사꾼
22-10-12 03:45
17523
3위 기적+타이틀 겹경사' 이정후 5관왕+안우진 2관왕, 키움 7개 싹쓸이...LG, 다승-홀드-세이브 3개 석권 픽도리
22-10-12 02:09
17522
잘한다, 잘한다 했더니...SON과 동급 대우 요구한 아스널 신성 해골
22-10-12 00:50
17521
음바페 파국 '1월 이적' 선언…레알 빼고 다 가능 소주반샷
22-10-11 23:35
17520
9회 무너진 KT, LG에 역전패 '4위 추락'…13일 5위 KIA와 와카 1차전 와꾸대장봉준
22-10-11 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