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골에 1억 유로로 맨유 입단…13골에 3천만 유로라니 '헐값이네'

148 0 0 2022-10-29 05:39: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아스널의 윌리엄 살리바(가운데)를 상대하는 PSV에인트호번의 코디 각포(오른쪽) ⓒ연합뉴스/AFP



현대 축구에서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의 선수 공급원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셀링 리그(selling league)는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벨기에 주필러리그가 꼽힌다.

선수 이동 역시 셀링 리그보다 시장 규모가 셀링 리그인 터키 수페르리가,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스위스 슈퍼 리그,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으로 진출한 선수로부터 시작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지 않았다면 러시아 프리미어리그도 셀링 리그 내지는 5대 리그 주요 공급원이었을 것이다.

이적료가 구단 운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축구팬이라면 충분히 인지하는 부분이다. 그렇지만, 선수를 내주는 일이 습관화 된 구단에서는 소위 '프랜차이즈 스타' 유지가 쉽지 않다는 것도 안타깝다. 냉정한 경제 논리에 기인하는 것이다.

박지성, 이영표가 거쳐갔던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은 중요한 공격수 한 명을 내줄 위기에 처했다. 네덜란드 국가대표인 코디 각포(23)이 그 주인공이다.

각포는 28일(한국시간) 아스널과의 2022-23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5차전에서 1도움을 기록하며 2-0 승리에 기여했다. 최종전이 남았고 1위 아스널과 승점 2점 차 2위지만, 순위 변동은 쉽지 않아 보인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통한 16강 여부를 타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시즌 리그 27경기 12골 12도움으로 5대 리그 팀의 시야에 들어간 각포다. 아약스 지휘봉을 잡았던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가장 먼저 각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아스널과 리즈 유나이티드가 그냥 두고 보지는 않는 모양이다. 네덜란드 신문 '텔레흐라프'는 아스널전이 끝난 뒤 'PSV는 아스널, 리즈가 제시하는 이적료 3천만 유로(426억 원)를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전했다.

여름 이적 시장에서 각포는 리즈 이적 가능성이 있었지만, 무산됐다. 그러나 올 시즌 기량이 만개했다. UEL을 포함해 21경기 13골 14도움으로 날아다니고 있다. 아약스는 시장 가치보다 더 높은 5천만 유로(710억 원)를 원하고 있고 '거상' 레알 마드리드가 충분히 지급 의사가 있다는 소문까지 돌았지만, 확실치 않다는 것이 문제다.

복잡한 상황에서 각포의 내년 1월 겨울 이적 시장 이탈을 막기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이적료로 선수 육성에 재투자하는 PSV의 특성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매체는 'PSV는 운영 자금이 절실하게 필요하다. 내년 1월 3천만 유로의 제안이 온다면 거절이 어려울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헐값에 가까운 매각이다. 지난 시즌 아약스 소속으로 에레디비지에서 8골을 넣었던 안토니는 무려 1억 유로(1천423억 원)에 맨유로 이적했다. 상대적으로 각포의 가치가 절하되는 느낌이지만, 아약스보다 재정이 더 약화한 PSV라는 점에서 어느 수준의 이적료가 나올 것인지는 큰 관심사가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725
홀란드 없다고 이러나 물음표
22-10-29 21:23
17724
'이정현이 끝냈다' 삼성, 숨 막히는 혈투 끝에 S-더비서 SK 제압 조현
22-10-29 20:06
17723
'이강인 86분+감독 퇴장' 마요르카, 어이없는 실점으로 에스파뇰과 1-1 무 찌끄레기
22-10-29 07:57
VIEW
8골에 1억 유로로 맨유 입단…13골에 3천만 유로라니 '헐값이네' 6시내고환
22-10-29 05:39
17721
“토트넘이 생각도 못한 일... 세계적 No.7 리버풀로” 獨·英 계속 터진다 뉴스보이
22-10-29 00:46
17720
'레알-리버풀 이적설'에 토트넘은 코웃음, "SON, 매우 행복함!" 불쌍한영자
22-10-28 23:15
17719
'선수 고른 활약'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에 승리... 3연승 '신바람 질주' 간빠이
22-10-28 21:53
17718
'1승 4패' 위기의 필라델피아, 닥 리버스 감독 경질 고려 불도저
22-10-28 20:21
17717
영국 언론 “리버풀, 손흥민 영입 위한 스왑딜 원한다” 픽도리
22-10-28 17:02
17716
'학폭 논란' 김유성, 두산 입단 앞두고…연고전 '7실점' 뭇매 소주반샷
22-10-28 16:12
17715
1억 유로, 또 '360도 스핀' 자랑→패스 미스..."이상한 쇼 그만해" 곰비서
22-10-28 15:38
17714
한때 손흥민 경쟁자 "솔직히 매우 힘들었다" 오타쿠
22-10-28 13:33
17713
英매체 “김민재, 한국 월드컵 8강 후 EPL 이적?” 호랑이
22-10-28 12:31
17712
"토트넘 팬들 미안해"…854억 수비수, 1월에 안 떠난다 가습기
22-10-28 11:22
17711
'조기 퇴근' 논란 호날두 속죄포…모처럼 맨유 승리에 한몫 미니언즈
22-10-28 10:19
1771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0-28 08:45
17709
"느긋한 토트넘, '1도' 걱정 안 해" 90미니츠 "손흥민 이적 요구해도 최소 2년 간 팔 생각 없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28 05:27
17708
‘심판 장님인가?’ “케인 골 취소 오심이야” 섹시한황소
22-10-28 00:59
17707
맨유와 11년...남기 위해선 '대규모 주급 삭감' 닥터최
22-10-27 23:17
17706
치열했던 '전설 매치'...전북-서울, FA컵 결승 1차전 2-2 무승부 사이타마
22-10-27 21:27
17705
쫒아가쟈 키움아 이아이언
22-10-27 20:18
17704
'SON 킥을 왜 그렇게…' 골 넣을 줄 알고 기뻐하던 콘테, 좌절감에 고개 '푹' 픽샤워
22-10-27 17:22
17703
퍼펙트 골 찬스 날린 리버풀 '1400억 사나이', 팬 비난 "피르미누가 밥 떠먹여줬는데…" 질주머신
22-10-27 16:52
17702
'요키치 트리블-더블급 활약' 덴버, 레이커스에 개막 4연패 안겨 해골
22-10-27 15:47