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김유성, 두산 입단 앞두고…연고전 '7실점' 뭇매

235 0 0 2022-10-28 16:12: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두산 베어스 입단을 앞둔 김유성이 연세대학교와 2022 정기 연고전에서 최악의 투구를 남겼다.

김유성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정기 연고전 연세대학교와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6피안타 4볼넷 7실점으로 매우 부진했다.

김유성은 지난 2021년 NC 다이노스의 1차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논란이 드러나면서, NC가 김유성의 지명을 철회하는 일이 발생했다. 프로 입성에 실패한 김유성은 고려대학교에 진학했고, 과거 학교폭력과 관련된 징계를 모두 마쳤다.

KBO는 올해부터 대학생을 대상으로 '얼리 드래프트' 제도를 도입했고, 고려대학교에 진학 중이던 김유성은 드래프트 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리고 두산 베어스가 2라운드에서 김유성을 '깜짝' 지명했다. 두산 팬들은 '김유성의 지명을 철회하라'며 트럭 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두산과 계약금 1억 5000만원에 계약을 완료했다.

프로 입단을 앞둔 김유성은 28일 연세대학교와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매우 부진한 투구를 남겼다. 김유성은 경기 시작부터 제구에 애를 먹는 등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맞으며 경기를 출발했다. 하지만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후속 타자들을 모두 돌려세우며 무실점 스타트를 끊었다.

안정을 찾은 김유성은 순항을 펼치기 시작했다. 김유성은 2회 연세대의 신효수-두정민-김세훈을 모두 범타 처리하며 첫 삼자범퇴를 마크했다. 김유성은 3회 2사 1, 2루의 위기를 극복, 4회초에는 병살타를 곁들이며 이닝을 매듭짓는 등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김유성이 무너지기 시작한 것은 5회였다. 꾸준히 145~147km 빠른 볼을 던졌으나, 제구가 되지 않는 공은 무용지물이었다. 김유성은 0-2로 뒤진 5회초 두 개의 볼넷과 아쉬운 수비로 인한 내야 안타로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후 김유성은 2번 타자 고승완을 상대로 2타점 동점 2루타, 후속타자 김진형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순식간에 3실점을 기록했다.

김유성은 결국 6회를 넘기지 못했다. 김유성은 6회초 시작과 동시에 신효수에게 유격수 방면에 땅볼 유도에 성공했으나, 수비 실책으로 선두타자를 내보냈다. 이후 김유성은 후속타자 두정민에게 볼넷을 내줬고, 김세훈의 보내기 번트 타구 때는 고려대 포수의 야수 선택으로 모든 주자를 살려보냈다.

김유성은 6회 단 한 개의 아웃카운트도 만들어내지 못한 상황에서 투구수 100구를 넘겼다. 하지만 고려대 벤치의 움직임은 없었다. 김유성은 어떻게든 아웃카운트를 만들어내기 위해 분투했다. 하지만 이동준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는 과정에서 수비 실책이 겹치는 등 5실점째를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리고 남겨둔 책임주자 두 명까지 모두 홈을 밟으면서 김유성은 7실점을 기록하게 됐다.

물론 연고전의 경우 '이벤트'성의 성향이 짙다. 하지만 자존심을 걸고 맞붙는 만큼 김유성의 투구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두산이 '학교폭력' 논란의 리스크를 안고 영입한 김유성이 프로 무대에서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717
'1승 4패' 위기의 필라델피아, 닥 리버스 감독 경질 고려 불도저
22-10-28 20:21
17716
영국 언론 “리버풀, 손흥민 영입 위한 스왑딜 원한다” 픽도리
22-10-28 17:02
VIEW
'학폭 논란' 김유성, 두산 입단 앞두고…연고전 '7실점' 뭇매 소주반샷
22-10-28 16:12
17714
1억 유로, 또 '360도 스핀' 자랑→패스 미스..."이상한 쇼 그만해" 곰비서
22-10-28 15:38
17713
한때 손흥민 경쟁자 "솔직히 매우 힘들었다" 오타쿠
22-10-28 13:33
17712
英매체 “김민재, 한국 월드컵 8강 후 EPL 이적?” 호랑이
22-10-28 12:31
17711
"토트넘 팬들 미안해"…854억 수비수, 1월에 안 떠난다 가습기
22-10-28 11:22
17710
'조기 퇴근' 논란 호날두 속죄포…모처럼 맨유 승리에 한몫 미니언즈
22-10-28 10:19
1770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0-28 08:45
17708
"느긋한 토트넘, '1도' 걱정 안 해" 90미니츠 "손흥민 이적 요구해도 최소 2년 간 팔 생각 없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28 05:27
17707
‘심판 장님인가?’ “케인 골 취소 오심이야” 섹시한황소
22-10-28 00:59
17706
맨유와 11년...남기 위해선 '대규모 주급 삭감' 닥터최
22-10-27 23:17
17705
치열했던 '전설 매치'...전북-서울, FA컵 결승 1차전 2-2 무승부 사이타마
22-10-27 21:27
17704
쫒아가쟈 키움아 이아이언
22-10-27 20:18
17703
'SON 킥을 왜 그렇게…' 골 넣을 줄 알고 기뻐하던 콘테, 좌절감에 고개 '푹' 픽샤워
22-10-27 17:22
17702
퍼펙트 골 찬스 날린 리버풀 '1400억 사나이', 팬 비난 "피르미누가 밥 떠먹여줬는데…" 질주머신
22-10-27 16:52
17701
'요키치 트리블-더블급 활약' 덴버, 레이커스에 개막 4연패 안겨 해골
22-10-27 15:47
17700
KBL서도 나오는 '나쁜 슛'…전성현·아바리엔토스의 '묘기' 슈팅 곰비서
22-10-27 14:36
17699
바르셀로나, 올해도 유로파리그로…UCL서 뮌헨에 완패 철구
22-10-27 13:24
17698
'김민재 완벽수비' 나폴리, 레인저스 꺾고 UCL 5연승...'무적 모드' 계속 가습기
22-10-27 11:23
17697
'슈팅 4차례 쏟아낸' 손흥민, 스포르팅전 평점 6~7점대 음바페
22-10-27 09:55
17696
즐거운 아침이요~ 크롬
22-10-27 09:10
17695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스포르팅과 1대1 무승부. 케인 극장골 VAR 취소 가츠동
22-10-27 07:32
17694
갈수록 무서운 아스널, 올겨울 돈다발 또 푼다...영입 후보는? 장그래
22-10-27 0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